사회/문화
부천디아스포라문학상 수상작 ‘동조자’ 박찬욱 신작으로 쿠팡플레이 공개
기사입력: 2024/04/11 [14:5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문광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찬욱 감독의 신작 시리즈 ‘동조자’ 표지(사진제공:부천시)  © 문광수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문광수 기자) 부천시가 11일, 박찬욱 감독의 신작 시리즈 ‘동조자’가 이달 쿠팡플레이 공개를 앞두고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부천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해당 시리즈의 원작 ‘동조자(The Sympathizer)’(김희용 번역, 민음사 출판)의 작가 비엣 타인 응우옌(Viet Thanh Nguyen)에게 제3회 부천디아스포라문학상을 수여한 바 있다. 

 

동조자는 1970년대 남베트남 비밀경찰에 잠입한 북베트남 정보요원의 이야기를 그린 첩보 스릴러다. 

 

베트남전쟁과 베트남 이민자 삶을 통해 디아스포라 본질을 꿰뚫고 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이 소설은 디아스포라문학상 외에도 앞서 퓰리처상을 받기도 했다.

 

작가는 지난해 문학상 시상을 위해 방한한 자리에서 “베트남의 이야기가 드라마로 제작될 때 베트남 사람들이 출연하고 베트남어로 촬영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베트남을 다룬 드라마에서 베트남 억양이 섞인 영어로 말하면서 베트남어로 말하는 척하면 안된다는 취지다. 

 

그는 특히, “박찬욱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고 그의 작품들을 보며, 그가 소설을 미국과 다른 관점에서 이해하고 있어 소설을 드라마로 제작하기에 가장 적합한 사람”이라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동조자’는 박찬욱 감독이 공동 쇼러너(co-showrunner)로 참여해 제작, 각본, 연출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했다. 호아 쉬안데((Hoa Xuande),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Robert Downey Jr.), 산드라 오(Sandra Oh) 등이 출연했다.

 

부천시 관계자는 “소설의 영상화를 통해 전세계인들이 쉽게 이야기를 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디아스포라의 정신이 잘 녹여진 동조자를 통해 민족과 지역을 뛰어넘어 정체성을 고민하는 한 인물을 통한 다양한 고민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부천디아스포라문학상은 부천시가 2017년 11월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 네트워크에 가입하며 문학을 통해 세계의 연대와 환대, 협력의 세상을 만들기 위해 제정한 국제문학상이다. 

 

매년 최종 수상작 선정을 위해 디아스포라 주제 장편소설로 한국어나 영어로 출판된 현존 작가의 문학작품 중에 추천위원회(8명)와 심사위원회(5명) 심사와 문학상 운영위원회 승인 절차를 거쳐 수상작을 선정하며 시상식은 매년 10월에 열린다. 

 

문학상의 핵심 주제인 ‘디아스포라’는 ​타의로 인한 내쫓김에서 자유로운 떠돎에 이르기까지 민족적·지역적 정체성을 넘어 살고 있던 장소를 벗어나 어디든지 뿌리를 내려 삶의 터전을 확장해나간 인류의 활동​을 총칭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cheon Diaspora Literary Award winner Park Chan-wook’s new work ‘The Sympathizer’ released on Coupang Play

-Break News Incheon Reporter Moon Gwang-soo

 

Bucheon City announced on the 11th that director Park Chan-wook's new series 'Sympathy' is attracting a lot of attention ahead of the release of Coupang Play this month.

 

According to Bucheon City, last year, the city awarded the 3rd Bucheon Diaspora Literature Award to Viet Thanh Nguyen, author of the original work of the series, ‘The Sympathizer’ (translated by Kim Hee-yong, published by Minumsa).

 

Sympathizer is a spy thriller that tells the story of a North Vietnamese intelligence agent who infiltrates South Vietnam's secret police in the 1970s.

 

He has been evaluated as having penetrated the essence of the diaspora through the Vietnam War and the lives of Vietnamese immigrants.

 

In addition to the Diaspora Literature Award, this novel previously won the Pulitzer Prize.

 

During his visit to Korea to present the literary award last year, the author said, “When Vietnamese stories are made into dramas, I think it is important that Vietnamese people appear in them and that they are filmed in Vietnamese.”

 

The idea is that in dramas about Vietnam, you should not pretend to speak Vietnamese while speaking English with a Vietnamese accent.

 

In particular, he expressed his thoughts, saying, “After talking with director Park Chan-wook and seeing his works, I think he is the best person to produce the novel into a drama because he understands the novel from a different perspective than the United States.”

 

Director Park Chan-wook participated as a co-showrunner for ‘Sympathy’ and led the entire process from production, script, and directing. Hoa Xuande, Robert Downey Jr., Sandra Oh, etc. appeared.

 

An official from Bucheon City said, “We expect that people around the world will be able to easily access the story through the video production of the novel.” He added, “Through a sympathizer who embodies the spirit of the diaspora, various concerns are expressed through a character who worries about identity beyond ethnicity and region.” “You will be able to confirm,” he explained.

 

Meanwhile, the Bucheon Diaspora Literary Award is an international literary award established by Bucheon City when it joined the UNESCO Creative Cities of Literature network in November 2017 to create a world of solidarity, hospitality, and cooperation through literature.

 

To select the final winners each year, among the literary works of existing authors published in Korean or English as diaspora-themed full-length novels, the winners are selected through the review process of the recommendation committee (8 people) and the review committee (5 people) and the approval of the literary award steering committee, and the award ceremony is held. is held every year in October.

 

'Diaspora', the core theme of the Literary Award, is a general term for human activities that go beyond national and regional identity and spread roots anywhere and expand the base of life, from the expulsion of others to free wandering. do.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