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천시, 중소제조기업 재직청년 복지포인트 120만 원 지원한다.
오는 15일부터 선착순 모집 관내 중소제조기업 청년 2,000명 대상
기사입력: 2024/04/11 [14:3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24년 인천 재직청년 복지포인트 사업 모집공고(사진제공:인천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오는 15일부터 5월 31일까지  청년들의 장기 재직 근속 유도를 위한 ‘인천 재직청년 복지포인트 사업’ 참여자를 선착순 모집한다고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형 청년 근로장려 인센티브 지원의 일환인 이번 사업은 조기 퇴사의 주요 요인인 복리후생 불만요인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청년들의 근로의욕 고취 및 장기근속을 장려하기 위한 사업이다.

 

2018년 전국 최초로 시작된 이번 사업은, 그간 7천여 명의 청년들의 복리후생 개선을 위해 힘썼으며 매년 90%를 넘는 높은 만족도를 보여줬다.

 

특히 올해는 현실적인 재직 여건을 고려해 지원자격을 완화하고 지원인원도 확대했다.

 

관내 중소·제조기업에서 3개월 이상(주 35시간 이상) 재직하고 있으면서, 신청일 기준 3개월 평균 급여가 330만 원 이하인 18~39세 인천시 거주 청년이 대상이다. 다만, 종전에 포인트를 지급받은 청년은 제외된다.

 

모집인원을 지난해 1,500명에서 2,000명으로 늘렸고, 신청자들의 편의를 위해 구비서류 간소화를 위해 힘썼다.

 

‘인천유스톡톡 인천청년포털’에서 온라인 및 모바일로 편리하게 지원할 수 있으며, 선정된 청년은 1년간 분기별 30만 원씩 총 120만 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1차 포인트의 경우 인천e음 소비쿠폰으로 받아 오프라인 사용처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2~4차 포인트의 경우 온라인 복지몰 사이트에서 생활 및 외식, 문화생활, 건강관리, 자기개발 등을 위해 이용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ity provides 1.2 million won in welfare points to young people working at small and medium-sized manufacturing companies.

Starting from the 15th, 2,000 young people from small and medium-sized manufacturing companies in the region will be recruited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recruit participants for the ‘Incheon Youth Welfare Point Project’ to encourage long-term employment among young people from the 15th to May 31st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According to the city of Incheon, this project, which is part of Incheon-style youth work encouragement incentive support, is aimed at resolving dissatisfaction with welfare benefits, which is a major factor in early retirement, and is a project to encourage young people's work motivation and long-term employment.

 

This project, which started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in 2018, has strived to improve the welfare of about 7,000 young people and has shown a high satisfaction rate exceeding 90% every year.

 

In particular, this year, considering realistic employment conditions, the application qualifications were relaxed and the number of applicants was expanded.

 

The target group is young people living in Incheon City between the ages of 18 and 39 who have been working at a small or medium-sized manufacturing company in the area for more than 3 months (35 hours or more per week) and whose average 3-month salary is 3.3 million won or less as of the date of application. However, young people who have previously received points are excluded.

 

The number of people recruited was increased from 1,500 to 2,000 last year, and efforts were made to simplify the required documents for the convenience of applicants.

 

You can conveniently apply online and via mobile at the ‘Incheon Youth Talk Incheon Youth Portal’, and selected young people can receive a total of 1.2 million won, 300,000 won per quarter for one year.

 

The first point can be received as an Incheon e-eum consumption coupon and used at offline locations, and the second to fourth point can be used on the online welfare mall site for living, dining out, cultural activities, health care, and self-developmen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