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해사법원 인천유치 범시민운동본부와 법원행정처 방문 ‘해사전문법원 인천 유치’ 건의
기사입력: 2024/04/02 [15:2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2일, 해사전문법원 인천유치 범시민운동본부와 함께 해사법원 인천 유치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해사전문법원 인천유치 범시민운동본부(본부장 김유명, 공동대표 전종해, 집행위원 이광호, 로시스 남승희 대표)와 함께 법원행정처를 방문해 배형원 신임 법원행정처 차장을 만나 법원 유치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건의했다.

 

건의문에는 인천 국제공항과 항만으로 접근성 우수, 해양경찰청 연계로 협력 강화, 중국과의 해양 분쟁 해결 최적지 등을 고려해 인천 해사법원 설치가 시급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김을수 해양항공국장은 “국내 해사전문법원 부재로 연간 5,000억원 국부가 해외로 유출되는 상황이 안타깝다”며 “해양강국 지위에 맞는 전문적인 법률서비스 제공을 위해 인천시민들이 열망하는 해사전문법원 인천 유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법원행정처에서도 적극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국회와 법원행정처 등 유관기관을 여러 차례 방문해 지속적으로 법원 유치를 건의하고 있으며, 해사전문법원 인천유치 범시민운동본부를 주축으로 지역사회에 유치 공감대를 광범위하게 형성하는 등 21대 국회 임기 내 유치에 성공하기 위해 최대한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ity visits the Citizens’ Movement Headquarters to host a maritime court in Incheon and the National Court Administration to propose ‘hosting a maritime court in Incheon’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2nd, Incheon City announced that it is making every effort to attract a maritime court to Incheon together with the pan-citizen movement headquarters to attract a maritime court to Incheon.

 

According to the city of Incheon, the Pan-Citizen Movement Headquarters for the Incheon Maritime Special Court (Head Kim Yu-myeong, Co-CEO Jong-hae Jeon, Executive Committee Member Gwang-ho Lee, and CEO Nam Seung-hee of Rosyth) visited the National Court Administration and met with Bae Hyeong-won, the new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Court Administration, to actively cooperate in attracting the court. suggested that

 

The proposal states that the establishment of the Incheon Maritime Court is urgent, considering the excellent accessibility to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nd the port, strengthening cooperation through connection with the Coast Guard, and the optimal location for resolving maritime disputes with China.

 

Kim Eul-soo, Director of the Maritime Affairs and Aviation Bureau, said, “It is unfortunate that 500 billion won in national wealth is being leaked overseas every year due to the absence of a domestic maritime court.” “We ask for active support from the National Court Administration to make this happen,” he said.

 

Meanwhile, Incheon City has visited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National Court Administration several times to continuously suggest the hosting of the court, and the 21st National Assembly has formed a broad consensus in the local community led by the Pan-Citizen Movement Headquarters to host the Incheon Maritime Specialized Court. We are concentrating our capabilities as much as possible to succeed in attracting the bid within our term.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