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 첫 돌봄 노동자 처우개선 기본계획 수립 연구 시작
2021~2023년 실태조사 결과 바탕으로 3개년 기본계획 수립
기사입력: 2024/04/01 [15:0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사회서비스원이 1일 인천에선 처음으로 돌봄 노동자 처우개선 기본계획 수립 연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인천사서원에 따르면, 인천사서원이 수행하고 인천여성가족재단이 협업하는 ‘인천시 돌봄 노동자 권리보장 및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연구’는 지난 2022년 제정한 ‘인천광역시 돌봄 노동자 권리보장 및 처우개선에 관한 조례’에 따라 올해 처음 시작한다. 

 

기본계획은 3년마다 수립하며 이번 연구는 2025~2027년 정책에 반영한다. 

 

대상은 조례에 명시한 요양보호사, 노인 돌봄 사업에 종사하는 사람(노인맞춤돌봄서비스 종사자), 장애인활동지원인력, 아이돌보미로 연구 기간은 2~9월이다. 

 

연구는 돌봄 노동자 근로 실태와 처우개선을 위한 지원 욕구 파악에 초점을 맞춘다. 

 

이어 지역과 분야별 특성을 반영한 기본계획 방향을 설정하고 중장기 정책과제를 발굴한다. 

 

또,  인천사서원이 지난 2021~2023년 3년에 걸쳐 수행한 돌봄 노동자 실태조사 연구 결과를 기초 자료로 활용한다.

 

2021년에는 재가장기요양요원과 장애인활동지원사를 대상으로, 2022년 아이돌보미, 2023년에는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종사자 처우개선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자문위원단도 구성한다. 

 

정책 실행 가능성, 돌봄 노동자 현실, 분야‧업무별 특성, 공통 쟁점 등을 고려해 기본계획 방향과 정책별 우선순위 등을 제안한다. 

 

노인, 장애인, 아동, 노동 분야별 업무담당자와 사회복지 현장, 학계 연구자 등이 참여하며 10~15명 규모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s first research to establish a basic plan for improving treatment of care workers begins

Establishment of a three-year basic plan based on the results of a survey from 2021 to 2023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Incheon City Social Service Center announced on the 1st that it will begin research on establishing a basic plan to improve the treatment of care workers for the first time in Incheon.

 

According to the Incheon Saseowon, the 'Research on establishing a basic plan for guaranteeing the rights of care workers and improving the working environment in Incheon City' conducted by the Incheon Saseowon and collaborating with the Incheon Women and Family Foundation is based on the 'Guarantee of the rights of care workers in Incheon Metropolitan City' enacted in 2022. It will begin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in accordance with the ‘Ordinance on Improvement of Treatment.’

 

The basic plan is established every three years, and this study will be reflected in policies from 2025 to 2027.

 

The subjects are nursing care workers specified in the ordinance, people engaged in the elderly care business (customized elderly care service workers), disabled activity support personnel, and child care workers. The research period is from February to September.

 

The research focuses on identifying the working conditions of care workers and their needs for support to improve their treatment.

 

Next, a basic plan direction that reflects the characteristics of each region and field is set and mid- to long-term policy tasks are identified.

 

In addition, the results of a survey on the actual status of care workers conducted by Incheon Saseowon over the past three years from 2021 to 2023 will be used as basic data.

 

In 2021, a study was conducted on improving the treatment of long-term care workers and disabled activity support workers, child care workers in 2022, and customized care services for the elderly in 2023.

 

A research advisory committee will also be formed.

 

We propose the direction of the basic plan and priorities for each policy, taking into account the feasibility of policy implementation, the reality of care workers, characteristics of each field and task, and common issues.

 

The group is comprised of 10 to 15 people, including the elderly, the disabled, children, people in charge of each labor field, and researchers from social welfare sites and academia.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