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환경
인천대 법학부 MT에 학생들 ‘눈떠 보니 커피 간식 차’호응과 호평이 이어져...,
기사입력: 2024/04/01 [14:5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대 법학부에서 MT 기간 제공한 커피 차를 만끽하고 있는 학생들(사진제공:인천대학교)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눈떠 보니 커피 간식 차가 와있어서 정말 놀랐습니다. 덕분에 후배 및 동기, 선배들과 같이 모여 커피와 소떡을 곁들이면서 이야기와 웃음꽃을 피웠고 법대인으로서 자부심을 느꼈습니다.”

 

지난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경기도 대성리 일원에서 열린 인천대학교 법학부 MT에 커피 및 음료와‘소떡·핫도그·츄러스’로 구성된 간식 등. 각각 100인분이 준비된 커피 간식 차가 등장했고, 참석 학생들에게 제공되면서 폭발적인 호응과 호평이 이어졌다. 

 

이는 인천대학교 법학부에서 2023년에 이어 2년 연속 MT에‘깜짝 커피차’를 제공한 것으로, 올해의 경우 작년과 달리 3가지 종류의 간식이 추가되어 학생들은 골라 먹는 재미 삼매경에 빠지기도 하였다. 

 

커피 차 앞에 모인 법학부 재학생들은 30여 가지의 커피와 음료, 그리고 3가지 간식 중 택일해야 하는 일종의‘선택 장애’를 겪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인증샷을 찍어 가족이나 주위 친구, 지인들에게 공유하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번 MT에 참석한 인천대학교 법학부 2024학년도 신입생 이지안·임수민 양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커피 차를 제공받아 너무 좋고 솔직히 얼떨떨하기도 하지만, 이런 세심한 챙김과 감성이 오늘날 법대인들의 온정을 보여주는 것 같아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했다. 

 

이에 인천대 법대 학생회는 학생들과 함께 음주에 치우친 행사를 자제하고, 올 한해도 의미 있고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다짐하면서 1학기 중간고사에 심혈을 기울이겠고 자발적으로 뜻을 모으기도 하였다.         

 

MT 기간 커피 간식 차 제공을 기획한 이충훈 인천대학교 법학부장은“대학 생활에 소소한 재미와 낭만, 이야깃거리가 인천대 법대생들의 삶을 더욱 윤택하게 하고 인간미가 흐르는 문화적 소양을 풍성하게 해줄 것”이라고 했다. 

 

이어서“가슴 설레는 일이 생길 것 같은 법대를 구현하기 위한 학생 지원 프로그램을 계속 추진하여 재학생들의 전공역량을 강화하고, 법학부의 미래 청사진을 밝혀나가겠다”고 전했다.  

 

인천대학교 법학부는 MT 종료 이후 금주 중 미세먼지 저감 및 면학 분위기 조성을 위해 전체 5개 강의실과 1개 자율열람실 대상으로 공기청정기를 설치한다. 

 

그리고 법학부 재학생들 대상으로 1학기 중간고사 이전에 전공 및 각종 자격증 수험 교재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중간고사가 종료되는 4월 말 인천대 법대생 단체 영화관람과‘제61회 법의 날 기념 인천지방법원 현장견학 및 판사와의 대화’가 이어질 계획이다. 

 

이래저래 인천대학교 법학부 재학생들에게 4월은 열심히 공부하고 가슴 설레는 달이 될 듯하며, 더욱 본격화되는 학생 지원 프로그램의 기상도는‘아주 맑음’으로 전망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National University Law School MT continues to receive positive responses and favorable reviews from students saying, ‘I woke up with coffee and snack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When I woke up, I was really surprised to see a coffee snack truck. Thanks to this, I gathered with my juniors, classmates, and seniors, had coffee and cow rice cakes, talked and laughed, and felt proud as a law school student.”

 

Coffee, drinks, and snacks consisting of ‘cow rice cake, hot dog, and churros’ were provided at the Incheon National University Law School MT held in Daeseong-ri, Gyeonggi-do from March 27th to 29th. Coffee snack teas prepared for 100 people each appeared, and were provided to attending students, receiving explosive response and positive reviews.

 

This is the second year in a row that Incheon National University's Faculty of Law has provided a 'surprise coffee truck' to MT, starting in 2023. This year, unlike last year, three types of snacks were added, so students had a lot of fun choosing to eat them.

 

It is said that the law school students gathered in front of the coffee truck experienced a kind of ‘choice paralysis’ as they had to choose between about 30 types of coffee, beverages, and 3 snacks.

 

Here, a real scene was created where a proof shot was taken and shared with family, friends, and acquaintances.

 

Lee Ji-an and Im Soo-min, freshmen of the 2024 class of law students at Incheon National University who attended this MT, said, “I am so happy and honestly shocked to be offered coffee and tea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but I am so proud that this kind of meticulous attention to detail and sensitivity shows the warmth of today’s law school students.” “He said.

 

Accordingly, the Incheon National University Law School Student Council, together with the students, voluntarily agreed to refrain from holding events that are biased towards drinking and pledged to run meaningful and fun programs this year as well, and to focus hard on the first semester midterm exams.

 

Incheon National University Law School Dean Choong-hoon Lee, who planned to provide coffee, snacks, and tea during the MT period, said, “The small fun, romance, and stories of university life will enrich the lives of Incheon National University law students and enrich their cultural knowledge with humanity.”

 

He continued, “We will continue to promote student support programs to create a law school where exciting things will happen, strengthen the major capabilities of current students, and reveal the future blueprint of the law school.”

 

Incheon National University's Faculty of Law will install air purifiers in all five classrooms and one autonomous reading room during the week after the end of MT to reduce fine dust and create an atmosphere for study.

 

In addition, we plan to provide textbooks for major and various certification exams to law school students before the first semester midterm exam.

 

Additionally, at the end of April, when the midterm exams end, a group movie viewing by Incheon National University Law School students and a field trip to the Incheon District Court and conversation with a judge in commemoration of the 61st Law Day are scheduled to continue.

 

In any case, April looks like it will be a month of hard study and excitement for students attending Incheon National University's Faculty of Law, and the weather forecast for the student support program to become more full-fledged is expected to be 'very clear'.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