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평구, 공직자 대상 ‘갈등관리 특강’ 및 청년창업 재정지원 약정 체결
기사입력: 2024/03/28 [15:0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공직자 대상 ‘갈등관리 특강(사진제공:부평구)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가 지난 27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공공갈등 사례를 중심으로 공직자 대상 ‘갈등관리 특강’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부평구에 따르면, 국무조정실 지정 갈등관리 연구기관인 단국대학교 분쟁해결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특강은 사례 공유를 통한 공공갈등의 개념 및 기본이해, 갈등영향분석, 숙의토론 등 다양한 갈등관리 방안과 활용방법을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특강 강사로 나선 단국대학교 경영대학원 협상학과 김학린 교수는 인천광역시 갈등관리추진위원회 위원장이자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조정위원회, 대입제도개편공론화위원회 등 국가적인 갈등 의제에 갈등전문가로 참여하고 있다.

 

차준택 구청장은 “이번 갈등관리 특강을 통해 직원들이 갈등관리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게 돼 예방적‧선제적 갈등관리 능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지혜로운 갈등조정을 통해 정의롭고 지속가능한 부평구 행정이 구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평구는 국내 최초로 공공갈등조정가 제도를 도입했으며 갈등 진단, 예방 및 해결에 있어 선도적인 시스템을 적용해오고 있다.

 

이와 함께 공직자 및 주민을 대상으로 갈등 기본·심화교육, 힐링교육, 주민소통교육 등 다양한 갈등관리힐링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 청년창업 재정지원 약정 체결(사진제공:부평구)  © 박상도 기자

또한, 부평구가  최근 ‘청년창업 재정지원 사업’에 선정된 9명과 지원 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부평구에 따르면, 올해로 6년 차를 맞이하는 ‘청년창업 재정지원 사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청년창업자를 발굴해 임차료, 시제품 제작비와 마케팅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부평구는 지난 1월부터 참여자 모집했으며, 공모에 참여한 25명 중 전문가의 면접 심사 등을 거쳐 최종 9명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청년창업자 9명 중 1천200만원을 지원받는 초기지원 대상은 8명으로 부평구의 가장 빨리 문여는 카페-문베이글(조현정), 장애인 일자리 채용 플랫폼-스코플(신현우), 청년 공예 소셜 모임-취향사무소(이지영), 웨딩 스냅사진 삽입 포토 청첩장-라이크 크레이지(김혜원), 온·오프라인 디자인 펜시 문구-윤이해(박소윤), 원목 생활용품 클래스 및 제작-트라움 목공방(이동재), 아이디어 이벤트 상품 제작-케이릿(길영인), 재봉틀 클래스 및 소품 제작-힐링메이트 재봉씨(김미미)이다. 

 

나머지 1명은 1천500만원을 지원받는 성장지원 대상으로 밀키트 제조 및 유통 플랫폼-밀키트랜드(김준섭)를 선정했다.

 

한편, 부평구는 상반기 내 청년창업 재정지원 사업 참여자를 추가 모집할 계획이다. 

 

모집대상은 부평구에 거주하는 39세 이하의 청년창업가이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일자리창출과로 문의하면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pyeong-gu signs ‘special lecture on conflict management’ for public officials and financial support agreement for youth startup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Bupyeong-gu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held a ‘special lecture on conflict management’ for public officials in the district office conference room, focusing on cases of public conflict.

 

According to Bupyeong-gu, this special lecture, jointly held with Dankook University Dispute Resolution Research Center, a conflict management research institute designated by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was held to provide various conflict management methods and applications, such as the concept and basic understanding of public conflict through case sharing, conflict impact analysis, and deliberative discussion. The topic was method.

 

Professor Kim Hak-rin of the Department of Negotiation at Dankook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Business, who was a special lecturer on this day, is the chairman of the Incheon Metropolitan City Conflict Management Promotion Committee and is participating as a conflict expert in national conflict agendas such as the Humidifier Disinfectant Damage Relief Coordination Committee and the University Admissions System Reform Public Discussion Committee.

 

District Mayor Cha Jun-taek said, “Through this special lecture on conflict management, employees were able to share conflict management knowledge and experience, thereby enhancing preventive and preemptive conflict management capabilities.” He added, “A just and sustainable Bupyeong-gu administration will be realized through wise conflict mediation.”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happen,” he said.

 

Meanwhile, Bupyeong-gu was the first in Korea to introduce a public conflict mediator system and has been applying a leading system in conflict diagnosis, prevention, and resolution.

 

In addition, we are supporting various conflict management and healing programs for public officials and residents, including basic and advanced conflict education, healing education, and resident communication education.

 

In addition, Bupyeong-gu announced that it had recently signed a support agreement with nine people selected for the ‘Youth Entrepreneurship Financial Support Project’.

 

According to Bupyeong-gu, the ‘Youth Entrepreneurship Financial Support Project’, now in its 6th year, is a project that discovers young entrepreneurs with high growth potential and supports them with rent, prototype production costs, and marketing costs.

 

Bupyeong-gu has been recruiting participants since January, and out of the 25 people who participated in the contest, 9 were selected through interviews and screening by experts.

 

Among the 9 young entrepreneurs selected this time, 8 will receive initial support of 12 million won, including Bupyeong-gu's fastest-opening cafe - Moon Bagel (Cho Hyun-jeong), disabled job recruitment platform - Scople (Shin Hyun-woo), and Youth Craft Social. Gathering - Taste Office (Lee Ji-young), wedding snapshot insert photo wedding invitation - Like Crazy (Kim Hye-won), online/offline design pensy stationery - Yoon Ie-hae (Park So-yoon), wooden household goods class and production - Traum Woodworking Shop (Lee Dong-jae), idea event product Production - Kayrit (Gil Young-in), sewing machine class and prop production - Healing Mate Seongssi (Kim Mi-mi).

 

The remaining person selected the meal kit manufacturing and distribution platform - Milkit Trend (Kim Jun-seop) as the target for growth support, receiving 15 million won.

 

Meanwhile, Bupyeong-gu plans to recruit additional participants for the youth startup financial support project with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Recruitment targets are young entrepreneurs under the age of 39 living in Bupyeong-gu. For more details, please contact the Job Creation Departmen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