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해경, 선박 충돌 기름 유출 상황 가정 대형 해양재난 대비 훈련 실시
초동대응, 구조본부 및 방제대책본부 설치·운영, 수색구조 및 방제전략 수립 등으로 진행
기사입력: 2024/03/28 [14:1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 27일 인천해양경찰서 대강당에서 수난대비 기본훈련과 지역방제대책본부 운영훈련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인천해양경찰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해양경찰서가 지난 27일 청사 대강당에서 대규모 해양재난사고에 대응하기 위한 수난대비 기본훈련과 지역방제대책본부 운영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인천해경에 따르면, 이날 훈련에는 지역구조본부 및 지역방제대책본부 구성요원 64명, 민·관·군 11개 기관 등 수난구호 협력기관이 참여했다.

 

이들은 중구 인천항 갑문 앞 해상에서 2만5천t급 원유운반선과 5천t급 화물선이 충돌해 5명의 해상 추락자가 발생하고 원유운반선에서 원유 약 40㎘가 유출된 상황을 가정해 훈련에 임했다.

 

사고 접수로 시작된 훈련은 초동대응, 구조본부 및 방제대책본부 설치·운영, 수색구조 및 방제전략 수립, 상황처리, 사고현황 브리핑, 사후조치, 평가회의 등으로 진행됐다.

 

이천식 서장은 “대형 선박의 입·출항이 많은 인천해역의 경우 대규모 해양사고 발생 위험도가 높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훈련을 통해 수난구호 협력기관과의 사고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재난 대응 역량을 더욱 강화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oast Guard conducts large-scale maritime disaster preparedness training assuming a ship collision and oil spill situation

Proceeds with initial respons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rescue headquarters and pest control headquarters, and establishment of search and rescue and pest control strategie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Marine Police Station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conducted basic water disaster preparedness training and regional disaster response headquarters operation training to respond to large-scale marine disasters in the main auditorium of the building.

 

According to the Incheon Coast Guard, 64 members of the Regional Rescue Headquarters and Regional Pest Control Headquarters, and 11 public, private, and military organizations participating in the training.

 

They conducted training assuming a situation in which a 25,000-ton crude oil carrier and a 5,000-ton cargo ship collided in the sea in front of the locks at Incheon Port in Jung-gu, causing five people to fall at sea and about 40㎘ of crude oil leaking from the crude oil carrier.

 

The training, which started with the accident registration, progressed to initial respons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the rescue headquarters and disaster response headquarters, establishment of search and rescue and response strategies, situation handling, accident status briefing, follow-up measures, and evaluation meetings.

 

Chief Lee Cheon-sik said, “The risk of large-scale marine accidents occurring in the Incheon sea area, where many large ships enter and depart, is high,” and added, “We will continue to establish an accident response system with water disaster relief partner organizations through continuous training and further strengthen our disaster response capabilities.” “I will do my best,” he sai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