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천 청진기’ 참여자 모집 및 ‘어르신마인드케어’사업 시행
기사입력: 2024/03/28 [14:1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청진기 사업 홍보문(사진제공:부천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천시가 28일, 오는 4월부터 부천 청년 마음건강프로그램 ‘부천 청진기(청년들의 진솔한 이야기)’ 참여자 3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부천시에 따르면,‘부천 청진기 사업’은 마음 고민이 있는 부천시 청년을 대상으로 개별 상담질문지 작성 및 온라인 심리검사 실시 후 분석 결과를 토대로 개인별 비대면 심리상담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신청 대상은 부천시에 주소를 두거나 부천시 소재한 학교·직장·사업장에 다니는 19~39세 청년이다.

 

지난해와 달라진 점은 사업기간 확대(4월~10월)에 따른 대상자 상시 모집, 상담시간 확대(30분→50분),상담 전 심리검사(MMPI+SCT검사)를 통한 체계적 상담 등이다.

 

참여를 원하는 청년은 오는 4월 1일부터 카카오채널(케어마인 합정점)로 신청하고 부천시 거주 관련 서류(초본, 재직 및 재학증명서, 사업장등록증)를 첨부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부천시 홈페이지(분야별정보>복지>청년>청년소통)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프로그램을 신청한 청년에게는 1주일 이내 상담사가 배정돼 연락할 예정이다. 상담은 화상 및 개인전화로 진행되며, 최대 4회차까지 가능하다. 

 

▲ 어르신마인드케어 사업 포스터(사진제공:부천시)  © 박상도 기자

또한, 부천시가 28일, 부천시자살예방센터와 함께 관내 어르신의 정신건강을 증진하기 위해 2024년 ‘어르신마인드케어’ 외래치료비 지원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천시에 따르면,‘어르신마인드케어’는 노년층 정신질환에 대한 조기발견 및 조기개입 체계를 마련하고, 이로 인한 사회경제적 질병 부담을 낮춰 정신질환의 만성화를 예방하고 자살률을 줄이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질병코드 F32~39(우울증 등)로 진단받은 부천시 거주 65세 이상(2024년 기준, 1959년을 포함한 이전 출생자) 노인이다.

 

2024년 1월 1일부터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외래치료를 받은 경우 본인일부부담금을 1인당 연 36만 원 내에서 지원한다. 

 

치료비는 외래치료 후 신청 서류를 준비해 부천시자살예방센터에 접수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단, 타 기관에서 중복 지원을 받거나 예산 소진 시에는 치료비를 지원받을 수 없다.

 

‘어르신마인드케어’외래치료비 지원 사업에 대한 문의사항은 부천시자살예방센터로 전화해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cruitment of ‘Bucheon Stethoscope’ participants and implementation of ‘Senior Mind Care’ project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Bucheon City announced on the 28th that it will recruit 30 participants for the Bucheon Youth Mental Health Program ‘Bucheon Stethoscope (Youth’s Honest Stories)’ starting in April.

 

According to Bucheon City, the ‘Bucheon Stethoscope Project’ is a program that provides individual non-face-to-face psychological counseling based on the analysis results after completing an individual counseling questionnaire and conducting an online psychological test for Bucheon City youth with mental concerns.

 

Those eligible to apply are young people aged 19 to 39 who have an address in Bucheon City or attend school, work, or business located in Bucheon City.

 

What is different from last year is the expansion of the project period (April to October), permanent recruitment of subjects, expansion of counseling time (30 minutes → 50 minutes), and systematic counseling through psychological testing (MMPI + SCT test) before counseling.

 

Young people who wish to participate can apply through Kakao Channel (Caremine Hapjeong Branch) starting April 1 and attach documents related to their residence in Bucheon City (abstract, certificate of employment and school attendance, and business registration certificate).

 

Detailed information can be found on the Bucheon City website (information by field > welfare > youth > youth communication).

 

Young people who apply for the program will be assigned a counselor and will contact them within one week. Consultations are conducted via video and personal phone, and can take up to four sessions.

 

In addition, Bucheon City announced on the 28th that it is implementing the ‘Senior Mind Care’ outpatient treatment cost support project in 2024 in cooperation with the Bucheon Suicide Prevention Center to improve the mental health of the elderly in the area.

 

According to Bucheon City, ‘Elderly Mind Care’ is a project promoted to establish an early detection and early intervention system for mental illness in the elderly, reduce the resulting socioeconomic disease burden, prevent chronic mental illness, and reduce the suicide rate.

 

Those eligible for support are seniors aged 65 or older (as of 2024, born before, including 1959) living in Bucheon City who have been diagnosed with disease codes F32 to 39 (depression, etc.) by the Department of Psychiatry.

 

From January 1, 2024, if you receive outpatient treatment at the Department of Psychiatry, your portion of the cost will be supported within 360,000 won per person per year.

 

Treatment costs can be subsidized by preparing application documents after outpatient treatment and submitting them to the Bucheon Suicide Prevention Center.

 

However, treatment costs cannot be subsidized if duplicate support is received from another institution or the budget is exhausted.

 

For inquiries about the ‘Elderly Mind Care’ outpatient treatment cost support project, please call the Bucheon Suicide Prevention Center.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