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민주당 부평 후보들, “부평을 생태문화미래도시로 발전시킬 것”....공동 선대위 구성 및 공약 발표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추대, 경인선·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추진, 캠프마켓 부지 생태문화공원 조성 등 약속
기사입력: 2024/03/27 [14:4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민주당 부평 후보들, “부평을 생태문화미래도시로 발전시킬 것”....공동 선대위 구성 및 공약 발표 기자회견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평지역 후보들이 공동 선대위원회를 꾸리고, 미군부대 이전 부지 등 재구조화·경인선․경인고속도로 지하화·캠프마켓 부지 생태문화공원 조성·산곡천 복원 및 굴포천 잇기 등을 통해 부평을 ‘생태문화미래도시’로 발전시키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노종면(부평갑)·박선원(부평을) 국회의원 후보가 27일 부평구청 브리핑룸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공동 선대위 출범을 알리고 공동 공약을 발표했다.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추대한 두 후보는 공동 기자회견에서 “부평구 갑·을은 선거구획일 뿐 같은 생활권을 공유하는 하나의 공간”이라며 “부평 갑·을이 함께 손잡고 정체된 부평의 새로운 발전을 위해 준비한 공동공약을 반드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첫 번째 공동공약으로 “<공간재구조화>로 부평을 생태문화미래도시로 발전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경인선 지하화를 통해 단절된 부평경제생활권을 통합하고,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으로 미세먼지를 감축시키고, 거점별 고밀도 상업지역과 상부녹지공원을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어 “부평주민의 삶을 높이는 <부평 10분 생활권 계획>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부평주민 누구든 도보 10분 거리에 보육·여가·도서관·공원 등 기본 생활시설을 배치하고, 차량 10분 거리에 병원·쇼핑·관공서·체육시설 등 중대형 편익시설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산곡천 복원 및 굴포천 잇기로 큰 물길 휴식 공간을 조성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를 위해 제3보급단~산곡2동~산곡4동~부평구청에 이르는 약 2.7km 산곡천을 복원하고, 굴포천으로 이어지는 5km의 물가 숲길을 완성하는 한편, 산곡 2,3,4동 주민들의 접근성이 높은 수변공원을 조성하겠다는 내용이다.

 

또 “3대가 함께 누리는 <캠프마켓>을 만들겠다”며 캠프마켓 부지에 생태문화공원을 조성하는 한편, 어린이를 위한 예술학교, 어린이 미술관, 생태-예술 놀이터 등이 어우러지게 하겠다는 구체적인 계획도 제시했다.

 

끝으로 두 후보는 “부평의 경제발전과 내실화를 위해 협력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한국지엠 부평공장이 지역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 할 것이며, 미래 글로벌 지엠 모빌리티의 아시아 생산거점으로 발전을 모색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더해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시장활성화, 지역화폐 및 골목상권의 선순환 상승경제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미영 공동선대위원장은 “민주당 소속인 두 후보의 당선이 지속적인 부평 발전의 출발”이라며 “총선 승리는 물론 공동 공약 실현을 위해서도 힘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s Bupyeong candidates, “We will develop Bupyeong into an ecological and cultural future city”… Forming a joint election committee and announcing pledges

Hong Mi-young, former head of Bupyeong-gu, was appointed as the joint election committee chairman, and promises were made to promote undergrounding of the Gyeongin Line and Gyeongin Expressway and to create an ecological and cultural park at the camp market site.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Bupyeong area candidates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formed a joint election committee and reorganized the relocation site for the US military base, made the Gyeongin Line and Gyeongin Expressway underground, created an ecological and cultural park at the camp market site, restored Sangokcheon Stream, and connected Gulpocheon Stream to Bupyeong Stream. He promised to develop the city into an ‘ecological and cultural future city.’

 

National Assembly candidates Noh Jong-myeon (Bupyeong-gap) and Park Seon-won (Bupyeong-eul)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a joint press conference at the Bupyeong-gu Office briefing room on the 27th to announce the launch of a joint election committee and announce joint pledges.

 

The two candidates, who nominated former Bupyeong-gu mayor Hong Mi-young as the joint chairman of the election committee, held a joint press conference and said, “Bupyeong-gu A and B are not just election districts, but a space that shares the same living rights.” “We will definitely push forward with the joint pledges we have prepared for development,” he said.

 

As the first joint pledge, they promised, “We will develop Bupyeong into an ecological and cultural future city through <space restructuring>.” To this end, the plan is to integrate the disconnected Bupyeong economic and living area by making the Gyeongin Line underground, reduce fine dust through the Gyeongin Expressway underground project, and create high-density commercial areas and upper green parks at each base.

 

He then emphasized, “We will realize the <Bupyeong 10-minute living area plan> that will improve the lives of Bupyeong residents.”

 

The plan is to place basic living facilities such as childcare, leisure, libraries, and parks within a 10-minute walk of all Bupyeong residents, and to build medium-to-large convenience facilities such as hospitals, shopping, government offices, and sports facilities within a 10-minute drive.

 

In addition, plans were also announced to “create a large waterway rest area by restoring Sangokcheon Stream and connecting Gulpocheon Stream.”

 

To this end, approximately 2.7km of Sangok Stream from the 3rd Supply Group to Sangok 2-dong to Sangok 4-dong to Bupyeong-gu Office will be restored, a 5km waterside forest path leading to Gulpocheon will be completed, and accessibility for residents of Sangok 2, 3, and 4-dong will be improved. The plan is to create a high waterside park.

 

In addition, he said, “We will create a <camp market> that three generations can enjoy together,” and proposed a specific plan to create an ecological and cultural park on the site of the camp market, while also combining an art school for children, a children’s art museum, and an eco-art playground. .

 

Lastly, the two candidates also expressed their ambition to “cooperate for the economic development and improvement of Bupyeong.” He promised that he will work with GM Korea's Bupyeong plant until the end to contribute to the local economy and seek to develop it into an Asian production base for the future global GM Mobility.

 

In addition, he emphasized that he would build a virtuous cycle of market revitalization, local currency, and an upward economy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owners and the self-employed.

 

Meanwhile, Joint Election Committee Chairman Hong Mi-young said, “The election of the two candidates from the Democratic Party is the start of the continued development of Bupyeong,” and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help not only win the general election but also realize our joint pledg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