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보고]몰타, 신부님들이 사는 실버 타운
기사입력: 2024/03/22 [11:1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줄리 칼럼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몰타에 신부직을 퇴직하고 연로한 42명의 신부님이 사는 곳이다.

1964- BIRKIRKARA HOME Christus-Sacerdos에 오픈하여 지금까지 많은 

신부님이 영면한 곳이다. 라이온스 클럽이 하루 방문하여

신부님들과 담소와 준비한 다과를 나누었으며 작은 소정의 선물도 증정했다.

평생 가톨릭 교회를 위하여 미사를 올려주던 신부님들이 이제 연로하여 간호와

수발을 받고 있지만 매우 인상적인 봉사의 하루였다.

 

 

이들을 보면서 나는 세인트 오거스틴의 글이 생각이 났다.

사랑하고 원하는 일을 하세요.

침묵한다면 사랑으로 침묵하십시오. 

말하려면 사랑으로 말하십시오. 

당신이 시정한다면 사랑으로 시정하십시오. 

당신이 용서한다면, 사랑으로 용서하십시오. 

사랑이 당신 안에 뿌리를 내리게 하십시오. 

그리고 그 뿌리에서는 선 외에는 아무것도 자랄 수 없습니다.
 세인트 오거스틴

 

This is where 42 elderly priests who retired from the priests live in Malta.
1964- BIRKIRKARA HOME opened in Christus-Sacerdos

and has since been visited by many people.
This is where the priest rests in peace. Lions Club visits for one day
We chatted with the priests, enjoyed refreshments, and gave them small gifts.
Priests who have been offering mass for the Catholic Church their entire

lives are now elderly and need nursing care.
Although they were receiving help, it was a very impressive day of service.

 

Love and do what you want.

' If you are silent, be silent with love.

 If you are going to speak, speak with love. 

If you correct, do so with love. If you forgive, 

forgive with love. Let love take root within you.

 And nothing but good can grow from those roots.
Saint Agustin

 

 

ここはマルタで司祭を引退した高齢の司祭42人が住んでいる場所。
1964年 - クリストゥス・サセルドスにBIRKIRKARA HOMEがオープンし、

それ以来多くの人々が訪れています。
ここは司祭が安らかに眠っている場所です。

ライオンズクラブの一日訪問
私たちは司祭たちとおしゃべりをし、

軽食を楽しみ、ささやかな贈り物をしました。
生涯をかけてカトリック教会のためにミサを捧げてきた司祭たちは、

今や高齢となり介護が必要となっている。
支援を受けながらではありましたが、とても印象深い奉仕の日でした。

愛しなさい、そしてあなたが望むことをしてください。

沈黙しているなら、愛を持って沈黙してください。

話すつもりなら、愛を持って話してください。

修正する場合は、愛を持って修正してください。

許すなら愛を持って許しましょう。

あなたの中に愛を根付かせましょう。

そして、その根からは良いものしか育たないのです。
 セントアグスティン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