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중부해경청, 김용진 청장 취임식 및 김병로 청장 퇴임식 가져...,
기사입력: 2024/03/25 [15:2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9대 김용진 중부청장이 취임사를 하고있다.(사진제공:중부지방해양경찰청)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이 25일 IBS타워 3층 강당에서 제8대 김병로 청장 퇴임식과 제9대 김용진 신임 청장 취임식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중부해경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에 이루어진 제9대 김용진 청장은 취임식에서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현장 중심 업무수행’과  국민으로부터 신뢰 받기 위한 ‘국민 중심의 업무수행’을 동료 친화적‘조직문화 조성’을 당부했다.

 

김용진 청장은 2008년 경정 경력채용으로 해경에 입문하여 본청 조직팀장, 인사교육담당관, 동해해경서장, 본청 경비국장, 기획조정관 등을 지냈다. 

 

▲ 제8대 중부지방해양경찰청장 치안정감 김병로 퇴임식 중 기념패를 받고있다.(사진제공: 중부지방해양경찰청)  © 박상도 기자

이에 앞서 오전 10시에는 제8대 김병로 청장의 퇴임식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 청장의 가족과 그동안 같이 해온 직장동료, 후배 경찰관들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주었다.

 

김병로 청장은 26년간 해양경찰에서 자칭‘마도로스 김’이라고, 공식 자리에서 말할 정도로 진정한 해양경찰인으로 동료와 후배들로부터 존경과 덕망을 받던 청장이다.

 

퇴임식에 참석한 한 경찰관은“김 청장께서는 평상시 상황관리를 중요시하며 해양에서 위험에 빠진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데 힘쓰셨던 분이다.”“특히, 경찰 후배들이 해양경찰관으로 국민에게 도움이 되도록 지도하셨다. 떠나신다니 아쉽고 많이 보고 싶을 것 같다.”며, 새로운 제2의 인생 서막에 박수를 보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entral Coast Guard held inauguration ceremony for Commissioner Kim Yong-jin and retirement ceremony for Commissioner Kim Byeong-ro...,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Central Regional Coast Guard announced that the 8th Commissioner Kim Byeong-ro's retirement ceremony and the 9th Commissioner Kim Yong-jin's inauguration ceremony were held in the auditorium on the 3rd floor of the IBS Tower on the 25th.

 

According to the Central Coast Guard,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held at 2 PM on this day, the 9th Commissioner Kim Yong-jin created a colleague-friendly organizational culture that focused on 'site-oriented work performance' faithful to basics and principles and 'citizen-centered work performance' to gain trust from the public. ' he requested.

 

Commissioner Kim Yong-jin entered the Coast Guard in 2008 through boat experience recruitment and served as head of the organization team at the headquarters, personnel training officer, chief of the East Sea Coast Guard, chief of security at the headquarters, and planning coordinator.

 

Prior to this, the retirement ceremony of the 8th Commissioner Kim Byeong-ro was held at 10 am.

 

Commissioner Kim's family, co-workers, and junior police officers who have been with him all along attended the event.

 

Commissioner Kim Byeong-ro has been in the Marine Police for 26 years and calls himself ‘Madoros Kim’, and is a Commissioner who is respected and admired by his colleagues and juniors as a true marine police officer, to the point where he even speaks in official settings.

 

A police officer who attended the retirement ceremony said, “Chief Commissioner Kim is a person who always placed importance on situation management and worked hard to protect the lives of citizens in danger at sea.” “In particular, he guided junior police officers to help the public as coast guard officers. He did it. “I’m sad that you’re leaving and I’ll miss you a lot,” he said, applauding the beginning of a new second lif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