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국민의힘 윤상현 국회의원 예비후보, ‘新 수봉고도지구 완화’ 공약 발표
“수봉산 인근 고도제한 완화 통해 40년간 잃어버린 재산권 찾아드리겠다”
기사입력: 2024/03/12 [16:4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민의 힘 윤상현 국회의원 예비후보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국민의힘 윤상현 인천 동구·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수봉공원 주변의 도심기능 활성화와 노후주거지 환경 개선을 위한 ‘신(新) 수봉고도지구 완화’공약을 발표했다.

 

수봉공원 고도제한은 1984년 최초로 지정된 이후 현재까지 4차례 조정이 있었지만 경직된 규제로 인해 완화정도가 미미한 수준에 그치고 있다.

 

조망권 확보와 쾌적한 도시환경을 위한 고도지구의 지정은 필요하지만 주민 거주환경을 고려한 현실성 있는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개정된 2016년 변경안을 보더라도 층수와 높이가 동시에 규제(4층+14m 이하, 5층+17m 이하)되던 것에서 층수 제한은 폐지되고 높이도 15~19m 이하 정도만 변경됐다.

 

이로 인해 수봉공원 고도지구에 영향을 받는 지역은 주거환경 개선이 어려워지고 주변 지역과의 개발격차가 급격히 벌어져 생활환경 악화, 정주여건 불안정, 재산권 침해 등 많은 폐해가 발생하고 있다.

 

경관 보호라는 목적이 개인의 재산권과 생활안정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는 실정이다.

 

반면, 인근의 월미공원의 경우 수봉공원과 면적과 높이가 비슷한데 지난 2016년 50m 이하로 대폭 완화되며 역차별 논란이 제기됐다.

 

서울의 경우, 지난해 기준 서울 남산과 북한산의 고도제한 정책을 보더라도 남산 주변은 12~20m 이하 등에서 20~40m 이하 등으로, 북한산 주변은 20m 이하에서 개발사업 추진시 최대 45m까지 완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인천도 하루빨리 수봉공원 주변 고도제한을 일률적으로 규제할 것이 아니라 새로운 연구와 검토를 통해 합리적인 관리로 전환돼야 한다고 윤 후보는 강조했다. 

 

윤상현 후보는 “수봉공원의 경관조망(위치+거리) 거점 중 경관보호가 필요한 거점은 지속적으로 관리를 하고 반면, 큰 실효성이 없는 경관조망 거점 주변은 고도제한을 축소하거나 과감하게 해제해야 한다”며 “도심의 균형 발전과 정주환경 개선을 위해 수봉공원 고도제한을 위치별로 완화하고 규제보다는 탄력적이고 합리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과 경관 보호라는 공적 가치를 위한 고도제한은 필요하지만 변화된 시대에 맞게 탄력적이고 합리적인 관리가 더욱 중요하다는 것이다. 

 

윤 후보는 “수봉산 주변 주민들은 경직된 고도제한 규제로 40년간 많은 고통을 받아 왔다"며 "주민께 40년간 잃어버린 재산권을 찾아드리고 실효성 있는 개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정주환경 개선, 수봉공원 고도지구 완화를 반드시 실현시키겠다”고 공약 추진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 Power Party preliminary candidate for National Assembly member Sang-Hyun Yoon announces pledge to ‘de-escalate the new Subong High Altitude Area’

“We will recover property rights lost for 40 years by easing height restrictions near Subongsan Mountain.”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Yoon Sang-hyun of Dong-gu and Michuhol-gu, Incheon, announced a pledge to ‘relax the new Subong High-altitude District’ to revitalize urban functions around Subong Park and improve the environment of old residential areas.

 

Subong Park's height limit has been adjusted four times since it was first designated in 1984, but the degree of relaxation is limited to a minimal level due to rigid regulations.

 

Although it is necessary to designate an advanced district to secure views and create a pleasant urban environment, it has been pointed out that realistic measures that take into account the residential environment of residents are needed.

 

Looking at the revised 2016 change plan, the number of floors and height were regulated at the same time (4th floor + 14m or less, 5th floor + 17m or less), but the limit on the number of floors was abolished and only the height was changed to 15~19m or less.

 

As a result, it is difficult to improve the residential environment in areas affected by the Subong Park Altitude Area, and the development gap with surrounding areas is rapidly widening, causing many negative effects such as deteriorating living conditions, unstable settlement conditions, and infringement of property rights.

 

The purpose of protecting landscapes is seriously infringing on individuals' property rights and the right to a stable life.

 

On the other hand, the nearby Wolmi Park has a similar area and height to Subong Park, but was drastically reduced to less than 50m in 2016, raising controversy over reverse discrimination.

 

In the case of Seoul, looking at the height restriction policy for Namsan and Bukhansan in Seoul as of last year, the height restriction policy around Namsan is being relaxed from 12 to 20m or less to 20 to 40m or less, and around Bukhansan is being relaxed from 20m or less to a maximum of 45m when development projects are promoted.

 

Accordingly, Candidate Yoon emphasized that Incheon should not uniformly regulate the height restrictions around Subong Park as soon as possible, but should switch to rational management through new research and review.

 

Candidate Sang-Hyeon Yoon said, “Among the landscape view (location + distance) bases in Subong Park, those in need of landscape protection should be continuously managed, while height restrictions around landscape view bases that are not very effective should be reduced or boldly lifted.” “For balanced development of the city and improvement of the residential environment, Subong Park height restrictions should be relaxed by location and managed flexibly and rationally rather than through regulations,” he said.

 

Height limits are necessary for the public value of protecting the environment and landscape, but flexible and rational management in line with changing times is more important.

 

Candidate Yoon said, “Residents around Subongsan Mountain have suffered a lot for 40 years due to rigid height restrictions,” and “We will restore property rights lost to residents for 40 years,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improve the residential environment through effective development, and alleviate the high-altitude zone in Subong Park.” “We will definitely make it come true,” he said, expressing his ambition to carry out his pledg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