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중부해경청, 해경·해군 합동 해상재난 대응훈련 실시
해경 자체 제작한 ‘전복선박훈련시설’ 활용한 실전 대응능력 향상
기사입력: 2024/07/02 [13:4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해경에서 자체 제작한 전복선박훈련시설을 이용해 전복선박내 진입 및 탈출구 개방훈련을 하는 등 중부해경청 주관 24년도 해경해군 합동 구조훈련을 실시했다.(사진제공:중부지방해양경찰청)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이 지난 1일 태안 신진도 소재 태안해경구조대에서‘해경-해군 합동 해상재난 대응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중부해경청에 따르면, 이날 훈련은 해상에서 전복선박 등 해상재난시 해경과 해군이 협동해 대응역량 향상을 위해 실시 했으며, 해경구조대원과 해군 2함대 7구조작전중대원 총 25명이 참가했다.

 

이번 합동 훈련은 태안해경구조대에 설치되어 있는‘전복선박훈련시설’에서 전복선박 내 고립된 조난자 상황을 가정하여 선내 진입, 선체절단, 탈출구 개방 등 고립자 구조에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

 

특히, 수중 시야 확보가 어려운 서해 바다에서 구조 난이도가 높은 전복 사고상황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어 현장에 참여한 해경, 해군 구조대원들의 합동 구조역량을 대폭 강화할 수 있는 기회였다.

 

중부해경청장은“해양경찰과 해군의 협동성 향상과 업무 이해도 증진을 위해 훈련을 진행했다.”라며,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해군과의 합동 훈련을 실시하여 바다에서 소중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복선박훈련시설은 약 2톤급, 길이10m, 폭 2.6m, 높이 3m로 제작된 모의 선박 훈련시설로 태안해경에서 2023년 10월에 설치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entral Coast Guard conducts joint maritime disaster response training between Coast Guard and Navy

Improving practical response capabilities using the Coast Guard’s self-produced ‘capsizing vessel training facility’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Central Regional Coast Guard announced on the 1st that it conducted a ‘Coast Guard-Navy joint maritime disaster response training’ at the Taean Coast Guard Rescue Station located on Sinjindo Island in Taean.

 

According to the Central Coast Guard, this day's training was conducted to improve the response capabilities of the Coast Guard and the Navy through cooperation in the event of a maritime disaster such as a capsized ship at sea, and a total of 25 Coast Guard rescuers and members of the 7th Rescue Operation Company of the Navy's 2nd Fleet participated.

 

This joint training was conducted at the ‘Capsule Ship Training Facility’ installed at the Taean Coast Guard Rescue Station, focusing on rescuing the stranded person, such as entering the ship, cutting the hull, and opening the escape hatch, assuming the situation of an stranded person in a capsized ship.

 

In particular, it was an opportunity to significantly strengthen the joint rescue capabilities of the Coast Guard and Navy rescuers who participated in the scene by indirectly experiencing a capsize accident situation with high rescue difficulty in the West Sea, where underwater visibility is difficult.

 

The head of the Central Coast Guard said, “We conducted training to improve the cooperation and understanding of the work between the Coast Guard and the Navy.”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conduct joint training with the Navy on a regular basis to protect the precious lives and property of citizens at sea.”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happen,” he said.

 

Meanwhile, the capsize ship training facility is a mock ship training facility of approximately 2 tons, 10 m in length, 2.6 m in width, and 3 m in height, and was installed by the Taean Coast Guard in October 2023.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