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고동진 국회의원 1호 법안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법안’ 대표발의
대통령 직속 ‘반도체산업경쟁력강화특별위원회’ 설치, 정부 차원의 반도체산업 전략 수립과 지원 가능 등
기사입력: 2024/06/19 [13:2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고동진 국회의원(국민의힘, 서울 강남구병) 1호 법안 제출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고동진 국회의원(국민의힘, 서울 강남구병)이 19일 대통령 직속으로 ‘반도체산업경쟁력강화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정부 차원의 반도체산업 전략 수립과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의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고동진 의원에 따르면, 그동안 반도체 시장은 지적재산권과 설계 팹리스 분야의 경우 미국, 소재·부품·장비의 경우 일본, 위탁생산 파운드리의 경우는 한국과 대만이 역할을 담당하는 ‘분업 구조’로 이뤄져 왔다. 

 

그러나, 최근 반도체 생태계 재편을 맞이하며, 세계 각국이 천문학적인 보조금을 퍼붓는 반도체 패권전쟁에 뛰어들면서, 우리나라 반도체산업의 위상에 대한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에 고동진 의원은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가 차원의 전략 수립과 시행이 가능한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법안」을 대표발의했다.

 

해당 법안은 대통령 직속으로 ‘반도체산업경쟁력강화특별위원회’를 설치하여, 반도체산업 관계 규제 일원화, 신속 인허가 패스트트랙 도입, 정부 책임의 전력 및 수력 인프라 신속 구축 지원, 5년 단위의 법정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계획’의 수립, 반도체클러스터 지정 및 육성시책 시행, 생산시설 등 인프라에 대한 보조금 지원 등을 심의 및 이행하도록 하는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특히,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가 반도체클러스터의 원활한 운영을 위하여 전력·용수 등 공급을 위한 산업기반시설을 선제적으로 신속히 직접 설치하는 동시에, 그에 따른 비용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하도록 했다. 

 

또한, 정부로 하여금 원활한 전력 수급을 위하여 반도체산업에 대한 ‘국가 전력망 설치 및 확충에 관한 사항’을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의무적으로 반영하도록 했다.

 

이외에도 정부가 반도체 설계 및 연구개발 등 국내외 인력을 유치 및 양성하도록 하고, 반도체산업의 발전에 필요한 연구개발 및 지원사업 등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하여 ‘국가반도체산업진흥센터’와 ‘반도체산업특별회계’를 설치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세제지원의 경우, 반도체산업의 ‘연구개발 및 인력개발을 위한 비용’과 ‘사업화 및 연구개발 시설·장비에 대한 투자비용’을 사업소득세 또는 법인세에서 일몰 기간 없이 공제하도록 규정했다.

 

고동진 의원은 “반도체산업은 국가 경제의 핵심동력 역할을 넘어, 국가 안보와도 직결된 핵심 전략자산이다”고 강조하면서, “전 세계는 개별기업 단위를 넘어 범정부·범국가 차원에서 생존 경쟁을 벌이고 있는 반면, 우리는 정부와 국회의 역할이 매우 부족한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 의원은 “반도체산업은 무엇보다 속도와 타이밍이 중요하다”면서, “대기업, 중견기업, 중·소기업 구분하지 않고, 정부까지 ‘원팀’이 되어서 나라의 운명을 건 반도체 전쟁의 총력전에 나서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또한, 고 의원은 “이 특별법안을 통해 우리나라가 반도체 주권을 확립하고, 나아가 경제 강국으로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이번 정기국회에서 최우선으로 처리될 수 있도록 야당의 전향적인 협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동진 의원은 삼성전자 사장을 역임한 경제인 출신으로, 최근 국민의힘 AI·반도체 특별위원회 위원장에 선임된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resentative Ko Dong-jin of the National Assembly proposed the first bill, ‘Special Act to Strengthen Competitiveness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Establishment of the ‘Special Committee for Strengthening Semiconductor Industry Competitiveness’ directly under the President, establishment of government-level semiconductor industry strategy and support, etc.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19th, National Assembly member Ko Dong-jin (People Power Party, Gangnam-gu, Seoul) established a 'Semiconductor Industry Competitiveness Strengthening Special Committee' directly under the President to establish and support a government-level semiconductor industry strategy. It was announced that a special bill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was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According to Representative Ko Dong-jin, the semiconductor market has been structured with a ‘division of labor structure’, with the United States responsible for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and design fabless, Japan for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and Korea and Taiwan for consignment manufacturing foundries.

 

However, with the recent reorganization of the semiconductor ecosystem and countries around the world entering the war for semiconductor supremacy by pouring in astronomical subsidies, concerns have continued to be raised about the status of Korea's semiconductor industry.

 

Accordingly, Rep. Ko Dong-jin proposed the “Special Act to Strengthen Competitiveness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which allows for the establishment and implementation of a national-level strategy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The bill establishes a 'Semiconductor Industry Competitiveness Reinforcement Special Committee' under the direct authority of the President, unifies regulations related to the semiconductor industry, introduces a fast track for rapid licensing, supports the rapid construction of power and water infrastructure for government responsibility, and strengthens the statutory 'semiconductor industry competitiveness' every five years. It includes the establishment of a 'strengthening plan', designation of a semiconductor cluster and implementation of development policies, and deliberation and implementation of subsidy support for infrastructure such as production facilities.

 

In particular, for the smooth operation of the semiconductor cluster, the state and local governments were required to preemptively and quickly directly install industrial infrastructure for supplying power and water, while also having the state and local governments bear the costs.

 

In addition, in order to ensure a smooth supply and demand of power, the government mandated that ‘matters regarding the installation and expansion of the national power grid’ for the semiconductor industry be reflected in the ‘Basic Plan for Electricity Supply and Demand.’

 

In addition, the government established the 'National Semiconductor Industry Promotion Center' and 'Semiconductor Industry Special Account' to attract and train domestic and foreign human resources in semiconductor design and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to effectively promote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support projects necessary for the development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It also contains instructions for installation.

 

In the case of tax support, it was stipulated that the semiconductor industry’s ‘costs for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human resource development’ and ‘investment costs for commercialization and research and development facilities and equipment’ be deducted from business income tax or corporate tax without a sunset period.

 

Rep. Ko Dong-jin emphasized that “the semiconductor industry goes beyond its role as a core driving force of the national economy and is a key strategic asset directly linked to national security.” He added, “The world is competing for survival at the government and national level beyond individual companies.” “On the other hand, we are in a situation where the role of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is very insufficient,” he pointed out.

 

Next, Rep. Ko said, “In the semiconductor industry, speed and timing are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adding, “Regardless of the distinction between large companies, mid-sized companies, and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even the government should become a ‘one team’ in an all-out fight in the semiconductor war that will determine the fate of the country.” “It is time to step forward,” he emphasized.

 

In addition, Rep. Koh said, “I hope that through this special bill, our country can establish semiconductor sovereignty and continue to develop into an economic powerhouse,” and added, “We will seek proactive cooperation from the opposition party so that it can be treated as a top priority in this regular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I look forward to it,” he added.

 

Meanwhile, Rep. Ko Dong-jin is a former businessman who served as the president of Samsung Electronics, and was recently appointed as chairman of the People Power Party's AI and Semiconductor Special Committe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