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백승아 의원, ‘정서적 아동학대 악성 민원 피해교사 간담회’ 개최
현장교사들의 무고성 아동학대 신고 피해 사례 청취, 정서적 아동학대 악성민원 방지 위한 제도개선 방안 함께 논의
기사입력: 2024/06/13 [12:3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백승아 의원(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 교육위원회)이 12일 ‘정서적 아동학대 악성 민원 피해교사 간담회’를 개최했다.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백승아 의원(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 교육위원회)이 지난 12일 오후 4시께 국회의원회관 제1간담회의실에서 교사노동조합연맹(이하 교사노조)과 ‘서이초특별법(공교육정상화를 위한 교권회복 5법) 추진과 함께하는 정서적 아동학대 악성 민원 피해교사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백승아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교권 4법의 개정으로 ‘정당한 교육활동과 학생생활지도는 아동학대의 금지행위로 보지 아니한다.’는 조항이 입법되어 교원에 대한 무고한 아동학대 신고가 줄어들 것을 기대했지만, 아동복지법 제17조 제5호의 정서적 아동학대 규정이 모호해 정당한 훈계나 지시가 정서적 아동학대 혐의로 신고되는 사례가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정서적 아동학대 신고로 피해받은 선생님들의 아픔을 나누고 이에 대한 해결책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구체적으로는 현장교사 아동학대 피신고 사례 유형 논의, 피신고로 인한 고충 및 악성 신고 양상 분석, 제도개선 방안에 대한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무고한 정서적 아동학대 신고로 인해 1년 이상 트라우마로 치료받고 있다는 한 교사는 “타인과의 만남이 두려웠고, 처음 교단에 섰을 때 꾸었던 꿈이 무너졌다”며 “이런 상황에서는 교사들이 마음 놓고 아이들을 지도하고 가르칠 수 없다”고 호소하였다. 

 

또 다른 교사는 아동학대 신고를 당하는 경우 정당한 학생생활지도였음을 교사가 스스로 입증해야 하는 고충을 토로하며 “소명의식이 사라지고 스스로에게 교사로서 사망 선고를 내렸다. 아동복지법 개정은 물론 별도의 처리기관 설치 등 교사에 대한 근본적인 보호장치를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백승아 의원은 “현장 교사 출신 국회의원으로서 선생님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마음이 너무 아팠다”며 “선의의 교육과 지도가 아동학대로 신고되어 교사들이 억울하게 고통받는 사례가 더이상 없도록 제도개선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백승아 의원과 교사노조 집행부 3명, 그리고 정서적 아동학대 신고 피해교사 8명이 참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Baek Seung-ah holds ‘Meeting for Teachers Victims of Malicious Complaints of Emotional Child Abuse’

Listen to cases reported by field teachers of false child abuse and discuss ways to improve the system to prevent malicious complaints of emotional child abuse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Rep. Baek Seung-ah (Democratic Party's Deputy Floor Leader, Education Committee) discussed the 'Seoicho Special Act (Normalization of Public Education)' with the Federation of Teachers' Trade Union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Teachers' Union) in the first conference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Building around 4 p.m. on the 12th. It was announced that a meeting for teachers who have suffered malicious complaints of emotional child abuse was held in conjunction with the promotion of the 5 Acts for Restoring Teacher Rights.

 

According to Rep. Baek Seung-ah, last year's revision of the 4 Teacher Rights Act enacted the provision that 'legitimate educational activities and guidance on student life shall not be regarded as prohibited acts of child abuse', which was expected to reduce reports of innocent child abuse against teachers. Because the emotional child abuse provisions of Article 17, Paragraph 5 of the Child Welfare Act are ambiguous, there are still cases where legitimate admonitions or instructions are reported as emotional child abuse.

 

This meeting was held to share the pain of teachers who have been harmed by reports of emotional child abuse and to seek solutions together. Specifically, it discusses the types of cases of child abuse reported by field teachers, analyzes the distress caused by reported cases and patterns of malicious reports, and establishes a system. It was followed by a general discussion on improvement plans.

 

A teacher who has been receiving treatment for trauma for more than a year due to an innocent report of emotional child abuse said, “I was afraid of meeting other people, and the dream I had when I first started teaching was shattered.” He added, “In these situations, teachers can carefree take care of children. “I cannot guide and teach,” he complained.

 

Another teacher expressed the hardships of having to prove to herself that she had provided legitimate guidance to students when child abuse was reported, saying, “My sense of calling has disappeared and I have sentenced myself to death as a teacher. She asked, “Please provide fundamental protection measures for teachers, such as revising the Child Welfare Act and establishing a separate processing agency.”

 

Rep. Baek Seung-ah said, “As a former field teacher and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my heart ached when I heard the teachers’ stories. I will work to improve the system so that there are no longer cases where teachers suffer unfairly when their well-intentioned education and guidance is reported as child abuse.” revealed.

 

Meanwhile, Rep. Baek Seung-ah, three teachers' union executives, and eight teachers who reported emotional child abuse attended the meeting.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