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aT, ‘CIS 주요 식품체인 및 벤더 대상 K-FOOD 수출상담회’ 750만 달러 수출 상담 성과 거둬...,
기사입력: 2024/06/05 [11:2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CIS 주요 식품체인 및 벤더 대상 K-FOOD 수출상담회 현장(사진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가 지난 5월 3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개최된 ‘CIS 주요 식품체인 및 벤더 대상 K-FOOD 수출상담회’를 통해 750만 달러의 수출 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aT에 따르면,  CIS 전역으로 판매 플랫폼을 확대하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최초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러시아 최대 규모의 연방체인인 X5 그룹과 마그닛(Magnit), 오샹(Auchan), 유로스파(Eurospar) 등과 함께 카자흐스탄의 매그넘(Magnum), 우즈베키스탄의 마크로(Makro)와 같은 CIS 각 국가를 대표하는 체인과 벤더 등 7개국 30개사가 참가했다.

 

상담회에서는 최근 CIS 전역에 불고있는 한류의 인기를 보여주 듯 라면, 음료, 떡볶이, 제과류 등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신규 입점 문의가 이어졌다. 

 

특히 고추장, 김치, 홍삼 등 한국의 전통을 담고 있는 식품들에 대해서도 바이어들의 열띤 수출상담이 이루어져 달라진 K-FOOD의 위상을 실감케 했다. 

 

유통매장이 28707개에 달해 CIS 지역 연방체인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마그닛(MAGNIT) 그룹의 식품수입부 총괄 악사나 아르튜호바 씨는 “라면, 음료, 김치, 냉동식품 등 한국식품을 찾는 수요가 늘고 있어 관심이 많다”며 “이런 행사가 자주 개최되어 한국의 신제품에 대한 정보를 많이 얻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권오엽 수출식품이사는 “CIS 지역은 지난해 농식품 수출이 13.6% 증가하였으며 올해도 한류 인기에 힘입어 1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수출시장”이라며, “이 번 행사를 계기로 구축된 CIS 지역 대표 체인들과의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수출기업들의 신규판로 개척을 돕고, 글로벌 수출 리스크를 완화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T, ‘K-FOOD Export Consultation for CIS Major Food Chains and Vendors’ Achieves $7.5 Million in Export Consultation...,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and the Korea Agro-Fisheries and Food Trade Corpo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aT) invested $7.5 million through the ‘K-FOOD Export Consultation for CIS Major Food Chains and Vendors’ held in Moscow, Russia on May 31. It was announced that export consultation results were achieved.

 

According to aT, this event, which was held for the first time to provide an opportunity to expand the sales platform throughout the CIS, included X5 Group, Russia's largest federal chain, Magnit, Auchan, Eurospar, etc. Together, 30 companies from 7 countries participated, including chains and vendors representing each CIS country, such as Magnum from Kazakhstan and Makro from Uzbekistan.

 

At the consultation meeting, there was a lot of interest in ramen, beverages, tteokbokki, and confectionery, as well as inquiries about opening new stores, as if showing the popularity of the Korean Wave that has recently spread across the CIS.

 

In particular, buyers' heated export consultations were held for foods containing Korean tradition, such as red pepper paste, kimchi, and red ginseng, making the changed status of K-FOOD real.

 

Aksana Artyukhova, head of the food import department of MAGNIT Group, which boasts the largest distribution store among federal chains in the CIS region with 28,707 distribution stores, said, “There is a growing demand for Korean food such as ramen, beverages, kimchi, and frozen foods. “There is a lot of interest as the number of people is increasing,” he said. “I hope that events like this will be held more often so that we can get a lot of information about new products from Korea.”

 

Kwon Oh-yeop, director of export food, said, “The CIS region saw a 13.6% increase in agricultural and food exports last year, and is an export market expected to increase by more than 10% this year thanks to the popularity of the Korean Wave.” He added, “This event has established a representative CIS region. “We will actively utilize our network with chains to help export companies develop new sales channels and strive to alleviate global export risks,” he sai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