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 출사표 던진다.
오는 19일 강점을 담은 공모신청서 제출, 공모심사 적극 대응
기사입력: 2024/04/15 [11:1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APEC 인천유치 홍보 웹이미지(사진제공:인천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오는 19일, 2025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인천 유치에 출사표를 던진다고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2025년 11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선정 절차가 발표됨에 따라, 유치신청서 작성 등 공모 대응에 돌입했다. 

 

앞서 지난 3월 28일, 외교부는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공모계획을 발표한 후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해 구체적인 세부 선정계획을 공개했다. 

 

이에 인천시는 지난 2일 실·국·본부장, 군·구 부단체장, 5개 공사·공단 본부장급 43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 지원 전담반(TF) 회의를 개최하고 유치를 위한 총력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인천시는 오는 19일 제출 예정인 유치신청서에서 APEC이 추구하는 3대 목표인 무역 투자, 혁신·디지털 경제, 포용적·지속 가능한 성장을 모두 실현할 수 있는 최적의 도시임을 강조할 계획이다. 

 

인천은 국내 최대규모의 경제자유구역을 보유한 투자 요충지이자, 세계적 수준의 바이오 생산, 세계 10대 반도체 후공정 기업이 포진해 있고, 15개의 국제기구와 글로벌대학을 보유한 글로벌 도시로 이번 정상회의 유치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또, 인천국제공항, 호텔 및 컨벤션, 송도국제회의복합지구 등 탄탄한 기반시설과 ‘2018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포럼’‘2023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와 같은 풍부한 국제회의 개최 경험 등 인적·물적 글로벌 자원을 바탕으로 지역 성장동력을 창출하는 동시에 국가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점 역시 설득력 있게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외교부는 4월 19일 공모신청서 접수 마감을 시작으로 5월 후보도시 현장실사 및 시도별 유치계획 설명회 개최, 6월 중 개최도시를선정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APEC 정상회의를 인천에서 유치할 경우 도시브랜드 가치 제고와 함께 약 523억원의 직접효과를 거두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약 1조 5,326억원의 생산유발효과, 8,380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20,571명의 취업유발효과 등 간접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ity bids to host the 2025 APEC Summit.

Submit a contest application containing your strengths on the 19th and actively respond to contest screening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19th, Inche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bid to host the 2025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APEC) Summit in Incheon.

 

According to the city of Incheon, as the selection process for the host city of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APEC) summit to be held in Korea in November 2025 was announced, the city began responding to the contest, including filling out an application for hosting.

 

Previously, on March 28,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nounced a plan to open a contest for the host city of the 2025 APEC Summit and then held an information session for local governments to reveal the detailed selection plan.

 

Accordingly, on the 2nd, Incheon City held a meeting of the 2025 APEC Summit Hosting Support Task Force (TF) with 43 people attending, including heads of offices, bureaus, and headquarters, vice heads of counties and districts, and heads of five corporations and industrial complexes, and discussed all-out response plans for hosting the 2025 APEC Summit. discussed.

 

In the bid to be submitted on the 19th, Incheon City plans to emphasize that it is the optimal city to realize all three goals pursued by APEC: trade and investment, innovation and digital economy, and inclusive and sustainable growth.

 

Incheon is a key investment hub with Korea's largest free economic zone, world-class bio production, the world's top 10 semiconductor back-end process companies, and a global city with 15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nd global universities. It is expected to host this summit. Showing confidence.

 

In addition, we have solid infrastructure such as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hotels and convention centers, and the Songdo International Conference Complex, as well as abundant experience in holding international conferences such as the '2018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World Forum' and '2023 Asian Development Bank (ADB) Annual General Meeting'. We will also convincingly convey the point that we can create regional growth engines based on global human and material resources, and at the same time drive national development.

 

Meanwhile,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plans to hold an on-site inspection of candidate cities and a briefing session on attraction plans for each city or province in May, starting with the application submission deadline on April 19, and select a host city in June.

 

Incheon City analyzes that hosting the APEC summit in Incheon will result in a direct effect of approximately 52.3 billion won along with enhancing the city brand value.

 

In addition, indirect effects are expected to be significant, including a production inducement effect of approximately KRW 1.5326 trillion, an added value inducement effect of KRW 838 billion, and an employment inducement effect of 20,571 peopl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