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부평구, 무단방치차량·무보험운행 사건 근절 나선다.
기사입력: 2023/02/03 [13:0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가 3일 무단방치차량·무보험운행 사건 근절에 나선다고 밝혔다.


부평구에 따르면,  부평구청 소속 특별사법경찰이 도로에 무단으로 방치해 강제 폐차되게 한 행위나 의무보험에 가입하지 않고 차량을 운행한 불법 행위자에 대해 적극적인 수사를 진행한다.


지역에는 아직도 일명 ‘대포차’ 등 차량이 정상적으로 폐차·말소되지 않은 차량과 무보험 차량 등이 구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부평구 특사경은 불법 행위자 조사를 위해 교통법규위반, 보험가입·계약, 번호판영치, 각종 체납액 내역 추적조사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수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대대적인 수사 외에도 무단방치차량 단속 안내문 및 의무(책임)보험 가입촉구 안내문 9만7천 매를 책임보험자 미가입자 및 구청 민원실, 동 행정복지센터에 배부하고, 부평구청 누리집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주민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의무보험 가입촉구 통보는 필수 1회뿐만 아니라 3회에 걸쳐 안내해 의무보험 가입률을 높이고, 사고 발생에 따른 사회적 손실을 줄이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무단방치차량 폐차나 의무보험 미가입 과태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부평구청 교통행정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부평구는 지난해 차량을 무단으로 방치해 강제 폐차 조치를 당하거나 자동차보험 미가입차량 운행한 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 인천검찰청에 173건을 송치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pyeong-gu seeks to eradicate cases of unauthorized vehicles and uninsured driving.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Bupyeong-gu announced on the 3rd that it would eradicate cases of unauthorized vehicles and uninsured driving.


According to Bupyeong-gu, the special judicial police under the Bupyeong-gu Office actively investigates illegal acts of driving vehicles without compulsory insurance or illegally leaving them on the road forcibly scrapped.


In the region, vehicles such as so-called “cannon trucks” are still threatening the safety of residents, including vehicles that have not been scrapped or destroyed normally and vehicles without insurance.


In response, the Bupyeong-gu special envoy plans to conduct investigations in various ways, such as violations of traffic laws, insurance subscriptions/contracts, number plates, and tracking of various delinquent amounts, to investigate illegal actors.


In addition to this large-scale investigation, 97,000 copies of notices for cracking down on vehicles abandoned without permission and urges to subscribe to compulsory (liability) insurance were distributed to non-insured persons with liability insurance, the civil affairs office of the district office, and the 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and various media such as the website of the Bupyeong-gu Office were used. We plan to promote publicity.


In addition, it is a policy to make various efforts to increase the compulsory insurance subscription rate and reduce social losses due to accidents by notifying the mandatory insurance subscription not only once but also three times.


For more information on the scrapping of vehicles that are left without permission or fines for negligence without compulsory insurance, contact the Transportation Administration Division of Bupyeong-gu Office for information.


Meanwhile, Bupyeong-gu sent 173 cases to the Incheon Prosecutor's Office last year to investigate those who were forcibly scrapped or driven without car insurance for leaving their vehicles without permissio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 부평구청 특별사법경찰,무단방치차량·무보험운행 사건 근절,부평구 특사경, 불법 행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