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인천본부세관, ‘1월의 인천세관인’ 황재민 관세행정관 선정
일반 항공화물에서 최초로 메트암페타민 약 4kg 적발 공로 인정
기사입력: 2023/02/01 [13:2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월의 인천세관인’(왼쪽) 황재민 관세행정관 (오른쪽) 김재일 인천본부세관장(왼쪽부터) 임광수 조주현 오하나 관세행정관 김재일 세관장 이자미 이동원 황재민 관세행정관(사진제공:인천본부세관)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1월의 인천세관인에 인천세관 황재민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이번  1월의 인천세관인에 선정된 황재민 관세행정관은 메트암페타민 적발사례가 없었던 항공 일반 수입화물에서 X-Ray검색으로 미세 이상 음영을 포착하여, 구슬모양의 광석안에 3겹 포장하여 은닉한 메트암페타민 3,988.45g을 적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업무 분야별 유공자로는 여행자통관분야 유공자에 정보분석으로 우범여행자를 선별하여 캐리어 바닥에 은닉한 메트암페타민 6.3kg 적발에 기여한 임광수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물류감시분야 유공자로는 공항 주요시설물에 대한 폭발물 대응 대태러 기관합동 훈련을 실시한 조주현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심사분야 유공자로는 다국적 소프트웨어 업체에 새로운 과세논리를 이끌어 75억원 상당의 세수 증대에 기여한 이자미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조사분야 유공자로는 135억원 상당의 중국산 제모기 23만점을 한국브랜드로 원산지를 세탁한 업체를 검거한 오하나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인천본부세관은 앞으로도 관세행정에 탁월한 역량을 발휘하고, 적극적인 행정으로 기관 발전에 기여한 직원을 발굴해 포상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Incheon Customs Person of January’ Hwang Jae-min selected as customs administrator
Recognized for detection of approximately 4 kg of methamphetamine for the first time in general air cargo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announced that it had selected Hwang Jae-min, a customs administrator at Incheon Customs, as the Incheon Customs Person for January.


According to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Hwang Jae-min, a customs administrator who was selected as Incheon Customs Person for this January, captured microscopic abnormal shadows through X-ray search in general imported cargoes that had no cases of methamphetamine detected, and 3 layers in bead-shaped ore. He was credited with uncovering 3,988.45 grams of packaged and concealed methamphetamine.


As a person of merit by business field, Customs Administrator Lim Kwang-soo was selected for contributing to the discovery of 6.3 kg of methamphetamine hidden at the bottom of the suitcase by selecting top travelers through information analysis among those of merit in the traveler customs clearance field.

 
Jo Joo-hyeon, customs administrator,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field of logistics monitoring, who conducted joint training with anti-terrorism agencies in response to explosives at major airport facilities.

 
As a person of merit in the screening field, Lee Ja-mi, a customs administrator who contributed to an increase in tax revenue worth 7.5 billion won by leading a new taxation logic for a multinational software company, was selected.

Oh Hana, a customs administrator who arrested a company that laundered 230,000 pieces of Chinese-made epilators worth 13.5 billion won as a Korean brand,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investigation.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will continue to discover and reward employees who have demonstrated outstanding capabilities in customs administration and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the institution through active administratio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 1월의 인천세관인, 황재민 관세행정관,일반 항공화물 메트암페타민 적발,인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