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때 거짓 증언한 증인 고발 조치 결정
기사입력: 2023/02/01 [11:1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의회가 1일 지난해 행정사무감사 때 물의를 빚었던 인천교통공사 증인의 증언이 거짓으로 밝혀져 고발 조치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천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31일 지난해 11월 18일 인천교통공사(이하 공사) 행정사무감사 때 증인으로 출석한 고위 간부에 대한 ‘2022년도 행정사무감사 증인 고발의 건’을 본회의에서 의결했다.


당시 이용창(국·서구2) 의원이 증인으로 출석한 고위 간부 A씨를 상대로 질문한 개인차량을 공사 협력업체에서 정비받았다는 의혹과 감사실 업무용 차량의 부정적 사용 등에 대한 답변이 공사 특별조사에서 거짓으로 밝혀졌다.


우선 개인차량의 공사 협력업체 방문·정비에 대한 이용창 의원의 질문에 A씨는 지난 2020년 4월과 7월 두 차례 교통약자이동지원차량(장애인콜택시) 정비업체에 개인차량을 방문·정비 맡길 때 “그 업체가 인천교통공사 하청업체인지 몰랐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공사가 지난해 말 실시한 특별조사에서 정비 협력업체 방문조사 및 사건 관계자 진술 등을 통해 공사 직원이 협력업체를 소개시켜 준 사실이 확인됐다.


또, 공사 감사관실 업무용 차량을 운전한 직원들이 부정한 업무지시로 인해 개인 운전 지시까지 받았다는 사항과 관련해 이용창 의원의 “직원들을 운전시킨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A씨는 “공적으로 딱 한 번”이라고 답변했다.


이 또한 공사 차량 운행일지에 총 6회(사적사용 포함)에 걸쳐 업무용 차량을 사용한 내역이 확인되면서 거짓 증언으로 밝혀졌다.


이번 A씨에 대한 인천시의회 고발 결정은 지방자치법 제49조 제5항 및 인천광역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 제18조(행정사무감사에서 출석한 증인이 거짓 증언을 한 것으로 입증될 때에는 고발할 수 있다) 에 따라 이뤄졌다.


인천시의회는 소관 상임위원회의 2022년도 행정사무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거짓 증언 시 고발될 수 있음을 사전 안내받은 후 증인 선서를 하고서도 증인 신문 시 위증해 300만 인천시민의 대의기관으로서의 인천시의회 본연의 권한인 집행부 감시와 견제 기능(행정사무 감사권 및 조사권) 등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했다고 보고 있다.


또한,  거짓 증언을 한 사람을 그대로 방치하게 되면 의회의 위상이 저하될 우려가 있어 본회의에서 고발하기로 의결했으며, 향후 의장 명의로 지방검찰청 또는 지방경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ity Council decides to accuse witnesses who gave false testimony during administrative audit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Incheon City Council announced on the 1st that it had decided to take action after the testimony of a witness from the Inch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which caused controversy during an administrative audit last year, was found to be false.
 

According to the Incheon City Council, on the 31st, on November 18 last year, the Inch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rporation) administrative office audit was attended as a witness for the high-ranking executives who attended the '2022 administrative office audit witness'.


At the time, Rep. Lee Yong-chang (Seoul District 2) questioned high-ranking executive A, who was present as a witness, the suspicion that his personal vehicle was maintained by a construction partner and the negative use of the vehicle for work in the audit office were found to be false in the special investigation of the corporation. .


First of all, in response to Assemblyman Lee Yong-chang's question about the visit and maintenance of the construction partner company of the personal vehicle, Mr. A said twice in April and July 2020 “I didn’t know that the company was a subcontractor for Inch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he replied.


However, in a special investigation conducted by the corporation at the end of last year, it was confirmed that the corporation's staff introduced the cooperative company through visits to maintenance partners and statements from those involved in the incident.


In addition, in relation to the fact that employees who drove business vehicles in the Corporation Auditor Office received personal driving instructions due to fraudulent work instructions, when asked by Lee Yong-chang, "Have you ever driven employees?", Mr. A replied, "Only once publicly" did.


This also turned out to be a false testimony as the history of using a business vehicle was confirmed in the construction vehicle operation log a total of 6 times (including private use).


The Incheon City Council's decision to accuse Mr. A this time is based on Article 49 (5) of the Local Autonomy Act and Article 18 of the Incheon Metropolitan City Council Administrative Audit and Investigation Ordinance (when a witness present at the administrative affairs audit is proven to have given false testimony can be sued).


The Incheon City Council appeared as a witness in the 2022 administrative affairs audit of the relevant standing committee and was notified in advance that it could be accused in case of false testimony. It is believed that it has caused enormous disruption to the supervision and check function of the executive branch (administrative affairs audit and investigation rights).


In addition, if the person who gave false testimony is left unattended, there is a concern that the prestige of the parliament will deteriorat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의회, 인천교통공사 행정사무감사,인천교통공사 증인 증언 거짓 고발, 행정사무감사 거짓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