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특전사 귀성부대 멧돼지대대, 군ㆍ소방 합동 재난대응훈련 진행
기사입력: 2023/01/27 [14:5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특전사 귀성부대 재난대응훈련(사진제공:귀성부대)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육군 특전사 귀성부대 멧돼지대대가 27일, 인천시 서구에 위치한 인천소방학교에서 ’23년 군ㆍ소방 합동 재난대응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귀성부대에 따르면, 멧돼지대대는 평시 임무인 국가적 재해ㆍ재난 발생 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반드시 지킨다는 각오로 훈련에 임하며 실전적인 재난대응 훈련을 통해서 장병들의 결전태세를 확립하고 현장 대응 능력을 끌어 올렸다.  
 

이날 훈련은 군ㆍ소방 통합으로 실시해 특전장병ㆍ인천소방학교 요원 등 50여 명의 인원이 참가한 가운데 인천소방학교 내 종합훈련타워를 상황 발생지점으로 설정해 건물 붕괴상황에 따른 1단계 재난신속대응부대 출동 및 초기 대응부터, 2단계 군ㆍ소방 합동상황조치(건물 붕괴상황 5개 과제), 3단계 전술적 장비운용 숙달 순으로 진행됐다.


본격적인 훈련은 실전처럼 인천 남동구 위치한 주둔지에서부터 상황을 접수해 신속히 재난신속대응부대가 출동하는 것부터 시작됐다.

 

현장에 도착한 부대는 소방 측과 상황을 공유하고, 해당 시설에 대한 안전성 평가를 실시한 후 70여 품목의 재난구조 전문장비를 휴대 및 활용해 건물과 맨홀, 차량 등에 고립된 인원을 신속히 구조하는 인명 탐색 및 구조작전을 펼쳤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부대 재난관리 담당자들이 현장에서 재난장비ㆍ물자 관리 및 출동태세를 재점검했고 인천소방학교요원과 함께 훈련을 진행함으로 신속하고 안전한 재난대응 노하우(Know-how)를 서로 나눴다. 


귀성부대 멧돼지대대장 김의진 중령은 “평소부터 민ㆍ관ㆍ군ㆍ경 합동훈련을 통해 유지해 온 공조체계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훈련 또 훈련하는 부대가 되겠다”며 “우리 대체불가 최정예 특전요원들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국가와 국민이 부여한 임무는 반드시 수행할 것이다”고 의지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pecial Forces Homecoming Unit Wild Boar Battalion, Military-Firefighting Joint Disaster Response Training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27th, the Wild Boar Battalion of the Army Special Forces Homecoming Unit announced that it had conducted a joint military-firefighting disaster response training in 2023 at the Incheon Fire Academy located in Seo-gu, Incheon.


According to the Homecoming Unit, the Wild Boar Battalion engages in training with the determination to protect the lives and property of the people in the event of a national disaster or disaster, which is a normal mission. raised
 

On this day, the training was conducted by integrating the military and firefighting, and about 50 personnel, including special warfare soldiers and personnel from the Incheon Fire Academy, participated. From the initial response, the second stage of military-fire joint situation measures (five tasks for building collapse situations), and the third stage of mastery of tactical equipment operation were carried out in the order.


The full-scale training began with the immediate dispatch of the Disaster Response Unit after receiving the situation from the garrison located in Namdong-gu, Incheon, just like the real battle.


The unit arriving at the scene shares the situation with the firefighting team, conducts a safety evaluation of the facility, and carries and utilizes 70 items of specialized disaster relief equipment to quickly rescue people stranded in buildings, manholes, and vehicles. and rescue operations were carried out.
 

In particular, in this training, unit disaster management personnel rechecked disaster equipment and supplies management and mobilization readiness on site, and conducted training together with Incheon Fire Academy personnel to share know-how in prompt and safe disaster response.


Lieutenant Colonel Kim Ui-jin, commander of the Wild Boar Corps of the Guiseong Unit, said, “Based on the cooperative system that has been maintained through joint private-government-military-police training, we will continue to train and train again and again.” We will definitely carry out the missions given to us by the peopl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9공수특전여단, 특전사 귀성부대 멧돼지대대, 군ㆍ소방 합동 재난대응훈련,인천소방학교, 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