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부평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민주적 절차 어겨 운영
임시총회 개최 7일 전에 통지해야...조례와 운영규정 위반
기사입력: 2023/01/27 [12:0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정상화를 바라는 모임(대표 이장열, 이하 정상화모임)이 부평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공동대표 차준택 부평구청장, 이하 부평지속협)가 집행부의 파행 운영으로 존립 자체를 흔들고 있다며 부평지속협 위원들이 정상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부평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정상화 모임에 따르면, 현 부평지속협 집행부가 부평구 조례와 운영규정을 무시한 채 독단적으로 운영해 왔다면서 부평지속협의 정상화를 위해서는 현 집행부가 법적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운영은 최근 25일 열린 부평지속협 임시운영위원회가 임시총회 개최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거듭 불거졌다.


임시총회 개최는 7일 이전에 회의 안건, 일시 및 장소를 서면 또는 전자문서로 통지해야 함(운영규정 제7조 제1항)에도 불구하고, 임시총회를 이틀 뒤인 1월 27일 오후 5시에 개최한다고 의결하는 등 조례와 운영규정을 심각히 위반했다.


아울러, 임시운영위원회는 운영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해야 하는데 규정에도 없는 위임을 통해 일반 위원이 회의를 주재하고 의결까지 한 것도 또한 명백한 규정을 위반했다는 것이다.


정상화모임에 따르면 "부평지속협 현 집행부는 현재 5개 분과를 3개 분과로 축소하려는 과정에서 무리수를 쓰고 있다"는 지적이다.


운영조례에 따르면 3개 분과로 줄어들면 30여 명 주민이 부평지속협 사업에 참여할 수 없게 되어, 주민참여 폭을 확대한다는 지속협의 존립 근간을 심각하게 훼손한다고 성토했다.
  

정상화모임은 규정까지 어겨가며 임시총회 개최를 의결한 것은 절차적 하자가 중대·명백하여 무효 사유라며 시정을 요구하는 전자민원을 부평구에 제출했다.


전자민원에는 “운영조례 제1조 및 운영규정 제1조에 따르면, 구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민·관·기업 간 파트너십에 의한 운영을 원칙으로 하고 있어 이에 따라 민간위원의 수 등은 지속가능발전협의회의 본질적인 사항이다.


위원의 수 변경을 위해서는 운영조례 제9조 제3항 제2호에 따라 사전심의를 적법하게 거쳐야 한다.


사전심의는 운영위원장이 출석 및 주재하여 진행해야 하고(제12조 제3항), 이를 지키지 않으면 그 절차적 하자가 중대·명백하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에 부평지속협 문화와복지분과위원회 이름으로 파행을 거듭하고 있는 협의회 현 집행부가 전원 물러나야 하는 이유를 담은 의견서를 부평지속협 공동대표인 부평구청장에게 보냈고, 청장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정상화모임은 부평지속협 현 집행부가 시정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법적 소송도 불사하여 반드시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에 대해 부평구관계자는 "논란 소지가 있는 운영규정 1항과 3항에 대해 현재 논의 중이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pyeong-gu Sustainable Development Council operated in violation of democratic procedures
Notification must be made 7 days before the holding of the extraordinary general meeting...Violation of ordinances and operating regulation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A group seeking normalization of the Bupyeong-gu Council for Sustainable Development (representative Lee Jang-yeol,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Jeong Sang-hwa meeting) said that the Bupyeong-gu Council for Sustainable Development (co-representative Cha Jun-taek, Bupyeong-gu Commissioner,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Bupyeong Sustainability Council) is shaking the very existence of the Bupyeong Sustainable Development Council due to the executive branch’s crippled operation. Committee members demanded normalization.
 

According to the normalization meeting of the Bupyeong-gu Sustainable Development Council, the current Bupyeong Sustainability Council executive has been operating arbitrarily, ignoring the Bupyeong-gu ordinances and operating regulations, and demanded that the current executive body take legal responsibility and resign in order to normalize the Bupyeong Sustainability Council.


The operation was repeatedly raised in the process of deciding to hold an extraordinary general meeting at the Bupyeong Sustainability Cooperative Temporary Steering Committee held on the 25th.


In spite of the fact that the agenda, date, time and place of the meeting must be notified in writing or electronically 7 days in advance (Article 7 Paragraph 1 of the Operational Regulations), the extraordinary general meeting is held at 5:00 pm on January 27, two days after the meeting. It seriously violated the ordinances and operating regulations, such as deciding to hold the event.


In addition, the temporary steering committee should be presided over by the chairman of the steering committee, but it is also clear that the general committee presided over the meeting and made a decision through delegation that was not in the regulations.


According to Jeong Sang-hwa meeting, "the current executive branch of the Bupyeong Sustainability Cooperative is using irrational numbers in the process of reducing the current five subcommittees to three subcommittees."


According to the operation ordinance, if it is reduced to three divisions, about 30 residents will not be able to participate in the Bupyeong Sustainability Cooperative project, seriously damaging the basis for the existence of the Sustainability Cooperative, which is to expand the scope of resident participation.
  

The Jung Sang-hwa meeting submitted an electronic complaint to Bupyeong-gu demanding correction, saying that the decision to hold an extraordinary general meeting in violation of the rules was due to a serious and obvious procedural defect.


In the electronic civil petition, “According to Article 1 of the Operational Ordinance and Article 1 of the Operational Regulations, it is a principle to operate through partnerships between the public, the public, and companies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residents. Accordingly, the number of private members, etc. It is an essential matter of the council.


In order to change the number of members, prior deliberation must be legally conducted in accordance with Article 9, Paragraph 3, Item 2 of the Operation Ordinance.


The pre-deliberation must be conducted with the presence and presidency of the steering committee chairperson (Article 12 Paragraph 3), and if this is not observed, the procedural flaws are serious and obvious.”


In response, the Bupyeong Sustainable Cooperative's Culture and Welfare Subcommittee sent a written opinion to the head of Bupyeong-gu, co-representative of the Bupyeong Sustainable Cooperative, and requested a meeting with the commissioner.


The normalization group said that if the current executive of the Bupyeong Sustainability Cooperative does not respond to the request for correction, they will not hesitate to take legal action to bring things back to normal.


Meanwhile, a Bupyeong-gu official said, "We are currently discussing the controversial operating regulations 1 and 3."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부평구, 부평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정상화를 바라는 모임,부평지속협 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