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인천세관, ‘9월의 인천세관인’ 이남희 관세행정관 선정
면세규정 악용 937건 부정 감면받은 수입업체 적발 공로
기사입력: 2022/09/29 [14:3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세관,‘9월의 인천세관인’ 이남희 관세행정관 선정...(왼쪽) 이남희 관세행정관 (오른쪽) 김재일 인천본부세관장, (왼쪽부터) 이남희 송미정 정미경 관세행정관, 김재일 세관장, 김진주안민식 관세행정관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9월의 인천세관인에 인천세관 이남희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이남희 관세행정관은 개인소액면세규정을 악용하여 최근 5년간 937회에 거쳐 4개의 개인 명의로 부정하게 수입감면 받은 물품을 원료로 식품을 제조하여 판매한 업체를 적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업무 분야별 유공자로는 수출입통관분야 유공자에 최근 7천여건의 적발내역을 분석하여 고위험 키워드와 심사 유의사항을 등록하여 P/L심사 업무 고도화에 기여한 정미경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심사분야 유공자로는 AEO 업체에 실효성 있는 위험정보를 제공하고 자율점검을 지원을 통해 자발적 납세를 유도하여 불복없이 103억원을 징수한 김진주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조사분야 유공자로는 폐목재로 만든 톱밥 34만톤을 부정수입한 3개 업체와 CITES 멸종위기종을 포함한 외래생물 5천여마리를 밀수입한 1개 업체를 검거한 송미정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적극행정분야 유공자로는 반도체 적정보관, 적기 공급을 위해 보세구역외 장치를 한시적으로 허용하여 월 1조원 8천억 상당의 K-반도체 수출을 지원한 안민식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인천본부세관은 앞으로도 관세행정에서 탁월한 역량을 발휘하고, 적극적인 행정으로 기관 발전에 기여한 직원을 발굴해 포상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ustoms Selects Namhee Lee Customs Administrator as ‘Incheon Customs Officer of September’
937 cases of abuse of duty-free regulation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has selected Namhee Lee, Customs Administrator of Incheon Customs, as Incheon Customs Officer for September.


Nam-hee Lee, a customs administrator, was recognized for his contribution to discovering a company that manufactured and sold food with raw materials that were illegally imported or exempted under the name of four individuals through 937 times in the past five years by abusing the individual small tax exemption regulations.


As the meritorious person by work field, customs administrator Jeong Mi-kyung, who contributed to the advancement of P/L examination work by analyzing recent 7,000 cases of detection and registering high-risk keywords and examination notes,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export/import customs field.

 
Kim Jin-ju, a customs administrator who collected 10.3 billion won without complaint by providing effective risk information to AEO companies and inducing voluntary tax payment by supporting self-inspection,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screening field.


As for merit in the investigation field, customs administrator Song Mi-jeong, who arrested three companies for illegally importing 340,000 tons of sawdust made from waste wood and one company for smuggling over 5,000 exotic animals, including CITES endangered species, was selected.

 
Ahn Min-sik, a customs administrator who supported the export of K-semiconductors worth KRW 1.8 trillion per month by temporarily permitting devices outside the bonded area for proper storage and timely supply of semiconductors,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field of active administration.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will continue to discover and reward employees who have demonstrated outstanding capabilities in customs administration and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the institution through active administratio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 인천세관, 9월의 인천세관인, 이남희 관세행정관, 면세규정 악용 부정 감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