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국토부.인천.경기, 30일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건설 추진 협약 체결
경인고속도로 일반도로 전환, 상부도로 녹지·공원 등 조성 방안 논의
기사입력: 2022/09/29 [13:1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조감도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오는 30일 시청 접견실에서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사업’의 원활한 추진 등을 위해 국토교통부, 경기도와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협약 체결에는 박덕수 인천시 행정부시장, 이용욱 국토교통부 도로국장,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참석한다.


이번 협약은 지난 2월 국토부가 발표한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 ~ 2025)’에 포함돼 현재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 중인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건설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에 3개 기관이 함께 노력하기 위한 것이다.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건설사업’은 남청라IC ~ 서인천IC ~ 신월IC 간 19.3km의 구간 중 약 14.0km 구간을 4~6차로로 지하화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 약 2조 856억 원이 투입된다.  


이번 협약의 큰 목적 중 하나는 기존 경인고속도로의 상부공간을 개선하는 것으로 국토부, 인천시와 경기도는 이번 협약에 따라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협의체에서는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건설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협력 사항, 상부 고속도로가 시내 교통을 전담하도록 일반도로로 전환하는 방안, 상부도로의 여유 공간에 녹지, 공원 등을 조성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또한, 인천·경기권역 내 교통량을 효율적으로 분산시키기 위해 안산~인천, 계양~강화, 김포~파주 고속도로 사업의 원활한 추진에 협력하는 것도 협약내용에 명시한다.
 

지하고속도로가 건설되면 인천 청라지구와 여의도 간 이동 거리 시간이 약 17분(40분→23분) 단축돼 인천시와 경기도민들의 출퇴근길이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되며, 약 2만 명의 고용 유발효과가 발생하는 등 다양한 기대효과가 예상된다.


지하고속도로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해 타당성이 확보되면 타당성 평가, 설계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2027년 상반기에 착공 예정이다.


박덕수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3자간 협의체가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에 밑바탕이 될 것이다”며 “경인고속도로 주변 지역의 교통 흐름을 더욱 원활히 하고 정주여건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cheon and Gyeonggi Province signed an agreement to promote the construction of the Incheon-Seoul underground highway on the 30th
Discussion on the conversion of Gyeongin Expressway to general roads and creation of green areas and parks for upper road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30th, Incheon City will sign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Gyeonggi-do for the smooth promotion of the ‘Incheon-Seoul Underground Expressway Project’ in the reception room of City Hall.


The signing of the agreement will be attended by Park Deok-soo, Mayor of Incheon City, Yong-wook Lee, Director of Road Bureau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Han-kyu Lee, 2nd Vice Governor of Gyeonggi-do.


The agreement was included in the 'Second Expressway Construction Plan (2021 ~ 2025)'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February, and three organizations are participating in the 'Incheon-Seoul Underground Expressway Construction Project', which is currently undergoing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without any setbacks. to work together.


The ‘Incheon-Seoul Underground Expressway Construction Project’ is a project to subterranean about 14.0km of the 19.3km section between Namcheongna IC ~ Seoincheon IC ~ Shinwol IC with 4 to 6 lanes. The total project cost is about 2.856 trillion won.


One of the major objectives of this agreement is to improve the upper space of the existing Gyeongin Expressway.


The council will discuss cooperation matters for the smooth implementation of the Incheon-Seoul underground expressway construction project, a plan to convert the upper expressway to a general road so that the upper expressway is exclusively responsible for city traffic, and a plan to create green spaces and parks in the free space of the upper expressway. to be.


In addition, the agreement specifies cooperation in the smooth promotion of the Ansan-Incheon, Gyeyang-Ganghwa, and Gimpo-Paju expressway projects in order to efficiently distribute the traffic volume within the Incheon-Gyeonggi area.
 

When the underground expressway is constructed, the travel time between Incheon Cheongna District and Yeouido will be shortened by about 17 minutes (40 minutes → 23 minutes), which is expected to make commuting to and from Incheon City and Gyeonggi Province more convenient. Various expected effects are expected.


When feasibility is secured through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the underground expressway project is scheduled to begin construction in the first half of 2027 after going through feasibility evaluation and design procedures.


Park Deok-soo, Mayor of the Incheon City Administration, said, “The trilateral consultative body will be the basis for the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the Incheon-Seoul Underground Expressway project. .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토부,인천시,경기도,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건설 추진 협약 체결,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