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계양구, 제77주년 광복절 기념 ‘태극기 달기 캠페인’ 실시
기사입력: 2022/08/12 [13:4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계양구, 한국자유총연맹 인천계양구지회와 함께 ‘태극기 무료 나눠주기’ 행사를 개최했다.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계양구가 12일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이하여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기리고자 계양구청 북측광장에서 한국자유총연맹 인천계양구지회와 함께 ‘태극기 무료 나눠주기’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윤환 구청장, 구 관계자, 한국자유총연맹 인천계양구지회 회원 등 40여 명이 참여해 구민들에게 태극기 1,000개를 무료로 배부했다.


행사를 주최한 한국자유총연맹 인천계양구지회(지회장 김춘수)는 “많은 구민들이 대한민국의 광복을 위해 희생하신 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며, 오는 8월 15일에는 계양구 전역이 태극기 물결로 채워질 수 있도록 태극기 달기 운동에 구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yang-gu, ‘Taegeukgi Hanging Campaign’ to commemorate the 77th Liberation Day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 celebration of the 77th anniversary of Liberation Day on the 12th, Gyeyang-gu held an event to commemorate the love of the country together with the Incheon Gyeyang-gu Branch of the Korea Freedom Federation at the northern plaza of the Gyeyang-gu Office.


About 40 people, including mayor Yoon Hwan, ward officials, and members of the Incheon Gyeyang-gu branch of the Korea Freedom Federation, participated in the event and distributed 1,000 Taegeukgi for free to the residents.


The Incheon Gyeyang-gu branch of the Korea Freedom Federation (Chairman Kim Chun-su), who hosted the event, said, “Many residents of the ward will honor the noble spirits of their ancestors who sacrificed for the liber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We ask the residents to actively participate in the movemen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계양구,한국자유총연맹 인천계양구지회, 제77주년 광복절 기념, 태극기 달기 캠페인,윤환 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