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aT, 22년산 나주 햇배 올해 첫 미국 수출길 올랐다.
HMM 농수산식품 전용선복 확대 운영
기사입력: 2022/08/09 [15:2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나주배원예농협 산지유통센터, 22년산 나주배 미국 초도수출 선적식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 김춘진 사장이 9일 나주배원예농협 산지유통센터(조합장 이동희)를 찾아 2022년산 조생종 햇배 미국 첫 수출 선적식에 참석했다.


이날 현장에는 신정훈 국회의원, 윤병태 나주시장, 최명수, 김호진 전남도의원 등이 함께 했으며, 본 선적식을 통해 수출되는 물량은 5컨테이너, 총 70여 톤으로 미국 LA지역과 뉴욕지역으로 수출돼 9월부터 미국 내 유통매장 등에 공급될 예정이다.

 
공사는 항만적체 등 글로벌 물류대란 해소를 위해 국적선사인 HMM과 협업해 농수산식품 전용선복 노선을 미국 서부, 호주에서 미 동부, 유럽, 동남아까지 확대 운영하고 있다.

 
또한, 추석 전 미국 뉴욕 등 동부지역은 해상운송의 장기간으로 추석 전 공급이 어려움을 감안해 LA에서 동부지역으로 트럭킹 운송 시 현지 내륙운송비의 50%를 지원하는 등 다각적인 수출확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춘진 사장은 “올해 이른 추석으로 조생종 배 미국 수출 물량 확보를 위해 농가 현장은 물론 농식품부, 검역본부, 농협, 수출업체 등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이번 수출로 다가올 추석에 미국에 있는 한국 교민들이 따스한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21년 기준 미국 배 수출은 3,088만 달러로 최대 수출국이며, 올해 6월말 기준 전년 동기대비 107% 증가한 478만 달러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공사는 미국시장에서 교민뿐 아니라 아시아 및 주류시장에서 한국산 배 소비확대를 위해 대형유통업체 판촉 및 홍보행사 등 다양한 수출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T, 22-year-old Naju Hatbae went up the first export route to the US this year.
Expansion of HMM Agro-Fisheries Food Exclusive Vessel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9th, President Kim Chun-jin of the Korea Agro-Fisheries & Food Trade Corporation (aT) visited the Naju Bae Horticultural Agricultural Cooperative Production Center (Chairman Lee Dong-hee) and attended the shipment ceremony for the first export shipment of 2022 early varieties to the United States.


On this day, lawmaker Shin Jeong-hoon, Naju Mayor Yoon Byung-tae, Choi Myung-soo, and Kim Ho-jin, a member of the Jeonnam Provincial Government, were present at the site. It will be supplied to my retail stores, etc.

 
In cooperation with HMM, a national shipping company, to resolve global logistics disruptions such as port congestion, KAC is expanding the route for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from the western United States and Australia to the eastern United States, Europe and Southeast Asia.

 
In addition, considering the difficulty of supply before Chuseok due to the long-term maritime transportation in the eastern regions such as New York before Chuseok, various efforts are being made to expand exports, such as subsidizing 50% of the local inland transportation cost when trucking from LA to the eastern region.
 

President Kim Chun-jin said, “We have been working closely with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Quarantine Headquarters, Agricultural Cooperatives, and exporters as well as on farm sites to secure exports of early-fruited pears to the United States due to early Chuseok this year. I hope that Korean residents will have a warm holiday.”

 
Meanwhile, as of 2021, US pear exports amounted to 30.88 million dollars, which is the largest exporting country, and as of the end of June this year, it is cruising, recording 4.78 million dollars, an increase of 107%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In order to expand consumption of Korean pears in Asian and alcoholic markets as well as Koreans in the US market, KAC plans to carry out various export marketing such as promotions and promotional events for large distribution companie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 나주 햇배 미국 수출,HMM 농수산식품 전용선복,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