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천시, 위기가구 긴급복지 지원 확대
오는 7월부터 긴급생계지원금 단가 인상 및 재산기준 한시 완화
기사입력: 2022/07/01 [13:4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천시, 위기가구 긴급복지 지원 확대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천시가  ‘긴급지원 지원금액 및 재산의 합계액 기준’ 개정·시행에 따라 7월 1일부터 생계지원금의 단가를 인상하고 재산 및 금융재산 기준을 올해 연말까지 완화하는 등 긴급복지 지원을 확대한다.


긴급복지 지원은 갑작스러운 실직, 질병 등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 유지가 곤란한 가구에 생계비 등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7월 기준확대로 생계지원금 단가는 기준중위소득 26%수준에서 30%수준까지 대폭 인상된다.


이에 따라 1인가구 생계지원금은 기존 48만8,800원에서 58만3,400원으로, 4인가구의 경우 130만4,900원에서 153만6,300원으로 인상해 지급한다.


또한, 긴급지원이 필요하나 현금화가 곤란한 실거주 주택 1곳에 대해 ‘주거용 재산공제 한도액’이 신설되어 최대 1억9,400만 원까지 일반재산 기준 금액이 확대 적용된다.


금융재산 기준은 생활준비금 공제율을 기존 65%에서 100%로 확대하여 1인 기준 194만원을 공제하는 등 올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완화된 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다.


부천시는 위기상황 속에서 변경된 제도를 알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가구가 발생하지 않도록 7월11일부터 8월5일까지 집중 홍보기간을 운영, 대상자 발굴에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박화복 복지정책과장은 “긴급복지지원 확대로 위기상황에 처한 가구를 적극 발굴하고 신속하게 지원할 것이다”며 “고유가·고물가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생활 안정에 기여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긴급복지 지원 확대 완화에 따른 상담 및 신청은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주민지원센터)에서 가능하며, 관련 문의는 보건복지콜센터에서도 가능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cheon City Expands Emergency Welfare Support for Crisis Families
From July, the unit price of the emergency livelihood subsidy will increase and the property standard will be temporarily relaxed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Bucheon City will expand emergency welfare support by increasing the unit price of livelihood support from July 1 and easing the standards for property and financial assets by the end of this year in accordance with the revision and enforcement of the ‘standard for the amount of emergency support and total assets’.


Emergency Welfare Support is a system that supports living expenses, etc. to households who have difficulty maintaining a livelihood due to crisis reasons such as sudden job loss or illness.


With the expansion of the standard in July, the unit price of the livelihood subsidy will increase significantly from 26% of the standard median income to 30%.


Accordingly, the livelihood subsidy for single-person households will be increased from 488,800 won to 583,400 won, and for four-person households from 1,304,900 won to 1,536,300 won.


In addition, a new ‘residential property deduction limit’ has been newly established for one residential house that needs emergency assistance but is difficult to convert into cash, and the standard amount of general property will be extended to a maximum of 194 million won.


As for the financial property standard, the deduction rate for the living reserve fund has been increased from 65% to 100%, and 1.94 million won per person is deducted.


The city of Bucheon plans to operate an intensive publicity period from July 11 to August 5 to prevent households unable to receive support because they are unaware of the changed system in the midst of a crisis, and concentrate administrative power on discovering target audiences.


Park Hwa-bok, head of the welfare policy department, said, “We will actively discover and promptly support households in crisis by expanding emergency welfare support.


Meanwhile, consultations and applications for the expansion and easing of emergency welfare support are available at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resident support center) in the address area, and related inquiries can also be made at the Health and Welfare Call Center.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천시, 긴급복지 지원,위기가구 긴급복지 지원 확대, 생계지원금, 긴급생계지원금 단가 인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