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교육감 선거 ‘보수1 vs 진보2’ 가닥.. 최계운 후보 현장행보 강화
최계운 후보 “망가진 인천교육 정상으로 올려놓을 것”
기사입력: 2022/05/18 [14:4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최계운 인천교육감 보수 단일후보가 18일 오전 동인천역 앞에서 시민들에게 명함을 나눠주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최계운 인천시교육감 후보가 인천 역사상 처음으로 보수 단일화를 달성한 후, 인천의 보수세 결집을 위해 시민들과의 접촉면을 대폭 늘리고 있다.


최계운 후보는 18일 오전 출근시간대에 맞춰 동인천역 앞에서 전철을 이용하는 시민에게 명함을 돌리고 출근인사를 했다. 일부 시민은 “전폭적으로 지지할테니 반드시 이겨서 인천교육이 올바로 서게 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최 후보는 이보다 하루 앞선 지난 17일에도 동암역 앞에서 출근인사를 벌였으며, 오는 19일에는 석바위시장을 돌며 시민들과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6·1 지방선거를 2주가량 남겨놓은 상황에서 최계운 후보 선거사무소는 한껏 고무된 분위기다. 지난 17일 최 후보와 같은 보수 진영에 있던 허훈 후보가 기자회견을 열고 전격 사퇴 선언과 함께 최 후보를 지지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날 허훈 후보는 “오랜 고심 끝에 몇 개월간 여론조사에서 저보다 앞섰던 최계운 후보가 범보수 단일후보가 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사퇴의 변을 밝혔다. 그는 최근까지 범보수 단일화에 합류하지 않고 독자 노선을 걸어왔다.


최계운 후보는 지난 3월에는 인천미래교육연대에서 이배영 예비후보와 합의를 거쳐 단일화를 이뤘다. 
 

이후 이달 초 ‘인천 범보수교육감 후보 단일화 추진협의회’를 통해 최계운 후보가 최종 후보로 추대돼, 경쟁을 벌였던 박승란·이대형 후보와 원팀을 선언 후 이들과 함께 선거운동을 벌여왔다.


보수진영 허훈 후보의 사퇴로 이번 인천교육감 선거는 보수진영 1명(최계운 후보)과 진보진영 2명(도성훈·서정호 후보)이 경쟁을 벌이게 됐다.


인천교육감 선거 역사상 처음으로 보수 단일후보가 된 최계운 후보는 현재 인천대 명예교수로 있으며, 과거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과 인천경실련 공동대표를 역임했다. 진보진영으로 꼽히는 도성훈 후보는 전교조 인천지부장 출신이며, 서정호 후보는 전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의원을 역임했다.


지난 2차례 인천교육감 선거에서는 보수 진영에서의 단일화 실패로 진보 성향 후보들이 연거푸 당선됐다.


2018년에는 도성훈 전 교육감이 43.7%를 득표해 56%의 표를 나눠 가진 보수 후보 2명을 누르고 당선됐다. 2014년에도 보수 후보 3명의 표가 분산되는 바람에 이청연 전  시교육감이 31%의 저조한 득표율로 당선됐다.


최계운 후보는 “이번 선거에선 인천 역사상 처음으로 보수진영에서 완전한 단일화가 이뤄졌다”며 “인천시민의 준엄한 명령을 받들어 반드시 망가진 인천교육을 정상으로 올려놓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Superintendent’s Election ‘Conservative 1 vs Progressive 2’ strand...
Candidate Gye-Woon Choi “I will put the broken Incheon education on the top”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After Candidate Gye-Woon Choi for Incheon Superintendent of Education achieved unification of remuneration for the first time in Incheon's history, he has greatly increased the number of contacts with citizens to gather Incheon's remuneration tax.


Candidate Gye-woon Choi handed over business cards to citizens using the subway in front of Dongincheon Station on the morning of the 18th, and greeted them at work. Some citizens also urged, “I will fully support you, so please win so that Incheon Education can stand upright.”


Candidate Choi, a day earlier, greeted her at work in front of Dongam Station on the 17th as well, and on the 19th, she plans to tour the Seokbawi Market to exchange greetings with citizens.

 
With about two weeks left before the June 1 local elections, candidate Choi Gye-woon's election office is in an atmosphere of encouragement. This is because candidate Huh Hoon, who was on the same conservative side as Candidate Choi,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17th and announced his sudden resignation and supported Choi.


On the same day, Candidate Hoon Heo announced his resignation, saying, "After a long deliberation, I decided that it was appropriate for Candidate Gye-woon Choi, who had been ahead of me in opinion polls for several months, to become a single, conservative candidate." Until recently, he did not join the unification of the conservatives and walked an independent path.


Candidate Gye-woon Choi reached an agreement with candidate Lee Bae-young at the Incheon Future Education Solidarity in March to achieve unification.
 

Since then, at the beginning of this month, Choi Gye-woon was selected as the final candidate through the “Incheon Conservative Superintendent of Superintendent Candidate Unification Promotion Council” and declared a team with Park Seung-ran and Lee Dae-hyung, who had been competing, and have been campaigning with them.


With the resignation of Conservative candidate Huh Hoon, this election for the Incheon Superintendent of Education will be contested by one conservative (Choi Gye-Woon) and two progressive (Do Seong-Hoon and Seo Jeong-Ho) candidates.


Candidate Gye-woon Choi, who became the first single conservative candidate in the history of the Incheon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s currently an emeritus professor at Incheon University, and previously served as the president of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and co-representative of the Incheon Gyeongsang Federation. Candidate Seong-hoon Do, considered a progressive candidate, was a former head of the Incheon branch of the KTU, and candidate Seo Jeong-ho was a former member of the Incheon City Council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 the last two elections for the Incheon Superintendent of Education, progressive candidates were elected one after another due to the failure of the conservative camp to unite.


In 2018, former Superintendent Do Seong-hoon was elected with 43.7% of the vote, defeating two conservative candidates who shared 56% of the votes. In 2014, as the votes of the three conservative candidates were scattered, Lee Cheong-yeon, the former superintendent of superintendent of education, was elected with a low percentage of 31%.


Candidate Gye-Woon Choi emphasized, "In this election, for the first time in Incheon history, complete unity was achieved in the conservative camp."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계운 인천시교육감 후보,인천교육감 선거,범보수교육감 후보 단일화 추진협의회,범보수교육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