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서해5도특별경비단 헌혈로 사랑을 나눠...,
코로나 19시대 부족한 혈액 수급 위해 직원 동참 헌혈 실시
기사입력: 2022/04/07 [15:3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종인 서특단장(사진 가운데)과 실습 중인 244기 신임경찰관들 헌혈 참여 캠페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이하‘서특단, 단장 김종인)이 6일 혈액난 해소를 위해 인천해경 전용부두와 서해5도특별경비단에서 단체헌혈을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창단 5주년 행사 중 하나로 코로나 19시대에 따른 혈액 수급 부족 해결에 공헌하고자, 시행되었으며 김종인 서특단장을 중심으로 직원들이 적극 동참했다. 
  

김종인 서특단장은 ”코로나 19시대에 전국적 혈액 수급 부족을 겪고 있어, 이번 서특단 단체헌혈이 조금 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haring love by donating blood to the West Sea 5 Provincial Security Guard...
Employee participation in blood donation for insufficient blood supply in the era of Corona 19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6th, the 5th West Sea Special Guard Team (hereinafter referred to as “Seo Special Team, Chief Kim Jong-in”) of the Central Regional Maritime Police Agency conducted a group blood donation at the Incheon Coast Guard’s exclusive pier and the West Sea 5 Provincial Guard Corps to relieve the blood shortage.


As one of the 5th anniversary events, this event was held to contribute to resolving the shortage of blood supply in the era of COVID-19, and the staff actively participated, led by Kim Jong-in, chief of staff.
  

Kim Jong-in, head of the Seo Special Group, said, “We are experiencing a nationwide blood supply shortage in the era of Corona 19, so I hope this group blood donation will be of some help.”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서해5도특별경비단,서특단 단체헌혈, 혈액 수급 부족,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