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대, 인천시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심사 본격화
기사입력: 2022/01/20 [16:2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정부 ‘그린뉴딜’ 정책의 지역 역점 과제로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인천 에코사이언스파크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강소특구) 조성사업이 2022년도 국비예산 반영을 계기로 재점화 되면서 지난 18일 인천시 서구 일원에서 특구지정심사를 위한 현장실사가 진행됐다.


15명으로 구성된 강소특구전문가위원들은 배후공간 및 기술핵심기관 현황 등을 확인하기 위해 인천시 서구 오류동 일대를 방문하여 배후공간인 환경산업연구단지, 종합환경연구단지, 폐자원에너지타운, 검단2산업단지에 대한 현황 청취 및 현장 확인을 실시하고 기술핵심기관인 국립인천대학교로 이동해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강소특구는 지방자치단체에 위치한 대학, 연구소, 공기업 등 거점 기술 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고밀도 집약 공간을 R&D특구로 지정‧육성하는 제도이다.


인천시는 국립인천대학교를 기술핵심기관으로 하고 환경부 산하 6개 연구기관을 배후기관으로 하여, 인천 서구 오류동 일대 2.62㎢를 강소특구로 지정받아 국내 환경 융복합분야 산업기술을 개발, 이전, 사업화한다는 방침이다.


강소특구로 지정되면 5년간 총 사업비 192억원을 지원을 받을수 있고, 강소특구에 입주한 기업에는 세금감면 등 각종 혜택이 주어지기에 인천시는 특구지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강소특구 지정은 현장실사 이후 전문가위원회 검토를 거쳐 연구개발 특구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오는 4월경 결정될 전망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 서구는 환경분야 R&B 인프라와 환경기초시설, 산업기반을 보유한 강소특구 지정의 최적지이며 인천시의 의지에 중앙정부까지 참여하므로 인천만의 차별화된 강소특구 성공모델을 구현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국립인천대학교 박종태 총장은 “기술핵심기관인 인천대학교는 전국 최고 수준의 창업선도대학으로, 국가 환경 난제 해결 및 환경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과 역량을 보유하였으니 특구로 지정되면 인천대학교가 가지고 있는 모든 기술과 역량을 동원하여 성공적인 인천 환경 강소특구사업의 특성화 실현을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

 

Incheon University, Incheon City Jiangsu Special R&D Zone Designation Review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Incheon Eco-Science Park Jiangsu Special R&D Zone (hereafter referred to as Jiangsu Special Zone), which is being promoted by Incheon City as a regional focus task of the government’s “Green New Deal” policy, was re-ignited with the reflection of the 2022 government budget as an opportunity. An on-site inspection was conducted for the special district designation examination.


Jiangsu Special Zone Expert Committee composed of 15 members visited Oryu-dong, Seo-gu, Incheon to check the background space and the status of technology core institutions. After listening to the current situation and checking the site, they moved to Incheon National University, a technology core institution, and conducted a question-and-answer session.


Jiangsu Special Zone is a system that designates and fosters small-scale and high-density intensive space as a special R&D zone centering on core technology centers such as universities, research institutes, and public enterprises located in local governments.


With Incheon National University as the core technology institution and 6 research institutes under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s the background, Incheon City will designate 2.62㎢ of Oryu-dong, Seo-gu, Incheon as a special Jiangsu zone to develop, transfer, and commercialize domestic environmental convergence industrial technology. to be.


If designated as a special district in Jiangsu, a total project cost of KRW 19.2 billion can be supported for five years, and various benefits such as tax reduction and exemption are given to companies moving into the special district. The designation of the Jiangsu Special Zone is expected to be decided around April through the review of the R&D Special Zone Committee after the expert committee review after the on-site inspection.


An Incheon city official said, "Incheon Seo-gu is the best location for designation of Gangso Special District with environmental R&B infrastructure, environmental infrastructure, and industrial infrastructure. said


In addition, Incheon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Park Jong-tae said, “Incheon National University, a technology core institution, is the nation’s top-level startup-leading university. We will mobilize all our technologies and capabilities to lead the realization of the successful specialization of the Incheon Environment Jiangsu Special Zon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대학교, 인천시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심사,인천 에코사이언스파크 강소연구개발특구,강소특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