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aT, 설 성수품 구입비용 26만5천원 선으로 안정세
전통시장이 나물류·쇠고기 등 대형유통업체보다 25.7% 저렴
기사입력: 2022/01/20 [15:5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설 명절을 약 2주 앞두고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대체로 안정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 이하 aT)에 따르면, 전통시장은 26만5,552원으로 명절을 앞두고 성수품 구매수요가 증가하며 0.4% 소폭 상승했으나, 대형유통업체는 35만7,188원으로 정부 비축물량 방출과 명절 할인 등에 힘입어 전주 대비 1.7%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일에 이어 19일에 전국 19개 지역의 17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설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실시한 결과다.

 
품목 대부분이 전주와 비슷한 수준이나, 배추·무 등의 채소류와 쇠고기·계란은 정부 물량 방출에 힘입어 하락한 반면, 시금치·고사리·도라지 등의 나물류는 수요가 증가하며 소폭 상승했다.

 
업태별로 비교하면 전통시장이 대형유통업체에 비해 25.7%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라지·고사리 등의 나물류는 40% 이상, 쇠고기는 20% 이상 저렴한 반면, 쌀은 대형유통업체가 전통시장에 비해 17% 이상 저렴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0일부터 사과·배·배추·무 등 주요 성수품을 확대 공급하고, 농축산물 소비쿠폰과 유통업계 할인 행사를 연계하여 할인 폭을 추가로 확대하는 등 소비자의 체감 물가 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권형 수급관리처장은 “올해 성수품 물가는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고, 현재 성수품 수급 상황 또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나 다음 주까지 안정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며, “다가오는 26일 한 차례 더 성수품 구입비용을 제공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전통 및 간소화 차례상 차림비용과 더불어 대형유통업체 및 온라인몰에서 판매 중인 선물세트 가격정보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관련 자료는 농산물유통정보 또는 스마트폰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

 

aT, the cost of purchasing items for the Lunar New Year is stable at 265,000 won
Traditional markets are 25.7% cheaper than large distributors such as vegetables and beef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About two weeks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s, it was found that the cost of dressing up for New Year's Day was generally stable.

 
According to the Korea Agro-Fisheries & Food Trade Corporation (CEO Kim Chun-jin, hereinafter aT), the traditional market recorded 265,552 won, a slight increase of 0.4% due to an increase in the demand for purchase of sacred goods ahead of the holidays. It fell 1.7% from the previous week on the back of the release and holiday discounts.

 
This survey is the result of conducting 28 items of Seol Seongsu items at 17 traditional markets and 27 large retailers in 19 regions across the country on the 19th following the 11th.

 
Most of the items were at the same level as in Jeonju, but vegetables such as cabbage and radishes and beef and eggs declined thanks to the release of government supplies, while vegetables such as spinach, bracken, and bellflower rose slightly as demand increased.

 
Comparing by business type, traditional markets were found to be 25.7% cheaper than large retailers.


In particular, vegetables such as bellflower and bracken were cheaper by more than 40% and beef by more than 20%, while large retailers were more than 17% cheaper than traditional markets for rice.

 
Meanwhile, from the 10th, the government has expanded the supply of major holy products such as apples, pears, Chinese cabbage, and radishes, and has further expanded the discount range by linking agricultural and livestock consumption coupons with discount events in the distribution industry to stabilize the perceived price of consumers. are putting all their effort into

 
Kim Kwon-hyeong, head of the Supply and Demand Management Department, said, “The price of holy goods this year is generally stable, and the current supply and demand situation is also good, so it is expected that the stability will continue until next week.” ” he said.


Meanwhile, KDHC is providing price information for gift sets sold at large retailers and online malls in addition to the cost of traditional and simplified table dressing.


Related data can be found in the agricultural product distribution information or smartphone app.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설 차례상 차림비용,설 성수품 구입비용,간소화 차례상 차림비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