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국토부 ‘인천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 최종 승인
8개 노선 2조 8,620억 원 투입, GTX B노선 수혜 확대, 부평연안부두선 등 3개 노선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시행
기사입력: 2022/01/18 [14:5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 변경(노선도)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도시철도망구축계획이 국토부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아 본격 추진이 가능해졌다.


인천시의 부평연안부두선 등 8개 노선이 반영된 ‘인천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안)’이 국가교통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18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을 받았다.


이번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에 반영된 노선이 모두 건설되면 도시철도 수송 분담률 증가로 주민들의 교통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변경계획에 반영된 노선은 인천2호선 검단 연장, 부평연안부두선, 송도트램, 인천2호선 논현 연장, 주안송도선, 영종트램, 인천1호선 송도8공구 연장, 제물포연안부두선 등 8개 노선으로 총 87.79㎞ 길이의 철도망 건설에 2조 8,62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계획이다.


이번 변경계획은 2016년에 수립된 기존계획에 대해 ‘도시철도법’제5조에 따라 5년마다 시행하는 타당성 재검토 결과를 반영한 것으로, 변화된 사회․경제적 여건을 반영하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수혜 확대, 원도심 도시 재생 지원에 중점을 두고 있다.


2020년 12월 국토교통부에 승인을 신청한 후,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전문 연구기관의 적정성 검토, 관계 행정기관 협의, 도시교통정책 실무위원회 조정․검토 및 국가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승인됐다.


8개 노선 중 인천2호선 검단 연장, 부평연안부두선, 송도트램 등 3개 노선은 연내 예비타당성조사 신청을 위해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천2호선 검단 연장’은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라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된 ‘인천2호선 고양 연장’에 포함해 경기도와 공동으로 지난 달 16일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착수했다.


또한, ‘부평연안부두선’이 지난 해 11월 4일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에 착수했으며 ‘송도트램’은 2022년 상반기 중 용역을 착수할 예정이다.


류윤기 시 철도과장은 “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에 따라 철도망 확충이 차질 없이 이뤄질 경우 철도의 수송 분담률이 13.5%에서 16.0%까지 증가하고 도심 어디서든 15분 이내 접근이 가능해 시민의 교통편익증진은 물론 원도심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8개 노선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조사 등 후속 행정절차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

 

Incheon City,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Final Approval for 'Incheon Urban Railroad Network Construction Plan Change'
Invested KRW 2.86 trillion in 8 routes, expanded the benefits of GTX B route, and conducted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services for 3 routes including Bupyeong Coastal Pier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Incheon urban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received final approval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full-scale implementation became possible.


On the 18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received approval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o review the ‘Incheon City Urban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Change (draft)’, which reflected 8 routes including Incheon’s Bupyeong Coastal Pier Line.


When all the routes reflected in the change to the urban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are built, it is expected that the transportation convenience of residents will greatly improve due to an increase in the urban rail transport share.


The route reflected in the change plan consists of 8 routes, including the extension of Incheon Line 2 Geomdan, Bupyeong Coastal Pier Line, Songdo Tram, Nonhyeon Extension of Incheon Line 2, Juan Songdo Line, Yeongjong Tram, Songdo Section 8 Extension of Incheon Line 1, and Jemulpo Coastal Pier Line. The project cost of 2.86 trillion won is planned to be invested in the construction of the 87.79km-long railway network.


This change plan reflects the results of a feasibility review conducted every five years according to Article 5 of the 'Urban Railroad Act' for the existing plan established in 2016. It reflects the changed socio-economic conditions, and the metropolitan area express railway (GTX) route B The focus is on expanding the benefits and supporting the regeneration of the original downtown.


After applying for approval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December 2020, it was approved after reviewing the adequacy of specialized research institutes such as the Korea Railroad Research Institute, consultation with related administrative agencies, coordination and review by the Urban Transport Policy Working Committee, and deliberation by the National Transport Committee.


Among the eight routes, three lines, including the Incheon Line 2 Geomdan Extension, Bupyeong Coastal Pier Line, and Songdo Tram, plan to conduct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service to apply for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within this year.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the 'Incheon Line 2 Geomdan Extension' was included in the 'Incheon Line 2 Goyang Extension' reflected in the 4th National Railway Network Construction Plan, and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service started on the 16th of last month jointly with Gyeonggi-do. did.


In addition, the ‘Bupyeong Coastal Pier’ started a feasibility study on November 4 last year, and the ‘Songdo Tram’ is scheduled to start service in the first half of 2022.


Ryu Yun-gi, head of the city’s railway department, said, “If the railway network is expanded without any setbacks according to the Incheon Urban Railway Network Construction Plan, the transportation share of the railway will increase from 13.5% to 16.0%, and access from anywhere in the city center within 15 minutes will increase the transportation convenience of citizens as well as increase the transportation convenience of citizens. It is expected to greatly contribute to the vitalization of the original city center,” he sai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 국토부, 인천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 승인,부평연안부두선,인천2호선 검단 연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