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인천내항 1·8부두 재생사업 ‘속도’
박남춘 시장, 해수부장관·IPA 사장과 내항 1ㆍ8부두 사업 현장방문, 재생사업 추진 및 시민우선개방 위해 이달 중 3자 협약 추진
기사입력: 2022/01/12 [15:5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내항 1·8부두에 대한 조속한 항만재생사업·시민우선개방을 위해 인천시와 해양수산부, 인천항만공사(IPA)가 힘을 모으기로 했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최준옥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12일 인천내항 1ㆍ8부두 항만재생사업 현장 확인을 위해 인천내항 1ㆍ8부두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이들 세 기관장은 인천내항 1ㆍ8부두 항만재생사업 및 시민우선개방의 추진의지를 담은 기본업무협약을 이르면 이달 중 체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인천내항 1ㆍ8부두 항만재생사업은 박남춘 시장 취임 후 인천시와 해양수산부가 함께한 2019년 1월‘인천내항 미래비전 선포식’을 시작으로 2020년 9월 인천항만공사가 해수부에 사업제안서를 제출, 작년 8월 우선협상자로 선정되어 사업이 본 궤도에 안착했다.


현재 해수부는 인천항만공사와 함께 사업시행자 지정 실시협약을 위한 협상 중에 있으며, 인천시는 정부 측 협상단으로 참여하고 있다. 협상 및 협약체결이 완료되면 인천항만공사가 사업자로 지정된다.


뿐만 아니라, 인천시에서는 최대한 신속히 시민들이 인천내항에 접근할 수 있도록 재생사업 착공 이전까지 인천내항 1ㆍ8부두를 공원ㆍ광장ㆍ문화 공간 등으로 활용하는 시민우선개방을 추진 중에 있다.


작년 9월 인천세관 역사공원을 조성해 일부개방을 완료했으며, 기 개방된 8부두 곡물창고를 리모델링해 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상상플랫폼 조성사업’은 올해 상반기 개관을 앞두고 있다.


또한, 인천내항 1ㆍ8부두 전면 개방을 위하여 해양수산부, 인천항만공사와 지속 논의 중이며 올해 상반기 개방기간 및 면적 등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여 하반기 보안구역 조정협의ㆍ보안시설 실시설계를 추진 할 예정이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시민들의 숙원인 1ㆍ8부두 항만재생사업은 그간 철책 등에 가로막혀 접근이 어려웠던 바다를 인천시민의 품으로 돌려주는 사업이다”며 “이를 위한 3자 협약을 조만간 추진하는 만큼 내항 1·8부두를 해양관광ㆍ문화거점으로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을 비롯한 이들 세 기관장은 이날 인천내항 1ㆍ8부두 현장방문을 마치고 인천여객터미널ㆍ여객선 코로나 대응점검을 위한 인천여객터미널과 설 명절대비 수산물 물가동향 등 점검을 위한 인천종합어시장 방문에 나서기도 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

 

Incheon City, Incheon Inner Port Piers 1 and 8 Regeneration Project ‘Speed’
Mayor Park Nam-chun,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and IPA President, visits the site of the Naehang Port 1/8 project, promotes the regeneration project, and promotes a three-party agreement this month for priority opening to the public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city of Incheon,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Incheon Port Authority (IPA) decided to join forces for an early port regeneration project and citizen-first opening of Incheon Inner Port Piers 1 and 8.
 

Incheon Mayor Park Nam-chun,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Moon Seong-hyeok, and Incheon Port Authority President Choi Jun-ok visited Incheon Inner Port Piers 1 and 8 to check the site of the port regeneration project on the 12th.


At this meeting, the heads of these three organizations agreed to sign a basic business agreement at the earliest this month, which contains the will to promote the port regeneration project and citizen-priority opening of the 1st and 8th piers of Incheon Inner Port.


The Incheon Inner Port Pier 1 and 8 Port Regeneration Project started with the 'Incheon Inner Port Future Vision Proclamation Ceremony' in January 2019 with the City of Incheon and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fter Mayor Park Nam-chun took office. In September 2020, Incheon Port Authority submitted a business proposal to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In August, it was selected as the preferred bidder and the project settled on this track.


Currentl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is negotiating with the Incheon Port Authority for a concession agreement to designate a project operator, and the city of Incheon is participating as a negotiating group on the government side. When negotiations and agreements are completed, Incheon Port Authority is designated as the operator.


In addition, the city of Incheon is promoting the citizens-priority opening by using Piers 1 and 8 of Incheon Inner Port as parks, plazas, and cultural spaces before the start of the regeneration project so that citizens can access Incheon Inner Port as quickly as possible.


The Incheon Customs History Park was partially opened in September last year, and the ‘Sangsang Platform Creation Project’, which remodels the previously opened grain warehouse at Pier 8 to create a cultural space, is scheduled to open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n addition, we are continuously discussing with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Incheon Port Authority for the full opening of Incheon Inner Port Piers 1 and 8, and we plan to come up with an agreement on the opening period and area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o discuss the adjustment of the security area and detailed design of security facilitie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Mayor Park Nam-chun said, “The port regeneration project of Pier 1 and 8, which Incheon citizens long for, is a project to return the sea, which had been blocked by iron fences, to the arms of Incheon citizens. We will do our best to develop Piers 1 and 8 as bases for marine tourism and culture,” he said.


On the other hand, Mayor Park and the heads of these three organizations completed the site visit to Incheon Inner Port Piers 1 and 8 on the same day and visited the Incheon Passenger Terminal and the Incheon Passenger Terminal to check the response to the corona virus and the Incheon General Fish Market to check the seafood price trend in preparation fo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I even went ou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 해양수산부, 인천항만공사(IPA),인천내항 1·8부두, 항만재생사업,박남춘 시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