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세관, 페이퍼컴퍼니 이용 재산국외도피 유명가전업체 적발
3천5백여명 투자자 몰래 불법승계한 유명가전업체 대표 검거
기사입력: 2022/01/12 [15:3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본부세관, 불법승계 비자금 거래도 및 해외공장 저가매각 거래도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자녀에게 경영권을 승계시키기 위해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회사의 이익을 해외로 빼돌리고 해외공장을 불법 증여한 유명 가전업체 A업체 대표 등 3명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28억원) 및 「외국환거래법」(450억원)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A업체는 해외공장에서 가전제품을 임가공해 국내 및 해외에 납품하는 국내 유명회사로, 2017년 A업체 대표는 자녀 명의로 홍콩에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를 이용해 국내 본사의 이익을 해외로 빼돌리고 A업체의 해외공장을 헐값에 매각하는 방법으로 국내 본사 경영권을 자녀에게 불법 승계하려 했다.


A업체 대표는 자녀에게 불법 경영권 승계를 위한 비자금 조성을 위해 홍콩에서 자녀 명의로 페이퍼컴퍼니 B업체를 설립한 후 국내거래처의 주문계약을 B업체와 체결하게 하고 B업체가 국내거래처로부터 임가공비로 미화 약 4천만불(450억원 상당)을 송금 받아 이 중 해외공장의 실제경비를 제외한 국내 본사가 얻을 이익금 미화 약 2백만불(23억원 상당)을 해외로 빼돌렸다.


A업체가 보유 중인 220억원 상당 가치의 해외공장을 자녀에게 불법적으로 증여하기 위해 홍콩에 지인 명의로 페이퍼컴퍼니 C업체를 추가 설립하고 해외공장을 C업체로 헐값 5억원에 매각했다.


또한, A업체는 C업체로부터 받은 해외공장 매각대금 5억원도 B업체에 수입대금으로 가장해 송금했다.

 
인천본부세관은 외환검사 및 압수수색영장을 통해 확보한 A업체의 불법승계 계획이 담겨 있는 사업계획서 등으로  치밀하게 계획된 불법행위 혐의를 입증했으며,  국내 본사에 투자한 다수의 피해자 발생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인천세관에서 조사를 착수한 이후에야 수년간 숨겨온 자녀 소유의 페이퍼컴퍼니를 특수관계인으로 공시해 투자자들의 피해 예방책을 마련할 수 있었다.

 
인천본부세관은 앞으로도 무역·외환거래를 악용해 불법적인 범죄수익을 취하는 수출입업체를 지속적으로 단속해 선량한 투자자 및 금융권 피해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Detects Famous Home Appliances Company Using Offshore Company to Escape Property
The CEO of a famous home appliance company was arrested for illegally succeeding 3,500 investor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 order to pass the management rights to their children,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sent three people, including the CEO of a famous home appliance company A, who illegally donated overseas factories by diverting the company's profits overseas through offshore companies, according to the 「Act on the Aggravated Punishment of Specific Economic Crimes, etc.」 ( 2.8 billion won) and "Foreign Exchange Transactions Act" (45 billion won) were sent to the prosecution.


Company A is a famous domestic company that processes home appliances in overseas factories and supplies them both domestically and abroad. They tried to illegally inherit the management rights of the domestic headquarters to their children by selling their overseas factories at a bargain price.


The CEO of Company A establishes an offshore company Company B in Hong Kong under the child’s name in Hong Kong to raise slush funds for the illegal succession of management rights to their children, and then has them conclude an order contract with the domestic customer with Company B. After receiving a remittance of US$10 million (equivalent to KRW 45 billion), about US$ 2 million (equivalent to KRW 2.3 billion) of profits that the domestic headquarters would receive, excluding the actual expenses of the overseas plant, was stolen overseas.


In order to illegally donate an overseas factory worth 22 billion won owned by Company A to a child, Offshore Company C was additionally established in Hong Kong under the name of an acquaintance and sold the overseas factory as Company C at a low price of 500 million won.


In addition, Company A remitted 500 million won from the sale of an overseas factory received from Company C to Company B under the guise of imports.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has proven the suspicion of carefully planned illegal activities with a business plan containing the illegal succession plan of Company A secured through foreign exchange inspection and search and seizure warrants, and it is expected that many victims will occur after investing in the domestic headquarters. It was only after Incheon Customs launched an investigation in Incheon that it was possible to prepare a preventive measure for investors by disclosing the offshore company owned by their children as a related person, which had been hidden for years.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said that it will continue to crack down on import and export companies that take illegal criminal proceeds by abusing trade and foreign exchange transactions to do its best to prevent damage to good investors and the financial sector.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 인천세관, 페이퍼컴퍼니 재산국외도피 적발, 불법 경영권 승계 비자금 조성,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