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온비드 통해 62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
개찰결과는 오는 1월 13일 발표
기사입력: 2022/01/07 [14:1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김현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캠코내부 <사진제공=캠코> (C)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강원] 오는 1월 10일부터 1월 12일까지 3일간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온비드를 통해 전국의 아파트, 주택 등 주거용 건물 140건을 포함한 622억원 규모, 591건의 물건을 공매한다고 밝혔다.

 

공매물건은 세무서 및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체납세액을 징수하기 위해 캠코에 공매를 의뢰한 물건이며, 이번 공매에는 감정가의 70% 이하인 물건도 245건이나 포함되어 있어 실수요자들은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고 했다.

 

공매 입찰시 권리분석에 유의해야 하고 임차인에 대한 명도책임은 매수자에게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하고, 또한 세금납부, 송달불능 등의 사유로 입찰 전에 해당 물건 공매가 취소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고 했다.

 

신규 공매대상 물건은 오는 1월 12일 온비드를 통해 공고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온비드 홈페이지 ‘부동산 또는 동산 > 공고 > 캠코 압류재산’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캠코는 국민들의 자유로운 공매정보 활용 및 공공자산 거래 활성화를 위해 압류재산을 비롯한 공공자산 입찰정보를 온비드 홈페이지와 스마트온비드 앱*을 통해 개방ㆍ공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kocykim@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Camco, short sale of seized property worth 62.2 billion won through Onvid

 

The result of the bid opening will be announced on January 13th.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For three days from January 10 to January 12, Camco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will provide 591 billion won worth of buildings including 140 apartments and houses across the country through Onbid. He announced that he would sell the proposed item.

 

Public institutions such as tax offices and local governments have requested a public sale from Camco to collect arrears of tax. did.

 

At the time of bidding, it is necessary to pay attention to the analysis of rights and to be careful as the buyer is responsible for the transfer to the lessee, and also to keep in mind that the short sale may be canceled prior to bidding due to reasons such as payment of tax or inability to deliver.

 

The new public sale target will be announced on Onvid on January 12th, and more details can be found on the Onvid website, 'Real estate or personal property > Announcements > Camco Seized Property'.

 

Meanwhile, Camco said that public asset bidding information, including seized properties, is being opened and shared through the Onvid website and Smart Onbid app* to facilitate the public's free use of public auction information and public asset transactions.

 

kocykim@naver.com

 


원본 기사 보기: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