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KEITI, 이차전지(배터리) 소재 분야 최초 환경성적표지 인증
㈜포스코케미칼 음극재에 환경성적표지 인증서 수여
기사입력: 2022/01/06 [14:4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인증서 수여(왼쪽부터 정규용 ㈜포스코케미칼 상무, 김종환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친환경안전본부장)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하 KEITI) 이 지난 5일 오후 세종시 ㈜포스코케미칼 세종2공장에서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음극재 제품에 환경성적표지 인증서를 수여했다.
  

환경성적표지 인증은 제품 또는 서비스의 제조·사용·폐기 등의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계량화하여 인증하는 제도로, 이차전지 소재가 인증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받은 ㈜포스코케미칼의 ‘음극재(천연 흑연)’의 주요 환경성 정보 중 탄소발자국은 3.24kg(CO2 환산)이다.

 
이는 음극재 1kg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의미한다.


이번 인증을 통해 음극재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수치로 확인함으로 국제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특히, 유럽연합은 2024년부터 역내에서 판매되는 이차전지의 탄소발자국 공개를 의무화하고, 2027년에는 기준을 초과하는 제품의 판매를 금지하는 등 규제를 더 강화할 예정이다.

 
핵심소재 제조업체로서 ㈜포스코케미칼은 앞으로 양극재에 대해서도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취득해 국제 탄소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이차전지 소재 뿐 아니라 이차전지 전 과정에서의 환경영향 산정방법을 개발할 계획이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우리나라 이차전지 산업의 환경경쟁력을 높여 탄소중립이라는 새로운 무역 패러다임에 앞서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KEITI, the first eco-label certification in the field of secondary battery (battery) materials
Posco Chemical Co., Ltd. awarded the environmental labeling certificate to anode material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afternoon of the 5th, the Korea Environmental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KEITI) awarded an environmental labeling certificate to the anode material, a core material for secondary batteries, at the Sejong 2 Plant of POSCO Chemical in Sejong City.
  

Environmental labeling certification is a system that quantifies and certifies the impact on the environment in the entire process of manufacturing, using, and disposing of a product or service, and this is the first time that a secondary battery material has been certified.

 
Among the major environmental information of POSCO Chemical’s ‘cathode material (natural graphite)’, which has been certified for environmental labeling, the carbon footprint is 3.24 kg (CO2 equivalent).

 
This means the greenhouse gas emissions generated during the production process of 1 kg of anode material.


This certification provided an opportunity to respond to international environmental regulations by numerically confirming the environmental impact of anode materials.

 
In particular, the European Union plans to further strengthen regulations, such as making it mandatory to disclose the carbon footprint of rechargeable batteries sold in the region from 2024 and prohibiting the sale of products that exceed the standard in 2027.

 
As a core material manufacturer, POSCO Chemical Co., Ltd. plans to preemptively respond to international carbon regulations by acquiring environmental labeling certification for cathode materials.

 
The Korea Environmental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plans to develop a method for estimating the environmental impact of not only secondary battery materials but also the entire process of secondary batteries.

 
Je-cheol Yoo, director of the Korea Environmental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said, "We will support Korea's secondary battery industry to advance in the new trade paradigm of carbon neutrality by enhancing its environmental competitivenes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KEITI, 이차전지(배터리) 소재, 환경성적표지 인증,㈜포스코케미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