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미래교육연대, 인천시교육감 후보 정책토론회 1월 중순 첫 개최
권진수·김덕희·이배영·최계운 후보 지난 12월 31일 인교연 간담회서 합의
기사입력: 2022/01/03 [14:4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미래교육연대(이하 인교연)가 지난 12월 31일 권진수 전 교육감 권한대행, 김덕희 재능대 교수, 이배영 인천사회복지사협회장, 최계운 인천대 명예교수를 초청, 제 2차 교육감 후보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모인 네 명의 교육감 후보자들은 2022년 1월 중순에 첫 번째 정책 간담회(토론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후보자들은 또 2월엔 1∼2회, 3월 1회 등 총 3차례 이상의 정책 토론회를 갖기로 했다.


이 내용은 TV 방송이나 유튜브 등으로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2022년 1월 정책 토론회 개최 건과 관련해 권진수·이배영·최계운 후보 등은 토론회의 성사에 공감하면서 찬성했으나, 김덕희 후보는 “올바른교육사랑실천운동본부(이하 올교실)의 후보 선출 후 토론회를 진행하는 것이 어떤가”라는 의견을 냈다.

 

1월 정책 토론회 개최 건은 찬성 3인, 반대 1인으로 의견이 나뉘었다. 결국 다수결 원리에 따라 1월 중순에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정책 토론회의 세부 일정이 확정되면 인교연은 출마 의사를 밝힌 교육감 후보들에게 공식적으로 참여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교연은 앞으로 범 중도·보수의 모든 교육감 후보들에게 토론회가 진행될 때마다 항상 참석해 줄 것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교연 홍동윤 사무총장은 “올교실에 인교연의 1차 간담회 때의 합의 사항(토론회 3회 이상 개최, 100% 인천시민의 여론조사로 단일후보 결정 등)을 전하고, 본격적으로 단일화 논의를 진행해 나갈 것을 제안했으나, 올교실과의 원만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고 밝혔다. 홍 사무총장은 “단일화 협상에 관한 논의는 올교실의 후보 선출(2022년 1월 25일) 이후에는 진행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들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Incheon Future Education Solidarity, Incheon City Superintendent of Superintendent Candidate Policy Debate held for the first time in mid-January
Candidates Kwon Jin-soo, Kim Deok-hee, Lee Bae-young, and Choi Gye-woon reached an agreement at the In Gyo-yeon meeting on December 31st.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December 31st, Incheon Future Education Solidari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In Gyo-yeon) hosted the 2nd Superintendent Candidates Meeting with the invitation of former acting superintendent Jin-su Kwon, professor Kim Deok-hee, Incheon Social Workers Association President Bae-young Lee, and professor emeritus Choi Gye-woon of Incheon University on December 31st.

 
The four superintendent candidates gathered on this day agreed to hold the first policy meeting (discussion) in mid-January 2022.


Candidates also decided to hold a total of three or more policy debates, including once or twice in February and once in March.


This content will be released to the public through TV broadcasts or YouTube.

 
Regarding the January 2022 policy discussion, candidates Kwon Jin-soo, Lee Bae-young, and Choi Gye-woon agreed and agreed with the conclusion of the debate, but Kim Deok-hee said, “After the election of candidates for the Right Education and Love Practice Headquarters (hereinafter referred to as All Classroom), the debate will be held. What is it?” he commented.


Regarding the holding of the policy discussion in January, opinions were divided into three in favor and one against. In the end, it was decided to hold the event in mid-January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majority vote.

 
When the detailed schedule for the policy discussion meeting is confirmed, In Gyo-yeon said that it will formally request participation from the superintendent candidates who have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run for office.


In Gyo-yeon said that in the future, it plans to require all candidates for superintendent of the pan-central and conservative superintendents to always attend whenever debates are held.
 
On the other hand, Secretary General In Gyo-yeon Hong Dong-yun said, "In the classroom, the agreement of In Gyo-yeon at the first meeting (debate held at least 3 times, a single candidate was decided by 100% Incheon citizens' opinion poll, etc.) I suggested that I go out, but I couldn't reach an amicable agreement with all the classrooms."


Secretary-General Hong said, “I have heard that discussions on unification negotiations can proceed after the election of candidates for all classrooms (January 25, 2022).”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미래교육연대, 인교연, 인천시교육감 후보 정책토론회 개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