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인천본부세관, ‘올해의 인천세관인’ 이승희 관세행정관 선정
인천항 해상화물 포장명세서 정상화로 수입검사시간 단축
기사입력: 2021/12/30 [15:4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본부세관, 올해의 인천세관인 선정 및 시상식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올해의 인천세관인에 인천세관 이승희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이승희 관세행정관은 인천항 해상화물 포장명세서 성실신고 제도를 시행해 7개월간 총 2,403건을 적발·보완 조치했고, 이를 통해 내실 있고 신속한 수입검사를 도모해 인천항LCL화물의 통관·물류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업무 분야별 최고 유공자로는 일반행정분야 유공자에 직원들의 적극적이고 창의적인 업무수행을 지원하는 각종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운영한 박철홍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특수통관분야 유공자로는 코로나-19 이후 마약밀수 유형 변화에 맞춘 정보분석을 통해 56회에 걸쳐 마약류 총 62.4㎏를 적발한 신영진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물류·감시분야 유공자로는 하선장소 반입기간 확대, 반송절차 개선 등 적극행정으로 민원을 해소하고 효율적인 물류행정을 도모한 박재형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심사분야 유공자로는 다국적기업의 ACVA 전후 이전가격의 이익률 변화구조를 분석해 120억원의 세수를 확보한 이미영 관세행정관이 선정했다.


조사분야 유공자로는 수입의류 158만점(678억원 상당)을 32개 공공기관에 납품한 9개 업체를 검거해 공공조달 납품비리 척결에 기여한 안용락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또한,  12월의 인천세관인에 누나·매형 등 가족까지 끌어들여 1천억원대 밀수 가짜 발기부전치료제를 제조·유통시킨 조직 8명을 검거한 박광진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분야별 유공자로는 일반행정분야 유공자에 박형선 관세행정관, 수출입통관분야 유공자에 최인미 관세행정관, 물류·감시분야 유공자에 심은아 관세행정관, 여행자통관분야 유공자에 한나미 관세행정관, 심사분야 유공자에 이민영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이외에도 해상특송 물량이 급증해 물류지체 상황이 발생하자 임시개청 확대‧X-Ray검색기 이전 및 인력 추가배치 등 조치로 해상특송 물류지체 해소에 기여한 김상현, 박재완, 이혜민, 이성연, 정진만 관세행정관을 4분기 BEST TEAM으로 선정했으며, 신규직원 중 우수한 성과를 달성한 윤지영, 문지영, 김진경 관세행정관을 4분기 으뜸새내기로 선정했다.


인천세관은 앞으로도 관세행정에서 탁월한 역량을 발휘하고, 적극적인 행정으로 기관 발전에 기여한 직원을 발굴해 포상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Selected as 'Incheon Customs Person of the Year' Lee Seung-hee, Customs Administrator
Reduced import inspection time by normalizing the packing specification for sea cargo at Incheon Port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has selected Incheon Customs Officer Lee Seung-hee as the Incheon Customs Person of the Year.


Lee Seung-hee, the customs administrator, implemented the Incheon Port Sea Freight Packing Specification faithful report system and detected and supplemented a total of 2,403 cases over 7 months. has been recognized


As for the highest merit in each work field, the customs administrator Park Chul-hong, who planned and operated various projects to support active and creative work performance of employees in general administration field,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special customs clearance field, customs administrator Shin Young-jin, who discovered a total of 62.4 kg of narcotics over 56 times through information analysis tailored to the changes in the type of drug smuggling after COVID-19,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field of logistics and monitoring, customs administrator Park Jae-hyung was selected, who resolved civil complaints and promoted efficient logistics administration through active administration, such as extending the delivery period at the disembarkation site and improving the return procedure.


Customs administrator Lee Mi-young, who secured 12 billion won in tax revenue by analyzing the structure of profit margin changes in transfer prices before and after ACVA of multinational companies,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screening field.


Ahn Yong-rak, a customs administrator, who contributed to eradicating public procurement and supply corruption by arresting 9 companies that delivered 1.58 million pieces of imported clothing (worth 67.8 billion won) to 32 public institutions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investigation field.


In addition, customs administrator Park Gwang-jin was selected as the person of merit in the Incheon customs office in December, who arrested 8 people who were involved in manufacturing and distributing fake erectile dysfunction drugs smuggling 100 billion won by attracting their older sister and brother-in-law’s family. Customs Administrator Park Hyung-seon was selected for merit, customs administrator In-mi Choi as person of merit in import/export customs, customs administrator Eun-ah Shim as person of merit in logistics and monitoring, customs administrator Hannami as person of merit in traveler's customs field, and customs administrator Lee Min-young as person of merit in examination field.


In addition, when logistics delays occurred due to a rapid increase in the amount of special express shipments, the 4th quarter of customs administrators Kim Sang-hyeon, Park Jae-wan, Lee Hye-min, Lee Seong-yeon, and Jeong Jin-man, who contributed to the resolution of the maritime express logistics delay by taking measures such as expanding temporary agencies, relocating X-ray scanners, and placing additional personnel It was selected as the BEST TEAM, and customs administrators Jiyoung Yoon, Jiyoung Moon, and Jinkyung Kim, who achieved excellent performance among new employees, were selected as top newcomers in the 4th quarter.


Incheon Customs will continue to discover and reward employees who have demonstrated outstanding capabilities in customs administration and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the institution through active administratio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 인천세관, 올해의 인천세관인,이승희 관세행정관 선정,12월의 인천세관인, 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