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보고]아일랜드, 대부분 전기를 사용하는 나라의 가전제품
기사입력: 2021/12/13 [11:1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줄리 칼럼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일랜드 더블린은 대부분이 전기를 사용한다.

외곽으로 나가면 가스로 대처하지만 도심은 대부분이 비싼 전기료를 사용한다.

그러한 까닭에 모든 제품이 전기용품이다.

렌지도 전기, 포트도 전기, 샤워도 전기다. 히터도 전기를 사용한다.

아일랜드 전기 가격은 유럽에서 더 비싸지만 가장 가까운

이웃인 영국의 전기 가격에 뒤쳐지고 있다고 화요일에 발표된 조사에서 밝혔다.

영국 가격 비교 웹사이트 Cable.co.uk의 세계 가격을 조사한 결과,

아일랜드 사람들은 평균적으로 킬로와트 시간(KWh)에 21.3 US센트(0.19)를

지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격은 북미에서 19.4센트와 20.7센트의 서유럽 평균과 비교된다.
같은 조사에서 북아일랜드를 포함한 영국은

전기요금으로 KWh당 25.1센트를 지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덴마크 소비자
인근 덴마크의 소비자들은 평균 35센트/KWh의 가격으로

가장 높은 청구서에 직면해 있다.,독일은 평균 32.3센트/KWh로 그 뒤를 잇는다.
Cable.co.uk의 조사는 발전 비용의 붕괴 없이 지불된 가격, 전기를 생산하는 데

사용되는 연료 또는 전력에 지불된 세금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아일랜드의 전기의 절반 이상을 생산하는 데 사용되는

천연가스의 가격 상승과 낮은 풍속과

임시 발전소 폐쇄가 올해 국내 전기 비용을 증가시켰다.
대부분의 공급업체들은 올해 4월 이후 여러 차례 가격 인상을 발표했는데,

이때 세계 에너지 비용은 코비드 폐쇄에서 벗어나면서 상승하기 시작했다.

아일랜드는 전기료가 상당히 높은 나라에 속한다. 두 달에 한 번 나오지만

거의 한화로 계산하면 원룸 아파트가 수 십만 원에 속하기 때문이다.

Irish electricity prices are among the more expensive

in Europe but trail those of our nearest neighbour,

the UK, a survey published on Tuesday shows.

A study of world prices by British price comparison website Cable.co.uk shows that,

on average, Irish people pay 21.3 US cents (€0.19) for a kilowatt hour

(KWh) of electricity. The price compares with an average

for western Europe of 19.4 cents and 20.7 cents in North America.
The same survey shows that the UK, including Northern Ireland,

pays 25.1 cents a KWh for electricity.

Danish consumers
Consumers in nearby Denmark face the highest bills,
with an average price of 35 cents/KWh.
Germany follows with an average of 32.3 cents/KWh.

Cable.co.uk’s survey focuses on prices paid,
with no breakdown of generation costs,
the fuels used to produce electricity or the taxes paid on power.

Rising prices of natural gas, used to generate more
than half the Republic’s electricity, combined with low wind speeds
and temporary power plant shutdowns drove up electricity costs here this year.
Most suppliers have announced multiple price hikes
since April this year, when world energy costs began rising
as countries emerged from Covid lockdowns.

アイルランドの電力?格はヨ?ロッパでは高?ですが、

最も近い隣人である英?を追いかけています。
英?の?格比較ウェブサイトCable.co.ukによる世界?格の調査によると、

平均して、アイルランド人はキロワット時(KWh)の電力で21.3米ドル

(0.19ユ?ロ)を支?う。,?格は、西ヨ?ロッパの平均で、

北米では19.4セントと20.7セントです。
同じ調査によると、北アイルランドを

含む英?は電力のために25.1セントを支?っている。

デンマ?クの消費者
近くのデンマ?クの消費者は、平均?格35セント/ KWhで、

最も高い請求書に直面しています。,ドイツは平均32.3セント/ KWhで?く。
Cable.co.ukの調査では、?電コストの??、電力を生産するために使用される燃料、

または電力で支?われた?金がなく、支?われた?格に焦点を?てています。

共和?の電力の半分以上を?電するために使用された天然ガスの?格の上昇は、

低風速と一時的な?電所の停止と相まって、今年ここで電力コストを押し上げた。
ほとんどのサプライヤ?は、今年4月以?、コビッドのロックダウンから

?が浮上するにつれて世界のエネルギ?コストが

上昇し始めた複?の?格上昇を?表している。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