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 서구, ‘환경 유해의 상징’ 아스콘 문제, 해결책 찾는다
환경부 ‘광역단위 대기 개선 지원 시범사업’ 선정
기사입력: 2021/04/07 [13:5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 서구에서 환경 유해의 상징인 아스콘 문제를 해결할 방안이‘전국 최초’로 본격적으로 마련된다.
 

환경부가 처음 시행하는 ‘소규모사업장 광역단위 대기 개선 지원 시범사업’ 공모에서 서구가 제안한 아스콘 제조업체 관련 사업이 최종 선정된 것이다.


‘아스콘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대기 개선 시범사업을 하는 건 이번이 전국에서 처음이다.
 

아스콘 제조업체가 밀집해 열악한 환경으로 고통받아온 서구에서 가장 앞장서서 대기 개선 사업을 벌임으로 ‘클린서구’ 완성을 향한 발걸음이 한층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서구는 환경부가 실시하는 ‘대기 개선 및 악취 저감 대책 관련 공모사업’에서 서구의 ‘검단일반산업단지 내 아스콘 제조업체 광역단위 대기 개선 지원 시범사업’이 뽑혀 국비 25억 원을 포함, 총사업비 50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환경부의 이번 공모사업은 ‘소규모사업장 광역단위 대기 개선 시범사업’으로 대기 개선 수요가 많은 곳을 중심으로 개별 사업장 단위가 아니라 광역단위로 사업이 이뤄진다.


환경부는 사업장 여건에 적합한 기술적·재정적 맞춤형 지원을 하며, 노후 방지시설 개선 비용 지원 및 악취방지 컨설팅(기술지원 등) 등이 포함된다.
 

현재 서구에는 인천시 전체 20개 아스콘 제조업체 중 85%에 달하는 17개의 업체가 자리해있으며 이 중 11개소가 검단일반산업단지에 집중돼 있다.


이로 인해 서구에서는 아스콘 제조업체에서 발생하는 벤조(a)피렌 등 특정대기유해물질에 따른 주민 건강에 대한 우려가 날로 커지고 있다.


서구가 ‘클린서구’를 목표로 미세먼지와 악취를 줄이기 위해 폭넓게 시도하는 정책 중에서도 아스콘 관련 문제는 시급히 해결해야 하는 사안 중 하나로 꼽혀왔다.
 

이에 이재현 서구청장은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안세창 수도권대기환경청장 등 정부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아스콘 제조업체의 광역단위 대기 개선 사업’의 필요성을 지속적이고 적극적으로 건의해왔다.


이번에 검단일반산업단지 내 아스콘 제조업체가 대기 개선 지원 시범사업으로 최종 선정됨에 따라 서구는 대기 개선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2022년까지 국비 25억 원을 포함, 총사업비 50억 원을 투입해 진행하게 된다.


동시에 그간 아스콘 제조업체 주변에 있다는 이유로 환경적으로 고통받아온 금호마을 주민들의 생활 불편 개선과 관련해서도 보다 뚜렷한 해결방안을 찾게 됐다.


그동안 서구는 전국에서 가장 열악한 환경을 개선하고자 다각도의 대책을 추진해왔다.


특히, 아스콘 제조업체로 인한 주민 피해를 해결하고자 총력을 다해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


대표적으로 사물인터넷(IoT) 기반 악취·대기 관리(환경통합관제센터,  악취시료자동채취장치설치 등), 친환경 아스콘 설비 민·관 공동연구개발, 벤조a피렌 전수검사 실시, 24시간 민원처리, 주민참여 악취모니터링 운영 등을 선제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아스콘 제조업체에서 발생하는 발암물질인 벤조a피렌 등 특정대기유해물질에 대해선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관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청장은 “서구가 전국 최초로 선보이는 ‘아스콘 제조업체 광역단위 대기 개선 지원 시범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맑고 깨끗한 환경에서 친환경적인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eo-gu, Incheon, seeks a solution to the problem of ascon, a symbol of environmental hazards.
Selected as “a pilot project to support air improvement in a wide area”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A plan to solve the problem of ascon, a symbol of environmental hazards, in Seo-gu, Incheon, is being prepared in earnest as a “first in the country”.
 

Ascon manufacturers-related projects proposed by the West were finally selected in a contest for the “demonstration project to support air improvement in a wide area for small-scale workplaces,” first launch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his is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to conduct a pilot project to improve air quality for'ascon manufacturers'.
 

It is expected that the step toward completion of the “Clean Seo-gu” will be accelerated by taking the lead in the air improvement business in the West, which has suffered from a harsh environment due to dense ascon manufacturers.

 
In the'Contest for Air Quality Improvement and Odor Reduction Countermeasures' conduct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he West's'Experimental Project for Air Quality Improvement Support for Ascon Manufacturers in the Geomdan General Industrial Complex' was selected, and the total project cost was KRW 5 billion, including KRW 2.5 billion in national expenses I got support.


This public offering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s a “demonstration project to improve air quality in a wide area at small-scale businesses,” focusing on places with high demand for air quality improvement.


The Ministry of Environment provides customized technical and financial support appropriate to the conditions of the workplace, and includes support for the cost of improving old facilities and consulting for odor prevention (technical support, etc.).
 

Currently, there are 17 companies in Seo-gu, accounting for 85% of the 20 ascon manufacturers in Incheon city, of which 11 are concentrated in the Geomdan General Industrial Complex.


For this reason, concerns about the health of residents are increasing day by day in the West due to certain hazardous substances such as benzo(a)pyrene generated by ascon manufacturers.


Among the policies that the West is trying to reduce fine dust and odors with the aim of becoming a “clean SEO,” the issue related to ascon has been regarded as one of the urgent issues that need to be addressed.
 

Accordingly, Lee Jae-hyun, head of Seo-gu, has met with government officials, such as Han Jeong-ae, Minister of Environment, and Ahn Se-chang, chief of the Metropolitan Air Quality and Environment Administration, to continuously and actively suggest the necessity of the “ascon manufacturer's wide-area air improvement project”.


This time, as the asphalt concrete manufacturer in the Geomdan General Industrial Complex was finally selected as a pilot project to support air improvement, the West laid a foothold for air improvement.


This project will be carried ou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5 billion won, including 2.5 billion won in national expenditure, by 2022.


At the same time, a clearer solution was found regarding the improvement of the living inconveniences of the residents of Geumho Village, who have suffered environmentally because they are near ascon manufacturers.


Until now, the West has been pushing for various measures to improve the harshest environment in the country.


In particular, it is implementing support measures with all its might to solve the damage to the residents caused by the ascon manufacturers.


Representatively, Internet of Things (IoT)-based odor and air management (environmental integrated control center, automatic odor sample collection device installation, etc.), eco-friendly ascon facility public-private joint research and development, benzoa pyrene total inspection, 24-hour civil complaint handling, residents Participating odor monitoring is being carried out preemptively.
 

Seo-gu mayor Lee Jae-hyun emphasized, "Professional and systematic management is absolutely necessary for certain air-hazardous substances such as benzoapyrene, a carcinogen produced by ascon manufacturers."


“We will do our best to enable residents to enjoy eco-friendly lives in a clean and clean environment through the'Askone Manufacturer's Demonstration Project of Supporting Air Quality Improvement in a Large Area Unit,' which the West is introducing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said Commissioner Le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 서구,이재현 서구청장,아스콘 제조업체 광역단위 대기 개선 지원 시범사업,환경 유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