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 계획 5대 목표・15개 네트워크화 전략 제시
‘인천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기사입력: 2021/04/07 [13:3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 해양친수도시 네트워크화 전략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오는 2030년까지 시민들이 바다를 친근하게 접할 수 있도록 ‘2030 인천 바다이음’을 추진하는 등 해양도시로서의 인천 정체성과 위상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인천시는 7일 시청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인천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최종보고회는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하에 대면회의와 영상회의를 접목한 ‘이음영상회의’형태로 개최됐으며,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군⋅구 부단체장, 유관기관 대표가 참석하는 종합토론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와 관련, ‘시민과 바다를 잇다’라는 핵심가치와 ‘2030 인천 바다이음’으로 미래비전을 설정한 인천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 계획은 5대 목표・15개 네트워크화 전략을 제시했다.


해양친수도시 5대 목표는 닫힌 바다를 열린 공간으로 잇는 개방, 시간의 흔적을 새로운 기능과 잇는 재생, 섬마을의 낭만을 사람과 잇는 상생, 우리의 바다를 미래세대와 잇는 보전, 인천의 바다를 세계와 잇는 국제 등으로 정했다.


기본계획은 이들 5대 목표와 목표별 3가지씩 선정된 15개의 네트워크화 전략을 통해 이 용역에서 발굴한 38개 신규사업, 기존자원 등 인천의 대표적인 친수공간을 하나의 계획적 틀로 통합했다.


아울러, 사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공간별⋅단계별 사업추진계획과 국비 조달 가능사업도 제시했다.


인천시는 이날 최종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검토・반영해 시민들이 일상에서 바다를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친화적인 공간을 확대하기 위한 로드맵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박남춘 시장은 “민선7기는 ‘이음의 인천’을 만들겠다는 다짐 아래 해안철책 제거와 송도 워터프런트 추진 등을 통해 바다를 온전히 시민들께 돌려드리기 위한 노력들을 착실히 진행해왔다”며 “이번 용역 결과가 더해지면 미래 해양친수도시 인천을 향한 그동안의 노력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잘 조성한 해양친수공간은 시민들로 하여금 ‘쉼’이 있는 삶을 가능하게하고,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며 “시민들이 우리의 바다를 마음껏 사랑하고 즐기며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최종 목표인 만큼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담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인천시는 관련 사업을 위해 지난 1년 간 ‘해양친수공간 발굴단 워크샵’, ‘시민포럼’, ‘전문가 자문위원회’ 등 16회에 걸친 공론화 과정을 통해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했으며, 군・구와 관련 기관 협의를 진행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proposes 5 goals and 15 networking strategies for the basic plan for the creation of a marine-friendly city
Held the final briefing session for “Incheon Marine Eco-friendly City Development Basic Plan Establishment Service”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 city of Incheon decided to further strengthen its identity and status as a marine city by promoting the “2030 Incheon Sea Eum,” so that citizens can have friendly access to the sea by 2030.

 

To this end, the city of Incheon held a final briefing session at the city hall on the 7th, “Incheon Marine Eco-friendly City Development Basic Plan Establishment Service”.

 

The final briefing session was held in the form of a'Ium Video Conference' that combined face-to-face meetings and video conferences in compliance with the COVID-19 quarantine regulations, and was held in a comprehensive discussion method in which Incheon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deputy heads of counties and districts, and representatives of related organizations attended. .


In this regard, the basic plan for the creation of a marine eco-friendly city in Incheon, with the core value of “connecting the citizens with the sea,” and the future vision of “2030 Incheon Sea Eum,” suggested five goals and 15 network strategies.


The five goals of a marine-friendly city are the openness that connects the closed sea into an open space, regeneration that connects traces of time with new functions, the romance of the island village, win-win growth that connects people with people, conservation that connects our seas with future generations, and the sea of ​​Incheon. It was decided as an international connection with the world.


The basic plan integrated the representative water-friendly spaces of Incheon, such as 38 new projects and existing resources discovered in this service, into a single planning framework through 15 networking strategies selected for each of these five goals and three for each goal.


In addition, in order to increase the execution power of the project, the project promotion plan by space and stage and projects that can be financed by state funds were also presented.


Incheon City is planning to create a roadmap to expand a friendly space where citizens can interact with the sea in their daily lives by reviewing and reflecting the opinions presented at the final report meeting on this day.


Mayor Park Nam-chun said, “Under the pledge to create'Incheon of Ieum', the 7th Civil Line has steadily made efforts to return the sea to the citizens completely through the removal of the coastal railroad fence and the Songdo waterfront promotion.” The efforts so far for Incheon, a future marine-friendly city, will be able to take a leap forward.”


“A well-established marine water-friendly space enables citizens to live a life of'rest' and inspire new vitality. The final goal is to enable citizens to fully love, enjoy and enjoy our seas. As much as possible, please include enough opinions of citizens.”


Meanwhile, Incheon City has reflected diverse voices through 16 public debates over the past year, such as the'Marine-friendly Space Discovery Group Workshop','Citizen Forum', and'Expert Advisory Committee' for related projects. Consultation proceede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 계획,인천 바다이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