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천본부세관, 항공사 하역장소 확대·지원 및 실화주 성실신고 대책 간담회 개최
기사입력: 2021/04/07 [13:2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지난 1일부터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물류지체를 해소하기 위해 항공사가 이용 가능한 하역장소를 확대하여 코로나19로 침체된 항공업계를 적극 지원한다.

 
그동안 항공화물을 하역할 수 있는 장소는 해당 항공사의 전용터미널로 제한하였지만 이번 지원을 통하여 다른 항공사의 터미널에서도 하역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했다.

 
국적 항공사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유휴 여객기를 화물기로 전환 등으로 수입 물동량이 전년 동기대비 약 20% 급증하여 화물터미널 처리능력 과부하로 화물인도 시간이 지연되고 신규 화물 유치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반면, 외항사가 이용하는 화물터미널의 경우 여객기 감축 운항으로 수입 물동량이 전년 동기대비 약 30% 급감하여 연간 화물처리능력의 43%만 활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인천본부세관은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간 화물처리 불균형 현상과 물류지체를 해소하기 위해 국적 항공사가 외항사 화물터미널에서 하역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였다.

 
국적 항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유휴 여객기를 화물기로 전환 등으로 물동량이 증가하여 화물인도 시간이 지체되는 어려운 상황에 처한 가운데, 인천본부세관에서 하역장소 범위를 확대하여 연간 2.7만 톤 상당의 화물유치로 약 269억원 상당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인천본부세관은 “앞으로도 항공물류업계의 어려움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이고 항공물류 원활화 지원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인천본부세관이 지난 6일 인천항 화물운송주선업자(이하‘포워더’) 7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혼재화물(이하 ‘LCL화물’)에 대한 「실화주 성실신고 대책」에 대해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인천본부세관은 ‘실화주 성실신고 대책’을 시행하게 된 배경으로  일부 포워더들이 명의위장 업체를 내세워, 국민건강 위해물품을 밀반입하거나 저가로 수입신고하여 탈세하는 등 정상 수입업체와의 공정경쟁을 저해하고 위법행위를 함으로 인천항의 통관질서를 문란하게 하고 있는 상황을 설명했다. 

 
이러한 불법적인 행태를 근절하기 위해 관련 업계가 실제 화주에 대한 정보를 정확히 제공하여 수입신고하는 등 자율적으로 법규 준수에 동참하여 인천항의 통관물류 정상화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인천본부세관은 지난 달 25일 관내 포워더 등 관련업체 2,746개사를 대상으로 ‘타인명의 위장(차명) 수입신고는 위법행위이므로 실제 화주 명의로 성실히 수입신고’하도록 명령했고, 향후 이를 위반한 업체는 허위신고죄 등의 처벌과 더불어 업무정지‧등록취소 등 행정제재도 함께 조치할 것임을 예고하면서 포워더 등 관련업계의 자발적인 통관질서 확립을 유도하기 위해 약 2개월간의 계도기간(3.24.∼5.16.)을 운영 후 5월 17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할 예정임을 공지한 바 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일부 포워더들의 불법행위로 성실히 신고하는 선량한 포워더들까지 불법적인 이미지로 비춰지는 것이 안타깝고 불법‧부정행위를 통해 공정무역을 저해하고 통관질서를 문란하게 하는 포워더들은 엄중히 단속하여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인천본부세관은 “이번 ‘실화주 성실신고 대책’의 실행을 계기로 성실히 신고하는 수출입 관련 업체는 우대하고, 부정ㆍ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히 대처하여 관세국경을 수호하는 인천세관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expanding and supporting unloading locations and holding a meeting for measures to report sincere shipper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will actively support the aviation industry stagnated by Corona 19 by expanding the loading and unloading locations available to airlines in order to alleviate the delay in logistics at the Incheon Airport cargo terminal from the 1st.

 
Until now, the places where air cargo can be unloaded have been limited to the airline's dedicated terminal, but through this support, regulations have been relaxed so that other airlines' terminals can also unload.

 
Due to Corona 19, imported cargo volume surged by about 20%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due to the conversion of idle passenger planes to cargo planes due to Corona 19, and cargo delivery time was delayed due to overload of cargo terminal handling capacity, and it was difficult to attract new cargo.

 
On the other hand, in the case of the cargo terminal used by foreign airlines, the amount of imported cargo dropped by about 30%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due to reduction of passenger planes, and only 43% of the annual cargo handling capacity is being utilized.


Accordingly,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actively supported national airlines to unload at the cargo terminals of foreign airlines in order to resolve the imbalance of cargo handling and logistics delays between the cargo terminals of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n official of the national airline said, “In the midst of a difficult situation in which cargo delivery time is delayed due to increased cargo volume due to the conversion of idle passenger aircraft to freighters due to the prolonged period of Corona 19, It will be possible to create added value of about 26.9 billion won by attracting cargo.”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said, "We will continue to pay attention to the difficulties of the aviation logistics industry and continue to support the smoothing of air logistics in the future."


On the other hand, on the 6th,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explained and listened to opinions on the ``Real Shipper's Faithful Reporting Measures'' for mixed cargo (hereinafter referred to as ``LCL cargo'') with 7 Incheon Port freight forwarders (hereinafter referred to as ``Forwarders'') participating. Held a meeting.
  

At this meeting,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implemented the'Real Shipper's Sincerity Reporting Measures', and some of the forwarders introduced name disguised companies to smuggle in goods harmful to national health or report imports at low prices to tax evasion with normal importers. It explained the situation that is disturbing the customs clearance order of Incheon Port by hindering competition and committing illegal acts.

 
In order to eradicate this illegal behavior, the relevant industry requested that the relevant industry actively cooperate in the normalization of customs clearance at Incheon Port by voluntarily participating in compliance with laws and regulations, such as providing accurate information on actual shippers and reporting imports.


Earlier, on the 25th of last month,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ordered 2,746 related companies such as in-house forwarders to report imports under the name of the actual shipper, since it is illegal to report imports under the name of another person. Announced that administrative sanctions such as suspension of business and cancellation of registration will be taken along with punishment for false notifications, etc., the guidance period of about two months (3.24. to 5.16.) to induce the establishment of voluntary customs clearance order by related industries such as forwarders. It has been announced that it will be implemented in earnest from May 17 after operation.

 
Participants at the conference said, "It is regrettable that even good forwarders who faithfully report illegal acts by some forwarders are seen as illegal images. Forwarders who undermine fair trade and disrupt customs clearance through illegal or fraudulent activities should be strictly cracked down." Requested.

 
Accordingly,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will give preference to those related to imports and exports who faithfully report on the implementation of this'Real Shipper's Faithful Reporting Measures', and will strive to become Incheon Customs, which protects the customs border by strictly responding to illegal and illegal activities. I promise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인천세관, 인천공항 화물터미널,항공사 하역장소, 실화주 성실신고,인천항 화물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