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해경, 올해 첫 경미범죄 심사 위원회 개최 및 수상레저 안전 위해사범 집중단속
기사입력: 2021/04/06 [14:2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해경이 올해 첫 경미범죄 심사 위원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인천해양경찰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해양경찰서가 6일 해양 법질서 확립과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 올해첫 ‘경미범죄 심사위원회’를 개최했다.


경미범죄 심사위원회는 무분별한 전과자 양산을 방지하고 사회적 약자의 보호를 위해 비교적 경미한 범죄에 대해 범행동기와 피해정도, 정상 참작 사유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훈방 또는 즉결심판에 회부하는 제도이다.


이 날 위원회에서는 신규 경미범죄 심사위원으로 2명을 추가 위촉하여 심사위원 인력풀을 확대하였고, 이들을 포함한 법조인과 교수, 시민단체 직원 등 외부위원 5명과 내부위원 3명이 참여하여 해양오염사범 등 총 2건의 경미범죄에 대해 심의를 거쳐 감경처분을 결정했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경미범죄 심사위원회를 통해 국민들로부터 공감받는 법 집행과 경미한 사안에 대해 관행적 형사처벌을 지양하고 반성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해 선처를 베풀어 건전한 사회의 일원이 될 기회를 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인천해양경찰서가 봄 행락철 바다낚시 등 수상레저활동 증가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수상레저 위해사범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최근 3년간 인천해경 관내 해수면에서의 원거리 수상레저활동은 꾸준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 확산 장기화에 따른 소규모 야외 레저활동을 즐기려는 개인 수상레저활동자의 급격한 증가로 지난해(2020년) 원거리 레저활동 신고 건수는 전년 대비 약 38% 증가했다.


이에 인천 해경은 오는 9일까지 관내 수상레저활동 주요 선착장에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의 계도·홍보기간을 거친 후 10일 부터  5월 2일 까지  23일간 수상레저 주요 활동지와 사고 다발지역을 중심으로 구명조끼 미착용, 음주운항, 활동시간 미준수 등 수상레저 안전 위해사범집중단속을 시행한다.


백학선 서장은 “국민들이 안전한 수상레저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안전과 직결되는 위반사항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 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Incheon Coast Guard holds the first minor crime judging committee this year and intensive crackdown on offenders for safety in water leisure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On the 6th, the Incheon Maritime Police Station held the first “Minor Crime Review Committee” this year to establish maritime legal order and protect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The Minor Crimes Review Committee is a system that comprehensively judges the motive of the crime, the degree of damage, and the reasons for extortion, and submits it to a remuneration or summary judgment for relatively minor crimes in order to prevent the mass production of indiscriminate convicts and protect the socially weak.


On this day, the committee appointed two additional judges for minor crimes to expand the manpower pool of judges, and five external members, including legal professionals, professors, and civil society employees, and three internal members participated in a total of 2 marine pollution offenders. After deliberation on the minor offenses, a reduction was decided.


An official from the Incheon Coast Guard said, “Through the Minor Crimes Review Committee, we want to give an opportunity to become a member of a healthy society by giving an opportunity to reflect on minor matters and avoid law enforcement and to avoid conventional criminal punishment. I do” he said.


In addition, the Incheon Maritime Police Station is conducting a intensive crackdown on harmful offenders in water leisure to prevent safety accidents resulting from the increase in water leisure activities such as sea fishing during the spring holiday season.


Long-distance water leisure activities at the sea level within the Incheon coastal area for the past three years have been showing a steadily increasing trend. The number of reported activities increased by about 38%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ccordingly, the Incheon Coast Guard went through a period of guidance and public relations such as posting a banner on the main marina for water leisure activities in the building until the 9th, and then searched for the main water leisure activities and accident-prone areas for 23 days from 10 to May 2 Conduct intensive crackdown on water leisure safety hazards such as not wearing vests, drinking alcohol, and not complying with active hours.


Chief Hak-seon Paik said, "We will do our best to prevent accidents by strengthening the crackdown on violations directly related to safety so that the people can enjoy safe water leisure activitie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해양경찰서,인천 해경,경미범죄 심사위원회, 수상레저 위해사범 집중 단속,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