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평구, 주민이 직접 동네 갈등 해결해 지역공동체 회복한다.
층간소음, 누수 등 6대 생활분쟁 상담·조정
기사입력: 2021/04/06 [14:1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평구 마을갈등조정단 이웃소통방 확대 운영 공동주택 현장방문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1. 주민조정가 A씨는 지난해 4월 부평구 이웃소통방을 통해 갈등을 조정해 달라는 신청을 받았다. 신청인은 옆집 쓰레기가 계속 자신의 집에 버려지고 있다고 했다. 신청인에게 보다 자세한 경위를 파악한 A씨는 쓰레기를 버리고 있는 주민에게 이웃소통방 안내문을 발송했고, 이를 확인한 피신청인은 신청인과 대화를 통해 앞으로 쓰레기를 버리지 않겠다고 합의했다.


#2. 주민조정가 B씨는 새벽시간대 상가에서 청소하는 소음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는 한 아파트 주민의 갈등 조정을 접수 받았다. B씨는 해당 상가 관계자와 전화 상담을 통해 주민의 피해를 설명하고 설득했다. 그 결과 상가는 새벽 시간대에 소음을 유발하지 않기로 했다.


부평구가 마을갈등조정단이 참여하는 ‘이웃소통방’ 운영으로 마을공동체에서 발생하는 갈등을 해결하고 생활분쟁 등으로 훼손된 지역공동체 회복에 앞장서고 있다.

 

마을갈등조정단은 지역에서 이웃 간 발생하는 소소한 생활 분쟁을 제3자의 입장에 선 주민이 중립적으로 직접 상담하고 조정하는 주민참여형 갈등 관리 기구다.


전문 기관이나 공공기관에서 50시간 이상 갈등관련 교육을 이수한 주민조정가들로 구성된다.


지난해 3월 ‘인천시 부평구 공공갈등 예방과 해결에 관한 조례’를 개정한 부평구는 동년 4월부터 마을갈등조정단 주민조정가 8명을 위촉해 주민조정가가 운영하는 ‘이웃소통방’의 문을 열었다.


부평구 인천나비공원 내 갈등관리힐링센터에 위치한 ‘이웃소통방’은 층간소음이나 반려동물, 쓰레기, 주차, 흡연, 누수 등의 6대 생활분쟁에 대해 상담과 조정을 지원하는 주민 소통 창구로 부평구 특화사업이다.


‘이웃소통방’은 개소 이후 시범 운영을 통해 주 1회, 매주 화요일마다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상담을 진행하며 갈등 해결을 위한 상담 및 코칭, 조정 지원을 진행했다.


지난해에는 총 187건의 갈등을 접수 받았다.


이 중 초기 상담 등으로 문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안내해 상담 종료된 건이 167건이며, 갈등 기초조사, 면담, 조정여부 결정 등의 절차를 거쳐 조정신청이 이뤄진 것은 20건이었다.


조정신청 20건 중에서는 합의문을 작성하거나 조정 전 합의를 통해 갈등을 마무리한 사례가 5건, 안내문 발송 후 원인행위 감소로 문제가 해결된 ‘기타’가 8건이었으며 ‘조정 진행’ 2건, ‘거부 및 취소’가 5건으로 조사됐다.


전형준 단국대 분쟁해결연구센터 교수는 “부평구의 경우 상담에서 조정으로 이어지는 비율이 10.7%인데, 결코 낮은 편이 아니다”며 “서울시의 경우 유사한 상황에서 조정으로 이어진 비율이 8.7%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조정을 진행한 경우 중 1/4 정도가 합의을 통해 갈등을 해결했다는 점도 큰 성과”라며 “이 외에도 상담을 한 주민들 중 일부와 조정을 진행한 주민들 중 상당수가 문제 해결에 도움을 받았다는 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부평구는 지난해 위촉한 1기 주민조정가 8명에 이어 올해도 제2기 주민조정가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단국대 분쟁해결연구센터와 협의해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부평구 주민을 대상으로 상반기에 진행하며 협상·조정을 통한 갈등해결, 의사소통의 기술, 조정 실습 등의 기본 및 심화교육을 50시간 이상 이수하면 주민조정가로 위촉 받을 수 있다.


올해 이웃소통방은 구 홈페이지를 통한 상시 온라인 접수와 주2회 전화상담, 공동주택 스마트앱과 연계해 상담·조정할 예정이다.


또한, 기존 한 장소에서 머물며 상담을 진행했던 이웃소통방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부펑구는 분기별 1회씩 부평지역 내 공동주택관리소나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마을공동체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이웃소통방’을 운영해 보다 적극적으로 주민 대상 교육(캠페인)과 현장 상담·접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곽대철 부평구 소통담당관은 “이웃소통방 운영 첫해의 성과인 만큼 미미해 보일 수 있다”며 “그러나 높은 공동주택 비율과 원도심의 인구 밀집형 지자체의 특성을 반영한 사업으로 적극행정과 주민자치의 정신을 이어나갈 민관의 협업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마을갈등조정단 주민조정가들은 지방자치의 역량을 높이고, 공동체의 행복지수를 높이는 씨앗이 될 것이다”며 “사업이 지속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pyeong-gu, residents directly resolve local conflicts and restore local communities.
Consultation and adjustment of 6 major life disputes, such as noise and leakage between floor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One. In April of last year, resident coordinator A received an application for mediating the conflict through a neighborhood communication room in Bupyeong-gu. The applicant said that the trash next door was constantly being dumped in his house. Having learned more about the details of the applicant, Mr. A sent a neighbor communication guide to the residents who were discarding the trash, and the respondent, who confirmed this, agreed not to throw out the trash in the future through dialogue with the applicant.


#2. Resident coordinator Mr. B received a conflict resolution from an apartment resident who said he was suffering from the noise of cleaning in a shopping street during the early morning hours. Mr. B explained and persuaded the victims of the residents through telephone consultation with the relevant merchant. As a result, the mall decided not to make noise during the early morning hours.


Bupyeong-gu is taking the lead in resolving conflicts arising in village communities and recovering local communities damaged by life disputes by operating a “neighbor communication room” in which the village conflict coordination group participates.

 

The Village Conflict Mediation Group is a resident-participating conflict management organization in which the residents who stand in the position of a third party directly consult and mediate minor life disputes between neighbors in the region.


It is composed of resident coordinators who have completed more than 50 hours of conflict-related education at specialized institutions or public institutions.


Bupyeong-gu, which revised the ‘Ordinance on the Prevention and Resolution of Public Conflicts in Bupyeong-gu, Incheon’ in March last year, commissioned eight resident coordinators from the village conflict coordination group to open the door of a “neighbor communication room” run by the coordinator.


Located in the Conflict Management Healing Center in Incheon Navi Park, Bupyeong-gu,'Neighbor Communication Room' is specialized in Bupyeong-gu as a communication window for residents that supports counseling and coordination on the six major life disputes such as noise between floors, pets, garbage, parking, smoking, and water leakage. It's a business.


After the opening of the'Neighbor Communication Room', consultation was conducted once a week and every Tuesday from 2 pm to 5 pm through a pilot operation, providing counseling, coaching, and mediation support for conflict resolution.


Last year, a total of 187 conflicts were filed.


Among them, 167 cases were terminated by guiding countermeasures to problems through initial consultation, etc., and 20 cases were submitted through procedures such as basic conflict investigation, interview, and decision on whether or not to mediate.


Among the 20 applications for mediation, 5 cases completed the conflict through consensus before mediation or writing an agreement, 8 other cases resolved the problem by reducing the cause of action after sending the notice, 2 cases for mediation proceeding, and 2 cases for mediation. There were 5 cases of'refusal and cancellation'.


Hyung-joon Jeon, a professor at Dankook University's Dispute Resolution Research Center, said, "In Bupyeong-gu, the rate that leads from counseling to mediation is 10.7%, but it is not at all low. In the case of Seoul, the rate that led to mediation in a similar situation was 8.7%."


“In addition, it is a great achievement that about a quarter of the cases in which mediation was conducted through consensus resolved the conflict.” It is important” he emphasized.


Bupyeong-gu plans to cultivate the second term resident coordinator this year, following the first eight resident coordinators commissioned last year.


The education will be conducted in consultation with the Dispute Resolution Research Center at Dankook University.


It is conducted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for residents of Bupyeong-gu and can be commissioned as a resident coordinator if they complete basic and in-depth education such as conflict resolution through negotiation and mediation, communication skills, and mediation practice for more than 50 hours.


This year's Neighborhood Communication Center is scheduled to receive online registration through the old homepage, phone consultation twice a week, and coordinate consultation and coordination in connection with the apartment house smart app.


In addition, it is planning to expand operation of the neighboring communication room where consultation was conducted while staying in one place.


Bupong-gu plans to provide more active education (campaign) and on-site consultation and reception for residents by operating a'visiting neighborhood communication room' for apartments in the Bupyeong area, apartment residents' representative meetings, and village communities once a quarter. .


Kwak Dae-cheol, communication manager in Bupyeong-gu, said, “It may seem insignificant as it is the result of the first year of operation of the Neighbors Communication Room. It was emphasized that it is the collaboration policy of “.


He added, “The village conflict coordination group resident coordinators will be the seeds of enhancing the capacity of local autonomy and raising the happiness index of the community,” he adde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 마을갈등조정단, 이웃소통방,생활 분쟁,갈등조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