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환경
인천시교육청, 세월호 참사 추모 주간 운영 및 책 읽는 도시 인천 만들기 추진
기사입력: 2021/04/06 [13:4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시교육청,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 주간 운영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오는 4월 12일부터 16일까지 ‘4.16 세월호 참사 추모 주간’으로 정하고, ‘마중, 별이 된 너를 기억하고 꽃처럼 품다’를 주제로 추모 행사를 진행한다.

 
인천시교육청은 지난 5일 중앙잔디광장에 추모 리본을 상징하는 대형 토피어리를 설치하고, 정문 양쪽으로 바람개비와 추모 리본을 묶어 ‘세월호 추모길’을 조성했다.


또, 세월호 유가족 동아리인 ‘꽃마중’의 작품명 ‘그립고, 그립고, 그리운(2017)’을 홈페이지 배너 및 현수막 디자인으로 사용한다.


추모 리본 달기 행사에 참석한 도성훈 교육감은 “세월호 참사 추모 7주기를 맞아 인천시교육청 학생안전체험관에 ‘다시 일어서는 꿈’ 조형물을 설치하였다”며 “별이 된 학생과 선생님을 언제나 기억하고, 학생 한 명 한 명의 존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모 기간 중 인천시교육청 전 기관은 추모 묵념, 온라인 추모관 방문, 온라인 추모 글쓰기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교원 대상 연수 프로그램으로 ‘세월호일반인추모관’, ‘학생안전체험관’, ‘4.16 기억저장소’를 답사하는 ‘4.16 기억과 약속의 길’을 운영할 계획이다.

 

▲     © 박상도 기자

이와 함께, 인천시교육청이 책 읽는 공동체 사회를 만들기 위해 교육청 산하 8개 공공도서관과 평생학습관을 주축으로 ‘한 도서관 한 책 캠페인’과 ‘북 리스타트(Book Re-start)운동’을 추진한다.


 ‘한 도서관 한 책 캠페인’은 ‘환경’, ‘힐링’, ‘가족’, ‘기후‧생태’, ‘예술’, ‘어린이문학’, ‘자아실현’, ‘코로나 시대의 여가’, ‘동아시아’ 등 하나의 주제를 선정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올해의 한 책을 선정했다.

 
각 기관에서는 캠페인 선정 도서의 주제로 저자 강연, 북콘서트, 낭독회, 한 책 릴레이의 함께 읽기 등 온‧오프라인 기반의 다양한 독서문화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생애주기별 맞춤 독서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북 리스타트 운동’으로 북구도서관에서는 혼자 읽기 어려운 고전책을 함께 읽는 ‘벽돌책 함께 읽기’를, 주안도서관에서는 ‘함께 읽기, 함께 생각하기’를, 서구도서관에서는 ‘함께 읽고 한줄 서평’을 운영한다.

 
부평도서관에서는 ‘실버, 그림책 산책’, ‘시니어 독서동아리’를 진행하고, 연수도서관에서는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책’을, 중앙도서관에서는 ‘기억과 기록’ 치유의 글쓰기가 마련돼 있다.


계양도서관에서는 SNS를 활용한 함께 읽기 ‘책하루 1기, 2기’를, 화도진도서관에서는 ‘4060 수필쓰기’를, 평생학습관에서는 ‘중년들의 독서수다’와 ‘서양고전 함께 읽기’를 계획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과 참여 일정은 교육청 8개 공공도서관과 평생학습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성훈 교육감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이웃과 멀어진 요즘, 함께 읽기로 서로의 생각을 나누고 공유하여 행복한 일상은 물론 책으로 하나 되는 인천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Office of Education operates a week to commemorate the Sewol ferry disaster and promotes the creation of a book-reading city in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From April 12th to 16th, the Incheon City Office of Education will set it as “4.16 Sewol ferry disaster memorial week,” and will hold a memorial event with the theme of “welcoming you, remembering you who became a star and embrace it like a flower.”

 
On the 5th, the Inch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installed a large topiary symbolizing a commemorative ribbon in the central turf plaza on the 5th, and created a “Sewol ferry memorial road” by tying pinwheels and memorial ribbons on both sides of the main gate.


In addition, the title of the work “Gripgo, Nostalgic, Nostalgic (2017)” of “Flower Majung,” a family club for the Sewol ferry family, is used as the design of banners and banners on the website.


Superintendent Do Seong-hoon, who attended the commemorative ribbon attaching event, said, “In celebration of the 7th anniversary of the Sewol ferry tragedy, we installed a'dream to stand up again' sculpture in the Student Safety Experience Center of the Incheon City Office of Education. I will try to protect the dignity and life of each person.”

 
During the memorial period, all institutions of the Incheon City Office of Education will hold a memorial silence, visit an online memorial hall, and write an online memorial.

 

In addition, as a training program for teachers, the “4.16 Memory and Promise Path” will be operated to explore the “Sewol ferry public memorial hall”, “Student safety experience center”, and “4.16 memory store”.


Along with this, the Incheon City Office of Education will promote the “One Library One Book Campaign” and the “Book Re-start Campaign” with eight public libraries and lifelong learning centers under the Office of Education to create a community society for reading books.

 

 'One Library One Book Campaign' is'Environment','Healing','Family','Climate·Ecology','Art','Children's Literature','Self Realization','Leisure in the Corona Era','East Asia' One topic, such as the one, was selected, and one book of the year was selected by reflecting the opinions of citizens.

 
Each institution plans to run a variety of online and offline-based reading culture experience programs, such as lectures by authors, book concerts, readings, and reading together in a book relay as the theme of the books selected for the campaign.

 
In addition, the'Book Restart Movement', which provides customized reading programs for each life cycle, reads'Brick Book Together', which reads classic books that are difficult to read alone at the Buk-gu Library, and'Reads Together, Thinks Together' at the Juan Library. The Seo-gu library runs'Read Together, One Line Book Review'.

 
In the Bupyeong Library,'Silver, Picture Book Walk' and'Senior Reading Club' are held, while the Training Library offers'books we loved back then', and the Central Library offers healing writings for'memory and records'.


Gyeyang Library is planning to read together using SNS,'Book 1 and 2', Hwadojin Library '4060 Essay Writing', Lifelong Learning Center'Middle-aged Reading' and'Reading Western Classics Together'. .

 
Details and participation schedules can be found on the homepages of the eight public libraries of the Office of Education and Lifelong Learning Centers.


Superintendent Do Seong-hoon said, “I hope that these days, when we are far from our neighbors due to social distancing, we can share and share our thoughts through reading together so that Incheon becomes one with a book as well as a happy daily lif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교육청,도성훈 교육감,세월호 참사 추모 주간,세월호일반인추모관’, ‘학생안전체험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