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중부해경청 서특단, 연평도 해상서 중국어선 2척 나포
기사입력: 2021/04/06 [11:1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해경 단속대원들이 중국어선에 승선해 출입문을 강제개방하고 있다.(사진제공: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이하‘서특단’)은 지난 5일 오후 7시 48분과 8시 4분께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남서방 약 22km 인근 해상에서 우리수역을 약 8km 침범해 불법조업을 한 혐의로 중국어선 2척을 나포했다.
 

서특단은 5일 저녁 서해 NLL 경비중 연평도 남서방 해역에 불법조업 중국어선 25척을 발견하고 500톤급 경비함정 2척과 중형특수기동정 1척, 해군함정 3척등 총 6척의 함정을 투입해 해군과 합동으로 중국어선 2척을 나포했다.
 

이날 나포된 중국어선은 60톤급 철선 1척과 30톤급 목선 1척으로 2척모두 등선방해물 설치나 무력저항은 없었으나, 단속당시 2척 모두 출입문을 걸어 잠그고 NLL 이북해역으로 도주하던 상황이었다.
 

이에 선박에 등선한 특수기동대원들은 그동안 훈련해온 방법을 이용해 중국어선 기관실 내부에 진입하여 엔진을 급속정지시키고, 출입문을 강제개방해 나포했다.
 

나포된 중국어선 2척은 해경함정과 함께 인천해경전용부두로 이동했으며 모든 승선원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대기중으로 검사결과가 나온 후 전용부두 한편에 별도로 마련된 조사실에서 관련조사를 받게된다.
 

이번 나포는 본격적인 꽃게조업이 시작된 4월 들어 첫 나포이자, 지난달 연평도 인근서 중국어선 1척 나포에 이은 올해 서해 NLL에서 2번째 나포로, 최근 꽃게철을 앞두고 급증한 중국어선에 대해 해군과 합동으로 더 강력한 단속활동을 펼친 결과로 볼수 있다.
 

서특단 관계자는 “우리해역 어족자원 보호와 불법조업 중국어선들의 불법조업 의지를 약화시키기 위해 계속해서 강력한 단속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bu Coastal Police Agency Seo Special Corps captures two Chinese ships in Yeonpyeong Island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On the 5th at 7:48 pm and 8:04 pm, the Jungbu Regional Maritime Police Agency's Seohae 5-Do Special Security Group (hereinafter referred to as'Seo Special Group') invaded our water area for about 8 km in the sea near about 22 km southwest of Yeonpyeong-do, Ongjin-gun, Incheon, and engaged in illegal fishing. Two Chinese ships were captured on suspicion.
 

On the evening of the 5th, Seo Special Corps discovered 25 illegally operated Chinese ships in the southwestern waters of Yeonpyeong-do during the West Sea NLL guard, and launched a total of six ships, including two 500-ton guard ships, one medium-sized special maneuver, and three naval ships. Two Chinese ships were captured.
 

The Chinese ships captured on that day were one 60-ton class iron wire and one 30-ton class wooden ship, both of which had no isoline obstruction or armed resistance, but at the time of the crackdown, both of them locked their entrances and flee to the north of the NLL.
 

Accordingly, the special squadrons on board the ship entered the engine room of the Chinese ship using the method they had been training for so far, quickly stopped the engine, and forcibly opened the entrance door and captured it.
 

The two captured Chinese ships moved to the Incheon Coast Guard Pier along with the Coast Guard Ship, and all crew members were tested for Corona 19, and after the results of the test came out in the air, related investigations would be conducted in a separate investigation room on one side of the dedicated pier.
 

This capture is the first capture in April, when the crab fishing industry started in earnest, and the second capture in the West Sea NLL this year following the capture of a Chinese ship near Yeonpyeong Island last month. It can be seen as the result of strong crackdown activities.
 

An official from the Seo Special Forces said, “We will continue to enforce strong crackdowns to protect fish stocks in our seas and to weaken the will of illegal fishing Chinese ship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중부해경청 서특단,불법조업 중국어선 나포,서특단, 해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