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평구, 삼산동 특고압 전자파 문제 해결 속도
민관대책위와 한전, 상호 노력 인정하고 현장방문 진행
기사입력: 2021/04/01 [14:3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평구,‘삼산동 특고압 지중선로 협의회’ 8차 회의에서 민관대책위가 전자파 저감에 대한 한전의 노력을 인정하고 현장방문 등 갈등 조정을 위한 추가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 삼산동 특고압 전자파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대책위원회와 한전의 협의가 속도를 내고 있다.


1일 부평구에 따르면 최근 열린 ‘삼산동 특고압 지중선로 협의회’ 8차 회의에서 민관대책위가 전자파 저감에 대한 한전의 노력을 인정하고 현장방문 등 갈등 조정을 위한 추가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민관대책위원회와 한전이 참여하고 있는 ‘삼산동 특고압 지중선로 협의회’는 장기간의 회의를 거쳐 154kv의 전자파로 인한 불안감을 완화하기 위해 저감시설을 우선적으로 설치하고, 주민동의 없이 345kv의 지중선로를 설치하지 않는다고 논의했다.


지중선로 협의회는 지난 달 16일 열린 8차 회의에서 한전이 부평지역 일부구간에 전자파 저감을 위한 노력을 했음을 확인하고 최대 부하량 시기(7월~8월)에 전자파 측정을 시행하고 민관대책위는 전자파 저감 설치 시설을 현장 방문해 확인한다는 내용을 협의했다.


이번 협의 결과는 그동안 154kv 지중선로 안정성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아 해법을 찾지 못하고 갈등만 지속되던 상황에서 양 단체(기관)가 문제 해결을 위한 첫 발을 내딛은 것이다.


민관대책위는 한전의 전자파 저감 노력 인정에 이은 후속조치로 지난 달 26일 주민 등 10여 명과 삼산동 두산위브 2단지 인근의 현장방문을 진행했다.


이날 한전은 전자파 저감시설 설치를 통한 자계측정 결과를 발표했으며, 맨홀 구간에 90% 이상의 저감을 했다고 밝혔다.


이후 현장방문 참가자들은 맨홀 2번인 삼산2단지 211동 앞 전력구를 통해 맨홀4 진산초등학교까지 왕복 1.5㎞ 구간을 도보로 이동하며 저감재 설치와 전기적 저감방법, 화재 예방을 위한 설치 시설들을 확인했다.


현장방문을 마친 민관대책위와 한전은 조속한 시일 내에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소규모 주민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부평구는 주민설명회 진행 시 인근주민의 궁금한 사항의 해소를 위해 한전의 적극적인 협조와 화재 예방에 대한 공인기관의 점검을 요구했다.


민관대책위는 주민설명회 진행 이후 전기 사용량이 늘어나는 7~8월 중 최대 부하량 전자파 측정결과를 통해 154kv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삼산동 특고압 민관대책위원회는 갈산-신광명 지중송전선로의 전자파로부터 지역 주민들의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주민과 시민사회, 정당, 행정이 참여한 기구로 지난 2019년 5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pyeong-gu, Samsan-dong Special high-voltage electromagnetic wave problem solving speed
Public-private countermeasures committee and KEPCO acknowledge mutual efforts and conduct field visit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Discussions between the public-private countermeasure committee and KEPCO are accelerating to resolve the problem of extra-high voltage electromagnetic waves in Samsan-dong, Bupyeong-gu.


According to Bupyeong-gu on the 1st, at the 8th meeting of the recently held “Samsan-dong Special High Voltage Underground Track Council,” the public-private countermeasures committee recognized KEPCO's efforts to reduce electromagnetic waves and is proceeding with additional procedures for conflict resolution, such as site visits.


The'Samsan-dong Special High Voltage Underground Line Council', in which the public-private countermeasure committee and KEPCO participated, installed a reduction facility first in order to alleviate anxiety caused by electromagnetic waves of 154kv after a long meeting, and installed a 345kv underground line without the consent of the residents. Discussed not to.


At the 8th meeting held on the 16th of last month, the underground railway council confirmed that KEPCO made efforts to reduce electromagnetic waves in some areas of the Bupyeong area, and conducted electromagnetic wave measurements during the peak load period (July to August), and the public-private countermeasures reduced electromagnetic waves. We discussed the contents of visiting the installation facility and checking it.


The result of this consultation is that the two groups (organizations) took the first step to resolve the problem in a situation in which residents' anxiety about the stability of the 154kv underground line has not been resolved, so they have not been able to find a solution and only conflict persists.


On the 26th of last month, as a follow-up measure following the recognition of KEPCO's efforts to reduce electromagnetic waves, the Public-Private Countermeasure Committee conducted a site visit near the Doosan We've Complex 2 in Samsan-dong on the 26th of last month.


On this day, KEPCO announced the results of magnetic field measurement through the installation of an electromagnetic wave reduction facility, and announced that it has reduced more than 90% in the manhole section.


Afterwards, the participants who visited the site walked through the 1.5km round-trip section to Manhole 4 Jinsan Elementary School through the power outlet in front of Samsan 2 Complex 211-dong, which is Manhole 2, and checked the installation of reducing materials, electrical reduction methods, and installation facilities for fire prevention.


After visiting the site, the public-private countermeasure committee and KEPCO are planning to hold a small-scale resident information session in accordance with the Corona 19 situation as soon as possible.


Bupyeong-gu requested that KEPCO's active cooperation and fire prevention inspection by an authorized organization be conducted in order to resolve questions of nearby residents when conducting a resident briefing.


The public-private countermeasures committee plans to deliver the final position on 154kv through the electromagnetic wave measurement results of the maximum load during July-August, when electricity usage increases after the residents' briefing session.


Meanwhile, the Samsan-dong Special High Pressure Public-Private Countermeasure Committee has been operating since May 2019 as an organization in which residents, civil society, political parties, and administration participated to create a safe living environment for local residents from electromagnetic waves from the Galsan-Shingwangmyeong underground transmission lin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삼산동 특고압 민관대책위원회,삼산동 특고압 지중선로,한국전력,지중선로 협의회,민관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