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혜영 의원 “최근 5년간 출생/사망사실 신고안하다가 과태료 처분된 대상자 13만명”
의료기관에서 출생/사망사실, 지자체에 통보하는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개정안 대표발의
기사입력: 2021/03/16 [10:1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근 5년간 출생 및 사망신고를 제때 하지 않고 지연하다가 과태료가 부과된 대상자가 약 13만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혜영 의원은 “최근 여수, 인천에 이어 구미의 아동사망사건들을 보더라도 부모가 출생신고를 하지 않은 아동은 자신의 존재를 공적으로 증명할 수 없어 기본적인 권리를 누리지 못하고, 아동학대나 인신매매를 당할 우려가 있고 사망신고 또한 유족이 연금 등 현금급여를 수급하기 위해 고의로 사망신고를 하지 않고 있지만 현재 이를 해결할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되어 있지 않다.”며,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현재 출생의 99%, 사망의 75%가 의료기관에서 발생하고 있어 의료기관에서 출생과 사망에 대해 지자체에 통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면 출생/사망신고가 지연되거나 누락되는 것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 최혜영 의원 블로그에서 캡춰)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대법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출생 및 사망신고 지연에 따른 과태료 부과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이후 2021년 2월까지 5년간 출생 및 사망신고 지연에 따른 과태료 부과 대상자는 총 12만9,272명으로 이중 출생신고 지연자는 80,968명, 사망신고 지연자는 48,306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출생 및 사망신고 지연대상이 연간 각각 1만명씩 발생하고 있는데, 이렇게 출생 및 사망신고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어떤 문제가 발생할까? 

 

출생미신고의 경우, 작년 11월 전남 여수에서 학대피해가 의심되는 남매를 대상으로 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냉장고에서 생후 2개월 된 아기의 시체를 발견한 사건과 지난 1월 인천에서 초등학교에 들어갈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출생신고도 하지 못한 채 생을 마감한 8살 아동이 발견된 사례처럼, 아동의 출생 사실을 신고하지 않은 경우 해당 아동이 사망에 이르는 학대 피해를 입더라도 국가에서 인지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건강보험 혜택이나 의무교육 등 국가 지원체계 밖에 놓이게 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한편, 사망미신고의 경우 유족이 고의로 사망신고를 누락하거나 지연하여 연금 등을 부정하게 수급되는 문제로 이어지는데, 실제로 국민연금공단이 최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2018년~2020년까지 수급자 확인(실태)조사』에서 사망신고를 하지 않아 부정수급이 발생한 대상자는 총 28명으로 발생금액은 6천여만원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A씨의 경우는 2009년에 사망했으나 유족들이 사망신고를 하지 않고 2018년 12월까지 무려 109개월(9년1개월)동안 4천여만원의 국민연금을 부정하게 수급하다가 적발되었다. 이후 2019년에도 39개월(522만원), 2020년에도 16개월(369만원) 등 장기간 사망신고를 하지 않아 발생하는 부정수급의 문제는 끊이지 않고 있었다.

 

이러한 문제는 국민연금 뿐 아니라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 전반에 걸쳐 발생할 수 있는데, 실제로 보건복지부가 제출한『최근 5년간(2016~2020년)사망한 복지수급자 중 가족관계등록법 상 사망신고 기간 초과 대상 현황』을 살펴보면, 사망신고가 180일 이상 지연된 대상자가 약 3만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문제는 국민연금 뿐 아니라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 전반에 걸쳐 발생할 수 있는데, 실제로 보건복지부가 제출한『최근 5년간(2016~2020년)사망한 복지수급자 중 가족관계등록법 상 사망신고 기간 초과 대상 현황』을 살펴보면, 사망신고가 180일 이상 지연된 대상자가 약 3만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러한 문제를 막기 위해 최혜영 의원은 의료기관에서 출생 및 사망이 발생한 경우 의료기관으로 하여금 출생증명서 또는 사망진단서 등을 지방자치단체장에게 송부하도록 하고, 지자체에서는 출생·사망신고가 되지 않은 사실에 대해 인지·조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3/15)

 

최혜영 의원은 “최근 여수, 인천에 이어 구미의 아동사망사건들을 보더라도 부모가 출생신고를 하지 않은 아동은 자신의 존재를 공적으로 증명할 수 없어 기본적인 권리를 누리지 못하고, 아동학대나 인신매매를 당할 우려가 있고 사망신고 또한 유족이 연금 등 현금급여를 수급하기 위해 고의로 사망신고를 하지 않고 있지만 현재 이를 해결할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되어 있지 않다.”며,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현재 출생의 99%, 사망의 75%가 의료기관에서 발생하고 있어 의료기관에서 출생과 사망에 대해 지자체에 통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면 출생/사망신고가 지연되거나 누락되는 것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본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어 모든 아동이 출생 직후 출생등록이 될 수 있는 공적 체계를 견고하게 구축하는 동시에 사망 후에도 부정한 방법으로 복지예산을 낭비하는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길 바란다.”고 입법취지를 밝혔다.

 

한편, 최혜영 의원이 대표 발의한「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은 강준현, 김민석, 김성주, 박성준, 서영교, 신동근, 오영환, 이규민, 인재근, 임호선, 정청래, 정춘숙, 조오섭 의원이 공동발의 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oi Hye-young, “130,000 people who were fined for negligence after not reporting birth/death in the past five years”

-129,274 people were subject to fines due to delayed reporting of birth or death in the last 5 years.. 80,968 people reported birth / 48,306 people reported death..

-[Birth not reported] It is difficult to even confirm the facts, let alone early detection, as the child's birth facts are not reported.

-[Death Not Reported] There is no end of illegal supply and demand, such as receiving a national pension of 40 million won for 109 months after filing a death report...

-'Representative proposal for amendment to the law on the registration of family relations, etc.' (3/15), in which a medical institution notifies the local government of the fact of birth/death.

 

It was found that about 130,000 people were subject to a fine for negligence after delaying notification of birth and death in time for the past 5 years.

 

According to the 『Status of Imposition of Penalties for Delayed Notification of Birth and Death』, submitted by the Supreme Court to Rep. Hye-young Choi (Democratic Party) of the National Assemb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fines were imposed for delayed reporting of births and deaths for 5 years from 2016 to February 2021. There were a total of 129,272 people, of which 80,968 people were delayed in reporting births and 48,306 people were delayed in reporting deaths.

 

For the past five years, there are 10,000 people who are subject to delay in reporting birth and death each year. What will happen if birth and death reports are not properly reported?

 

In the case of non-reporting of birth, despite the case of finding the body of a 2-month-old baby in a refrigerator during an investigation of a brother and sister suspected of abuse in Yeosu, Jeollanam-do last November, and the age of entering elementary school in Incheon in January. Like the case of an 8-year-old child who died without notification of birth, if the child's birth is not reported, even if the child suffers abusive damage leading to death, the state cannot recognize it, and health insurance. There is a problem that lies outside the national support system, such as benefits and compulsory education.

 

On the other hand, in the case of non-reporting of death, it leads to problems in which the survivors deliberately omit or delay the report of death and receive pensions illegally.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to Rep. Choi Hye-young (and the Democratic Party), ``2018~ According to the'Confirmation of Recipients by 2020 (Fact) Survey』, there were a total of 28 people who suffered illegal supply and demand because they did not report death, and the incurred amount was found to be 60 million won.

 

In the case of Mr. A, he died in 2009, but his family members were caught unjustly receiving a national pension of 40 million won for 109 months (9 years and 1 month) until December 2018 without reporting the death. Since then, there has been an endless problem of irregular supply and demand arising from not reporting death for a long time, such as 39 months (5.2 million won) in 2019 and 16 months (3.69 million won) in 2020.

 

This problem can occur not only in the national pension but also in the entire system that provides social welfare services.In fact, among welfare recipients who have died for the last five years (2016-2020)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e reporting period of death under the Family Relations Registration Act. Examining the status of excess subjects』, it was found that about 30,000 people were delayed in reporting death by 180 days or more.

=

In order to prevent such a problem, Clinic Hye-young Choi requires the medical institution to send a birth certificate or death certificate to the head of a local government in the event of birth or death in a medical institution, and the local government must recognize and take action against the fact that a birth or death report has not been reported. Representatively proposed the “Partial Amendment of the Act on Family Relations Registration, Etc.” with the content that allows it to be made. (3/15)

 

Rep. Choi Hye-young said, “Even if we look at the recent deaths of children in Gumi, following Yeosu and Incheon, children whose parents have not registered their birth cannot enjoy basic rights because they cannot publicly prove their existence, and there is a concern that they may be abused or trafficked. There is also a death report, and the survivors are not deliberately reporting death in order to receive cash benefits such as pensions, but no fundamental measures are currently in place.” He added, “According to the Statistics Korea data, 99% of births and 75% of deaths are currently As it occurs in medical institutions, it is possible to prevent delays or omissions of birth/death reports by establishing a system in which the medical institution notifies local governments of births and deaths. I hope that this revised bill can be passed promptly to establish a solid public system in which all children can be registered for birth immediately after birth, while at the same time improving the problem of wasting welfare budgets in an illegal manner even after death.”

 

On the other hand, the ``Partial Amendments to the Act on Family Relations Registration, etc.'', initiated by Representative Choi Hye-young, jointly initiated by members Jun-Hyun Kang, Min-Seok Kim, Seong-Ju Kim, Seong-Jun Park, Young-Kyo Seo, Dong-geun Shin, Young-Hwan Oh, Gyu-Min Lee, In Geun In, Ho-Seon Lim, Cheong-Rae Jung, Chun-Suk Jung, and Oh-seop Cho. did. hpf21@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