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한강하구 환경기초조사 결과 발표
미세플라스틱, 합성머스크 등 오염 실태 조사 DB구축, 올해는 표층 외 퇴적물·생물체내의 미세플라스틱 추가 조사, 한강하구의 수생태 환경 실태와 수질 상태 파악 관련 정책 수립시 활용
기사입력: 2021/03/04 [13:4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20년 한강하구 환경기초조사 결과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2020년도에 실시한 ‘한강하구 환경기초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인천시는 “한강 상류지역의 인구, 경제규모 증가 등으로 인한 일반오염물질, 특정유해성 물질에 의한 한강하구의 수생태계오염이 증가하는 실정이며, 본 조사는 한강하구의 수생태 환경 실태와 수질 상태를 정확히 파악함으로 관련 정책 수립의 바탕이 될 자료를 모으는 것이 목적이다”고 설명했다.

 
작년 5월부터 8월까지 진행된 조사사업은 미세플라스틱, 합성머스크 등 18개 항목에 대하여, 총 5회에 걸쳐 한강하류 3개 지점·강화 인근 해역 3개 지점·인천연안 4개 지점 및 덕적도 1개 지점을 조사했다.

 
미세플라스틱 조사 결과, 연평균 풍부도는 한강하류 2.15±0.54개㎥, 강화인근 6.12±0.96개/㎥, 인천연안 2.11±0.6개/㎥ 및 덕적도 1.71개/㎥로 측정되어, 육상의 배수구역으로부터 거리가 멀어질수록 그 풍부도는 동일하게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8월 초의 집중강우 시에는 한강하류 지역의 미세플라스틱 검출량이 급증(강우 전 대비 약 4.5~20%)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공사향 물질로 사용되는 합성머스크 농도는 한강하류 2.21ug/L, 강화도 인근 0.64ug/L, 인천연안 0.44ug/L, 덕적도 0.24ug/L로, 한강하류에서 높고, 강화인근 및 인천연안, 덕적도(대조군)로 갈수록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인천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한강하구 환경기초조사를 한강하구 관리수역 일대에 걸쳐 조사할 계획이다.


올해 조사에서는 표층만이 아니라 퇴적물 그리고 생물체 내에 포함된 미세플라스틱 분포 현황을 추가 조사하는 등 지속적인 DB를 구축 할 계획이다.

 
한강하구는 국내 유일의 열린 하구로 자연환경 보전에 대한 요구와 한강하구 이용계획이 공존하는 곳이다. 지속가능한 보전·관리를 위하여 정부의 통합 물관리 정책과 연계한 상·하류가 협력하는 관리 대책이 절실하게 필요한 지역이다.


이에 인천시는 지난해 중앙부처(환경부, 해양수산부, 인천해양수산청 등), 지자체(서울, 경기, 인천) 및 학계 등 39개 기관과 단체가 참여한 한강하구 통합관리 협의회를 구성했다.


협의회를 통해 하구법, 조례 등 법적 근거를 마련해 나가고 한강하구 관련 공동사업 발굴을 통해 실질적인 사업으로 연결할 계획이다.

 
유훈수 시 환경국장은 “지속적인 한강하구 조사와 한강하구 통합관리 협의회를 통해 상류와 하류가 모두 화합하고 상생하는 한강하구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하도록 적극 노력하여, 상·하류 공영 및 지속적인 환경 보전에 기여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announces the results of the basic environmental survey of the Han River Estuary
Establishment of a DB for investigation of pollution conditions such as microplastics and synthetic musk, this year, additional investigation of microplastics in sediments and living organisms outside the surface layer, and use in establishing policies related to understanding the status of aquatic ecology and water quality in the Han River Estuary.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ncheon City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Basic Environmental Survey of the Han River Estuary” conducted in 2020.

 
The city of Incheon said, “General pollutants and specific harmful substances are increasing the aquatic ecosystem pollution in the Han River estuary due to the increase in the population and economic size of the Han River estuary. The purpose is to collect data that will be the basis for establishing related policies by accurately grasping them.”

 
Investigation projects conducted from May to August last year were for 18 items, including microplastics and synthetic musk, for a total of 5 times: 3 points in the lower stream of the Han River, 3 points in the sea area near Ganghwa, 4 points in the Incheon coastline, and 1 point in Deokjeok Island. Investigate the point.

 
As a result of the microplastic survey, the annual average abundance was measured as 2.15±0.54 ㎥ in the lower Han River, 6.12±0.96 ㎥/㎥ near Ganghwa, 2.11±0.6 ea/㎥ in Incheon coast, and 1.71 ea/㎥ in Deokjeok Island. As the distance from was increased, the abundance tended to decrease equally.

 
In particular, during the intense rainfall in early August, the amount of microplastics detected in the lower area of ​​the Han River rapidly increases (about 4.5-20% compared to before the rainfall).


The concentration of synthetic musk used as an artificial musk material is 2.21 ug/L downstream of the Han River, 0.64 ug/L near Ganghwa Island, 0.44 ug/L of Incheon coast, and 0.24 ug/L of Deokjeok Island, which is high in the downstream of the Han River, near Ganghwa and the coast of Incheon, and Deokjeok Island. It tended to decrease as it went to the (control group).

 
Following last year, the city of Incheon plans to conduct a basic environmental survey of the Han River estuary throughout the Han River estuary management waters this year.


In this year's survey, we plan to establish a continuous DB by additionally investigating the distribution of microplastics contained in sediments and organisms as well as the surface layer.

 
The Han River Estuary is the only open estuary in Korea, where the demand for natural environment conservation and the Han River Estuary usage plan coexist. For sustainable conservation and management, it is an area that desperately needs management measures that cooperate upstream and downstream in connection with the government's integrated water management policy.


Accordingly, Incheon City formed the Han River Estuary Integrated Management Council last year in which 39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including central ministries (Ministry of Environment,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Incheon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etc.), local governments (Seoul, Gyeonggi, Incheon), and academia participated.


Through the council, it plans to establish legal grounds for estuary laws and ordinances, and connect them to practical projects by discovering joint projects related to the Han River estuary.

 
“Through continuous Han River estuary survey and Han River estuary integrated management council, we will actively endeavor to establish an integrated management system for the Han River estuary in which both upstream and downstream harmonize and coexist, and contribute to the public prosperity of the upstream and downstream areas, and sustainable environmental preservation. ”He explaine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 한강하구 환경기초조사 결과,한강하구 통합관리체계 구축,한강하구 조사,한강하구 통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