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시, 반려동물 항생제내성균 검사 추진...참여 동물병원 모집
기사입력: 2021/03/03 [14:5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반려동물에 효과적인 항생제 선택 및 오·남용 방지를 위하여 항생제내성균 검사를 추진한다.

 
반려동물 항생제내성균 모니터링 검사는 2018년 국가 차원 반려동물의 항생제내성 현황 및 추이를 파악하기 위해 7개 특별·광역시에서 시작한 사업으로, 해를 거듭하며 반려동물의 내성균 현황 및 항생제 감수성 결과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다.

 
인천시는 관내 동물병원을 선정, 정상 또는 질병에 이환된 반려동물의 시료를 인수받아 세균을 분리 및 동정하고 그 결과를 동물병원에 통보해 주고 있다.


이후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는 연 2회 항생제 감수성 검사를 실시하고 항생제내성 관련 정책 수립 및 평가 등의 기초 자료로 활용한다.

 
작년에는 7개 동물병원이 본 사업에 참여했으며, 올해는 사업량이 작년 대비 66.7% 증가하여 더 많은 참여 동물병원을 모집 중에 있다.

 
3월 5일까지 신청서를 제출한 동물병원 중 10개소를 선정, 시료에 필요한 소모품 및 채취비를 지원하며, 검사 후 질병의 원인 세균이 무엇인지 즉시 동물병원에 통보하여 반려동물 질병의 진단 및 치료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동물병원은 각 동물병원에 발송된 안내문을 참고하거나, 보건환경연구원 방역관리과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항생제 감수성 검사는 현재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반기별로 수행하고 있으나 향후 인천시는 항생제의 적절한 선택을 통한 현장 활용 강화를 위해, 모든 검사를 직접 수행하여 신속하게 동물병원에 통보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권문주 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국가 차원 내성균 관리는 많은 협조가 필요한 사안으로, 반려동물 치료에 도움이 되는 만큼 관심 있는 동물병원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promotes antibiotic-resistant bacteria test for companion animal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 city of Incheon promotes antibiotic-resistant bacteria tests to select effective antibiotics for companion animals and prevent misuse and abuse.

 
Companion animal antibiotic-resistant bacteria monitoring test is a project started in 7 special cities and metropolitan cities to understand the status and trend of antibiotic resistance of companion animals at the national level in 2018.Over the years, data on the status of resistant bacteria and antibiotic susceptibility results of companion animals are accumulated. have.

 
Incheon city selects an in-house veterinary hospital, receives samples of normal or disease-affected companion animals, isolates and identifies bacteria, and notifies the results to the veterinary hospital.


Afterwards, the Agriculture, Forestry and Livestock Quarantine Headquarters conducts an antibiotic susceptibility test twice a year and uses it as basic data for the establishment and evaluation of antibiotic resistance-related policies.

 
Last year, 7 veterinary hospitals participated in this project, and this year, the project volume increased by 66.7% compared to last year, and more participating veterinary hospitals are being recruited.

 
We select 10 veterinary hospitals that have submitted applications by March 5, provide consumables and collection costs for samples, and immediately notify the veterinary hospital about the bacteria causing the disease to diagnose and treat companion animal diseases. Plan to help.

 
Veterinary hospitals that wish to participate can refer to the information sent to each veterinary hospital or receive information through the Department of Quarantine Management, Korea Institute of Health and Environment.

 
Antibiotic susceptibility tests are currently carried out by the Agriculture, Forestry and Livestock Quarantine Headquarters on a semi-annual basis, but in the future, Incheon City is seeking ways to perform all tests directly and promptly notify veterinary hospitals in order to strengthen field utilization through appropriate selection of antibiotics.

 
Moon-joo Kwon, head of the Institute for Health and Environment, said, “Management of resistant bacteria at the national level requires a lot of cooperation. As it is helpful in treating companion animals, we look forward to the participation of veterinary hospitals that are interested in i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 반려동물 항생제내성균 검사,항생제 감수성 검사,농림축산검역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